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기 목사의 재림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조용기 목사의 재림

한님 0 3,018 2012.06.16 19:42
한겨레 | 입력 2012.06.15 19:10 | 수정 2012.06.15 23:00
 
[한겨레][토요판] 커버스토리


"다른 교회 차리겠다" 폭탄선언하자


순복음교회 의혹조사특위 곧장 해체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순복음교회)가 조용기(76) 원로목사 일가의 배임 의혹 등을 조사하기 위해 자체 조사기구를 꾸려 일부 비리 의혹을 확인했지만, 최근 "차라리 순복음교회를 떠나 다른 교회를 차리겠다"는 조용기 목사의 항의에 서둘러 기구를 해체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 목사의 교회 영향력이 여전함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그러나 조 목사는 교회 운영에 일절 개입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바 있어, 그의 발언을 둘러싼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조 목사는 2008년 5월 순복음교회 담임목사 자리를 이영훈(58) 목사에게 물려준 뒤에도 자신과 친인척의 교회 개입 의혹이 끊이지 않자, 지난해 4월22일 새벽기도회에서 "저의 할 일은 다 끝났습니다. 이(영훈) 목사님에게 모든 것을 다 맡겼습니다"라며 무릎을 꿇고 사과한 적도 있다.

순복음교회는 지난해 9월19일 교회 장로 26명(최종적으로 51명 참여)이 조 목사와 그의 장남인 조희준 전 국민일보사 회장을 배임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자, 같은달 25일 교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교회의혹진상조사특위(조사특위)를 꾸렸다. 조사특위는 장로들로부터 비리의혹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조사를 벌인 뒤 지난달 27일 중간조사결과를 장로회에 보고했다. 당시 조사특위는 "장로들이 제기한 비리 의혹 11가지 가운데 가장 중요한 2건에 대해 우선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조 목사 일가로 인한) 교회 손실액이 335억원으로 추정됐다"고 밝혔다.

사태가 이렇게 되자 조 목사는 지난 4일 이영훈 담임목사 등 자신의 제자들로 구성된 친목모임 '영산목회자선교회'(영목회) 회동에서 "(순복음교회) 안팎으로 다들 나를 힘들게 하는데, 장로들까지 너무 괴롭힌다. 차라리 내가 순복음교회를 떠나 다른 교회를 차리겠다"고 선언했다고 교회 관계자들이 전했다. 이영훈 목사의 조사특위 해체 지시는 조 목사가 '폭탄선언'을 한 직후인 10일에 이뤄졌다.

김형효 순복음교회 홍보부장(목사)은 "조사특위는 조 목사가 아니라 그의 가족 및 국민일보 문제 등을 조사하기 위해 꾸려진 기구였는데, 조 목사께서는 자신을 검찰에 고발한 장로들과 교회에 대한 섭섭함이 있었던 것 같다"며 "조 목사님을 거의 신처럼 떠받드는 성도가 여전히 많아, (조 목사가 교회를 떠난다는) 오해가 퍼지는 걸 방지하고자 이영훈 목사께서 조사특위 해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  이 사람들을 보면 한편의 코미디를 보는거 같습니다. 아주 놀고들 있다는 것이죠 ㅎㅎㅎ

Author

Lv.15 한님  최고관리자
25,080 (82.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80 우주에서도 죽지 않는 생물은? 한님 2012.06.18 2801
1279 야훼신의 창세설화를 어떻게 볼까요? 한님 2012.06.18 2411
열람중 조용기 목사의 재림 한님 2012.06.16 3019
1277 네이처 “한국, 창조론 요구에 항복”… 우려 표시 댓글+1 가로수 2012.06.07 4046
1276 개독들의 교파, 이단, 통계에 관한 자료(개독 중심의 자료) 한님 2012.06.05 6644
1275 531명을 죽인 형제 복지원 한님 2012.06.05 4412
1274 작년 한해에 있었던 성폭력목사들의 년령대별로 본 소고 한님 2012.06.05 3136
1273 생각 짧은 목사,,,,, 댓글+2 박소은 2012.04.26 3528
1272 기도 해준다며 9억원 가로챈 종교인 구속 가로수 2012.04.14 2997
1271 기계교 피해자, 동갑내기 교주에 휴대폰으로 지령 받아 두 딸 살해 댓글+2 가로수 2012.04.14 4243
1270 손복음 조목사가 천사를 보았다네요(2012.2.26 주일설교 mp3 및 내용) 댓글+8 son of viper 2012.03.30 4039
1269 법륜스님, '기독교'를 말하다 한님 2012.03.18 4032
1268 예수믿는 애들 보면.... ***** 2012.03.01 3857
1267 목사 인산인해, 자격검증은 없는가? 가로수 2012.02.24 3578
1266 실제적인 것만이 이론을 이깁니다. 댓글+3 건설 2012.02.23 4374
1265 만인 웃기는 십자가 위에 붙은 피뢰침 백호 2012.02.17 4898
1264 남성의 빙의는 댓글+2 불자 2012.02.13 3474
1263 밤에 아이들이 놀라서 울 때 댓글+1 불자 2012.02.13 2940
1262 목사가 자녀 3명 시신 수일째 방치 댓글+1 가로수 2012.02.11 2430
1261 기독교와 다른 모든 유신론적 신앙은 시대(AGE)의 사기입니다. 가로수 2011.04.14 2345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7 명
  • 오늘 방문자 98 명
  • 어제 방문자 349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60,267 명
  • 전체 게시물 14,431 개
  • 전체 댓글수 38,199 개
  • 전체 회원수 1,58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