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사람 0 1,188 2014.05.23 16:08
사람 사는 세상! - 사람이 사람 노릇하며 살 수 있는 세상!
민주주의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 있어야 이룩될 수 있다!
    -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씀이다.
 
Fact TV 의 추도식 중계를 보며 막걸리 한 잔 마시다가
어따가 말 할 곳이 없어서 여기에 몇 자 적어본다.
 
<이상적인 세계>는 그만두고, 사람들이 공통되게 바라는 세상이 어떤 세상인가?
어찌해야 그런 세상이 가능하겠는가?
 
나는 안티이고, 예수의 역사적 존재를 부정하는 사람이지만
예수의 말이라고 기록된 그 말들에 담긴 인간의 절절한 소망에 공감한다.
 
나는 신의 존재를 부정하는 사람이지만
"도탄에 빠진 백성을 어이 할꼬?"라는 질문을 던지고
"모두가 하늘님을 모시고 살면 된다."는 해답을 제시한
수운 최제우 선생의 간절한 소망에 공감한다.
 
그러나 그들이 제시한 길이 세상을 바꿀 수 있었는가?
아니다.
 
어떻게 해야 이 세상을 사람 사는 세상으로 만들 수 있을까?
노무현 전 대통령은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을 해답으로 제시한다.
 
그렇다!
원수를 사랑하고, 왼빰을 맞으면 오른 빰을 내밀고...하는 것으로는 안 된다.
나쁜 짓 하는 놈도 하늘님 대하듯 하는 것으로는 안 된다.
깨어있는 사람의 조직된 힘 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조직된 힘 이라니...
역사적으로 보면 세상을 바꾼 힘은 조직되지 않은 민중의 절망적인 소망의 힘이었다.
목숨을 건 소망! - 이 소망을 위해서는 죽어도 좋다.
이래서 엄청난 피를 흘려야 했다.
 
'까뮈"는 이렇게 말했다.
- 정의는 보편적인 것이지만 정의를 위한 투쟁은 개인적인 것이다.
그렇다! 그래서 시민의 힘은 조직되기 힘들다.
 
깨어있는 시민! - 깨어 있는 시민은 많이 있는 걸로 알고 있다.
시민 조직! - 많이 있는 걸로 알고 있다.
 
세상을 빠꿀 수 있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 - 이런 것이 있는가?
- 사람 사는 세상은 아직도 요원한 것 같다.
 
 
 
 
 
 
 
 
 
 

Author

Lv.8 사람  로열
10,125 (60.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51 신비인님에게 댓글+4 사람 2014.08.16 808
1350 귀신 장사꾼을 향한 호들갑 댓글+2 가로수 2014.08.15 915
1349 [재탕]민족을 버리고 순교만 하면 성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가로수 2014.08.15 918
1348 예수천국 불신지옥의 거짓을 밝히다. 댓글+1 예수구라스도 2014.08.14 1170
1347 [펌] 개신교인 '땅밟기' 파문 사람 2014.07.09 994
1346 신비인님! 사람 2014.06.27 971
1345 다시 사람님께 답변입니다. 신비인 2014.06.27 954
1344 사람님의 아랫 글에 대한 답변입니다. 신비인 2014.06.26 1023
1343 사람님과 절대와 우주 질서에 대해 신비인 2014.06.26 988
1342 사람님께 마무리 답변입니다. 신비인 2014.06.24 1135
1341 사람님께 다시 답변 드립니다. 댓글+1 신비인 2014.06.22 1205
1340 사람님께 유신론과 범신론에 대한 답변입니다. 신비인 2014.06.21 989
1339 따로 노는 경상도 사람 2014.06.21 1080
1338 창조주의자들이 착각 하는 것 하나 신비인 2014.06.20 1050
1337 [펌] 기독교 교파 분열 사람 2014.06.18 1091
1336 주식투자와 신앙 소산 2014.06.03 1773
1335 [펌]기독교 문제의 핵심은 성경 그 자체다. 댓글+6 웃음 2010.06.05 1736
1334 백지설(이데오르기) 소산 2014.05.30 1507
1333 KBS 시청료 납부 거부와 관련한 문제 사람 2014.05.26 1505
열람중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사람 2014.05.23 1189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4 명
  • 오늘 방문자 569 명
  • 어제 방문자 773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554,286 명
  • 전체 게시물 14,422 개
  • 전체 댓글수 38,160 개
  • 전체 회원수 1,59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