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예수 실존에 대한 문서...최종 정리편 by 김장한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펌]예수 실존에 대한 문서...최종 정리편 by 김장한

가로수 0 3,283 2013.10.09 11:10
예수 실존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면 우선, 신학계 주류가 인정하고 있는 문서 분류를 따르는게 우선이겠죠...
 
그래서 신학계에서 보편적인, 예수에 대한 기록에 대해 세분하자면...
 
1. 유대인에 의한 기록
 
2. 이교도(주로 로마인이나 그리스인...당시 유대는 로마의 식민지였지만 의외로 성서는 헬라어(그리스어)로 적혀있음.)에 의한 기록
 
3. 기독교에 의한 기록...
 
으로 세분할 수 있는데...
 
핵심은 1,2겠죠.
 
왜냐하면,
 
기독교라는 것은 예수를 신으로 인정하는 것을 <신앙의 바탕>으로 자기 정체성을 공고히 하는 집단으로...
 
증명해야 할 명제-예수의 실존-에 대해 의심하고 있다면 애당초 그 사람이 기독교인일 리가 없겠죠.
 
그러므로, 예수 실존의 증빙에서 가장 중요한 내용은, 객관적 제삼자가 제시한 내용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기록에 환장한 로마인이라는 사람들의 집단이 세세히 기록한,
 
출생/사망 신고 기록, 재판기록, 회의 속기록, 판결문, 신분증 대장, 통행증 발부 대장, 징벌 내역서, 반란/시위 진압 명령서 등등,
 
당대의 공문서와 얼마나 일치, 대조를 이루고 있느냐는 것이 핵심이 되겠죠.
 
그럼 우선, 예수가 아니라 <예수를 본 사람>을 기준으로,
 
기원후 30년에서 기원후 130년 이 사이...
 
유대인들에 의해 예수는 어떻게 기록되었는가?
 
우선 수가 극히 희박, 예수를 묘사한 문서가 지금까지 그렇게 막대한 돈을 들여 찾아낸 문서가, 위 분류 1,2,3번을 합해도 45개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럼 그 중에서 유대인이 만든 5,6개밖에 안되는 문서 가운데 가장 정확하고 신빙성있는 기록이 뭐냐???
 
바로 요세푸스의 테스티모니움 플라비아넘(Testimonium Flavianum : 플라비우스 증언...이 플라비우스가 바로 요세푸스의 이름...이사람의 본명이 요세푸스 플라비우스임.)인데, 문서의 연대는 기원후 AD 93년에서 94년사이에 작성된 문서로 이교도(로마인)이 만든 최초의 예수문서인 타키투스의 연대기보다 20년이상 앞선 시대에 제작된 문서죠.
 
게다가 이 요세푸스라는 인간...ㅋㅋㅋ
 
유대 독립운동을 하다 로마에게 잡혀갔을 때,
 
죽지 않으려고 아첨한단 소리가
 
<유대의 구세주는 로마의 베스파시안 황제>라고 공표하고 아첨했던 인간이,
 
자기 민족 출신의 듣보잡을 구주로 인정한다???
 
애당초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 속아주는 척이라도 하지...
 
암튼 이 테스티모니움 플라비아넘이라는 이넘의 문서가 갖고 있는 구체적인 문제점에서는 앞에서 적은 제 글을 다시 보시고,
 
그럼, 이교도의 기록으로 넘어가서...
 
이교도-즉 로마인-은 대체 무슨 기록을 남겼는가?
 
일단 기원후 1세기동안(AD 1년에서 AD 100년사이) 예수가 언급된 문서의 수는???
 
0! !! 나씽!!! 네버!!!! !!!!! !!!!!! 제로!!!!!!! 나다!!!!!!!! 니히트!!!!!!!!!
 
건의 문서가 예수를 언급하고 있습니다^^
 
예수를 지가 직접 지 눈깔로 본 인간들은 단 한번도 예수를 언급하지 않습니다.
 
예수를 언급한 최초의 이교도 문서는 뭐냐?
 
2세기 초반의 편지쪼가리 하난데...
 
요거 이름이...(구글에서 컨닝...) 플리니우스 2세가 황제에게 보낸 편지쪼가리에서
 
<그들이 신으로 믿는 그리스도>라는 구절이 땡...
 
그리고 이 이후 편지쪼가리에서 이 비슷한 구절이 두세개 더 있는 정도임.
 
그러니 이 기록은 <실존하는 예수>에 대한 기록이라기보다 2세기 초반 존재했던 <예수라는 이상한 넘을 믿는 넘들>의 실존에 대한 기록인거죠.
 
그럼...
 
연대기는 어떠한가?
 
일단 연대기의 편찬연도는 AD 115년입니다. 절대 예수를 보고 썼을 리가 없다는 점에서 객관적 기록이라는 메리트가 사라집니다.
 
<그 종교의 창시자인 그리스도(원문에는 크리스투스라고 되어 있지만 어차피 같은 대상을 지칭하는 말이니...편한말로 바꾸었음.)는 티베리우스 황제 치세에서 빌라도 총독의 판결에 의해 사형에 처해졌다.-인용 끝>
 
고작 이정도가 기독교가 간절히 목을 매고 있는 기독교 증언에 대한 거의 시작이자 끝이죠.
 
그런데 로마 치세에서 사형이란 그냥 사람 잡아 죽이는 것은 아닙니다.
 
다른 나라나 문명보다 압도적으로 법이 먼저 발달하고 법적 절차와 기록이 중시되었던 나라 로마-
 
인권이 발달해서 뭐 처벌이 약하다는 식의 이야기가 아니라,
 
어찌되었든 <재판>이라는 형식을 거쳐, 로마인이 아니면 <동료에게 묻는 절차적 형식>을 통해 <합법적으로 사람을 판결하여 사형에 처하는 것.
 
그렇다면, 고대 로마의 재판기록에, 다른 사람의 재판 기록은 있어도 예수의 재판 기록 및 판결은 없는 이유가 뭘까요?
 
심지어 예수가 살아있을 때, 예수가 죽었을 때, 예수가 죽고나서 수십년이 지났을 때도 잠잠하다가...
 
갑자기 예수가 죽고나서 100년이 지나 2세기 초반이 되자 서신이나 연대기에 등장하는 이유가 뭘까요?
 
게다가 예수의 이름-이에소우스-는 당시 유대인 이름으로는 우리나라의 성민, 유빈정도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남아의 이름...
 
그리고 애당초 그리스도-크리스투스-라는 것은 애당초 구세주라는 의미로써, 타키투스의 저 말은, 성서학자 대다수가 인정하듯이 조작 삽입의 흔적이지만, 애써 사실로 인정해 준다 하더라도,
 
그 당시, 무수한 종교지도자들이 거의 중국의 제자백가 시대와 마찬가지로,
 
서로 자기가 하나님의 아들이며 유대민족의 구세주(크라스투스)라고 우기고 있는 상황...
 
애당초 타키투스의 기록에만 있고 재판기록도 없는 이 크라스투스가 실제 인물일 가능성도 없지만,
 
이 크라스투스가 정말 <예수>라고 할 수 있는지도 의문인거죠.
 
그래서 이교도의 기록은,
 
1) 예수 당대 예수를 실제로 보고 적은 문서/서신의 수는 제로!
 
2) 남아있는 희귀한 극소수의 문서들은 후대 첨삭했거나 아니면 그 문서에 나오는 예수를 증빙할 연관문서가 제로!(당연 예수를 직접 보고 적은게 아니니 다른 예수 증언에 대해 보고 참고를 했어야 하는데 그 근원 문서가 존재하지 않는거죠.)
 
3) 다 인정해도, 그럼 예수에 대한 증언과 사무적 기록과의 불일치!
 
상태로 디엔드-이교도의 문서로 예수의 존재 입증 실패!
 
그럼 마지막으로 남은게 기독교가 예수를 어떻게 기록했는가인데...
 
이건 예수 실존의 증거가 되지 않습니다.
 
예수를 신으로 믿는단 집단이 예수를 믿기 위해 작성/배포한 문서를 가지고 역으로 예수 실존을 입증한단건 순환논증의 오류인거죠.
 
이게 흥미가 있단건...
 
이 문서 집합이...
 
기독교의 막강한 <조작/왜곡의 추악한 정신>을 보여주는 중요한 증거이기 때문입니다.
 
우선 예수를 보고 서술한 문서가 바로 4복음서죠.
 
마태 마가 누가 요한복음....
 
근데 이 문서-헬라어로 되어 있습니다.
 
예수의 제자...
 
요즘 식으로 이야기하자면 전기도 잘 안들어오고 도로 포장도 안되어 있고 핸드폰도 안터지는 깡촌의 극빈층 노동자 계층 사람들이 바로 이 예수의 제자인데요...
 
예수의 제 1제자 베드로만 하더라도 갈릴리 바닷가 근처에서 물고기 잡아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가난한 어부...
 

Author

Lv.75 가로수  최고관리자
346,727 (31.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1 야훼에 대해서 질문이 잇습니다 댓글+10 솟대 2010.05.21 3286
970 초간삼간이라도 불태워버려야 당근이죠. 가로수 2007.06.28 3284
969 그저 정신 없이 선전하기에 여념이 없는 기독교인들아~ 가로수 2009.03.28 3284
열람중 [펌]예수 실존에 대한 문서...최종 정리편 by 김장한 가로수 2013.10.09 3284
967 [기사]신앙에서 깨어나라 세상 시끄럽게한 '이남자' 가로수 2007.08.07 3282
966 위 글에 대한 나의 다변 글 댓글+2 가로수 2008.12.03 3282
965 도대체 무엇이 구원인가? 댓글+2 가로수 2006.01.12 3280
964 신으로 위장한 인간생체실험 -마인드콘트롤무기- 댓글+3 해피 2010.12.11 3279
963 [펌] 내가 기독교를 떠난 이유(기독교와 이슬람이 잘 나타나 있습니다.) 가로수 2009.12.17 3278
962 [펌]진화에 대한 5가지 오개념 가로수 2008.11.26 3277
961 相生 댓글+1 眞如 2003.11.11 3276
960 이슬람과 동성애의 관계 댓글+1 독수리 2010.09.08 3275
959 일반법과 예외법. 댓글+19 협객 2011.01.07 3274
958 "지옥은 있습니다"라고 주장하는 븅신님께 gate 2008.07.15 3270
957 돈뜯는 사기 종교임을스스로 증명하는 구절 가로수 2007.07.14 3268
956 왜 성철 스님은 천추의 한을 안고 떠났나? 댓글+3 이기쁨 2010.08.01 3264
955 기독교인들아, 창피한줄 아세요...(미국 뉴욕코리안 펌) 댓글+1 뉴욕코리언 2007.12.11 3263
954 최면은 계속된다..!!!! 안수기도의 허울..! 댓글+4 crow 2004.04.01 3262
953 법정스님 어록 댓글+2 한님 2009.03.26 3261
952 천국에 이르는 사다리에 매달리기 전에 가로수 2007.07.16 326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8 명
  • 오늘 방문자 601 명
  • 어제 방문자 773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554,318 명
  • 전체 게시물 14,422 개
  • 전체 댓글수 38,160 개
  • 전체 회원수 1,59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