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노예였다" 마스크녀 정체 알고보니…'충격'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난 노예였다" 마스크녀 정체 알고보니…'충격'

가로수 0 3,798 2012.07.07 08:49
"난 노예였다" 마스크녀 정체 알고보니…'충격'
[세계일보] 2012년 07월 06일(금) 오후 08:22 i_pls_dG6pT1P5s8.gif  가i_mns_7jpBwn1j.gif| 이메일| 프린트 btn_atcview1017_jGJvtcD4l4Bx4.gif
[세계일보]
2012070620224690747_211402_0_3Q62Js4hqbD5GF5.jpg
맹목적인 믿음은 이성을 마비시킨다. 복종은 때론 평범한 사람들을 괴물로 만든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7일 오후 11시10분 ‘나는 노예였다- 팔선녀와 꼭두각시들’ 편을 통해 평범한 시민들이 성매매에 나서고 두 딸을 살해하게 된 사연을 추적하며 맹종의 위험을 살펴본다.

경기도 시흥시의 한 유흥가에는 하루도 빠짐없이 호객 행위를 하며 성매매를 한 여성이 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이상한 차림 때문에 ‘마스크녀’로 불리는 그는 뜻밖에도 미대를 졸업하고 교사로 일한 중산층이었다. 어느 날 그는 폭행으로 산송장이 돼 전치 12주 진단을 받았다. 중환자실에 실려 간 그가 가해자로 지목한 사람은 ‘선녀님’. 그에 따르면 ‘선녀님’은 폭행만 한 게 아니었다. 라면 3개를 한꺼번에 먹어라, 이혼하라, 가족과 연락을 끊어라, 성매매를 해서 돈을 바쳐라…. 지난 3년간 ‘선녀님’의 이상한 주문은 계속 이어졌고, 그때마다 그는 충실히 따랐다. ‘선녀님’은 대체 누구이며 어떻게 긴 세월 동안 그를 옭아맬 수 있었을까.

평범한 주부 A씨 역시 누군가의 지시를 받아 자기 손으로 두 딸을 살해했다. 이 인물은 그에게 10살·7살 아이들과 노숙하라고 명령했다. 또 아이들이 뜨거운 컵라면을 9분 안에 먹게 하고 못 먹으면 300대를 때리라고 했으며, 한 달간 씻기지 말고 잠도 재우지 말라는 잔인한 지시를 내렸다. 그는 이 명령을 한 치의 오차 없이 수행했다.

전문가들은 이 기막힌 사건이 우리에게도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제작진은 1960년대 미국에서 실시된 스탠리 밀그램의 ‘권위에 대한 복종 실험’을 한 대학교 심리학과 연구팀과 함께 해봤다. 실험 참가자들은 피실험자에게 퀴즈를 내고 피실험자가 정답을 못 맞힐 때마다 전기충격을 가한다. 실험을 주관하는 권위자인 대학교수는 “전압을 올리세요. 50볼트, 다음 100볼트, 300볼트”라며 위험하고 부당한 명령을 내렸다. 따르는 사람이 얼마나 됐을까. 실험 결과는 놀라웠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Author

Lv.75 가로수  최고관리자
345,560 (17.3%)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96 CAC 3호 품절 한님 2012.09.01 4290
1295 EBS 부부가 달라졌어요 가로수 2012.08.30 5341
1294 클럽안티기독교 정기잡지 "CAC" 3호 정식 배부합니다. 한님 2012.08.20 4944
1293 전세계 무신론자 급증…한국, 무신론 국가 5위에 가로수 2012.08.16 4881
1292 클럽안티기독교 정기 잡지 "CAC" 3호 안내 한님 2012.08.10 4130
1291 클안기 정기간행물 "CAC" 1호, 2호 품절안내 한님 2012.08.01 3901
1290 '치유 받아라' 부부와 세 딸 폭행·유린… 가짜목사 엽기행각 가로수 2012.07.11 4606
1289 예술가 컬럼 댓글+1 알면뭘해 2012.07.09 2995
1288 오프라인 모임은 언제 어떻게 참석하나요? 댓글+2 잘난척 2012.07.09 2920
1287 저를 혼란스럽게 만드는 사진 한장 댓글+2 은자몽 2012.07.07 3268
1286 저를 혼란스럽게 만드는 사진 한장 댓글+1 가로수 2012.07.08 3572
열람중 "난 노예였다" 마스크녀 정체 알고보니…'충격' 가로수 2012.07.07 3799
1284 교과부·출판사, 검증 않고 삭제 논란 가로수 2012.06.20 2495
1283 클럽안티기독교 잡지 배부 안내 한님 2012.06.20 3982
1282 진화론 삭제, 중세시대 인가요? 지하철이 교회 건가요? 한님 2012.06.18 3523
1281 한국교회 손잡고 ‘禁酒마을’ 세운다… 남양주나 양평에 건립 예정 한님 2012.06.18 2521
1280 우주에서도 죽지 않는 생물은? 한님 2012.06.18 2780
1279 야훼신의 창세설화를 어떻게 볼까요? 한님 2012.06.18 2391
1278 조용기 목사의 재림 한님 2012.06.16 3005
1277 네이처 “한국, 창조론 요구에 항복”… 우려 표시 댓글+1 가로수 2012.06.07 4026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3 명
  • 오늘 방문자 77 명
  • 어제 방문자 894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34,643 명
  • 전체 게시물 14,426 개
  • 전체 댓글수 38,198 개
  • 전체 회원수 1,57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