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와 다른 모든 유신론적 신앙은 시대(AGE)의 사기입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기독교와 다른 모든 유신론적 신앙은 시대(AGE)의 사기입니다.

가로수 0 2,357 2011.04.14 23:44
"역사상 가장 최고의 거짓말은 ‘종교'" - 다큐영화 <시대정신: ZEITGEIST> Part 1 전문
t_eTgSE1vlRoEMQ.gif
view_name_C9kW3id16fP.gif 한국인권뉴스
t_eTgSE1vlRoEMQ.gif
view_no_KlDjkSgE.gif 32649 view_hit_r2HDBaZu6AZMl.gif t_eTgSE1vlRoEMQ.gif 6330  /  80
t_eTgSE1vlRoEMQ.gif
reg_date_6nobBlsU.gif 2008년 09월 15일 15시 18분 27초
t_eTgSE1vlRoEMQ.gif
t_eTgSE1vlRoEMQ.gif
khnews_zxlCS4SRwtj6.jpg

[한국인권뉴스 편집부]

2007 할리우드 활동가 영화 페스티벌 최우수 특집다큐상 수상작인 ‘시대정신’은 집권 세력이 대중들을 역사적으로 어떻게 통제해왔고, 어떻게 그 통제에 성공했는지를 보여줍니다. 이 영화는 ‘화씨911’과 ‘루즈체인지(Loose Change)’에 이은 완결판이라고도 불리우는 탁월한 다큐영화로, 인류사의 신화적인 맥락에서부터 인간의식 조작의 역사에 대해서 세부적으로 파헤칩니다. 한국인권뉴스는 ‘신화 조작’으로 대중의 정신세계를 장악한 내용을 다룬 다큐영화 ‘시대정신’을 시리즈로 게재합니다.


시대정신(ZEITGEIST)[1]

우리가 안다고 생각하는 것들, 우리의 근원과 역사를 깊이 탐구할수록 그동안 우리는 속아 왔다는 것이 더욱 확실해진다. 그동안 왜 종교만이 유일하게 검증받지 않았을까? 종교는 세상의 쓰레기더미 가장 밑바닥에 있다.

우리에게 통치 기구와 몰락한 교육과 국제금융시스템을 제공한 바로 그들이 우리에게 종교를 제공했다. 이들 지배자들은 당신과 당신의 가족들은 신경 쓰지 않는다. 그들의 관심사는 오로지 이 세상을 지배하는 데 있다.

우리는 진실하고 신성한 존재로부터 오도되어 있으며 이는 사람들이 이른바 '신'이라 부르는 우주적 존재로 인식된다. 그럼에도 우리는 신이 무엇인지 모른다. 그러나 신이 무엇이 아닌지는 안다.

당신이 아직 진실에 준비가 안 되어 있어도 진실이 당신을 어디로 인도하더라도, 다른 관점으로 생각을 원하거나 당신이 원하는 결과를 얻으려 하더라도 결국 당신은 신성한 정의를 갈구할 것이다. 당신이 탐구할수록 진실은 더욱 명백해질 것이며 세상 곳곳의 거짓이 보일 것이다. 진실을 알아야 하며 찾아야만 한다. 그러면 진실은 당신에게 자유를 줄 것이다.

여러분 사실 하나 말해 드릴게요. 거짓말에 관한 얘긴데요... 엄청난 거짓말이 하나 있습니다. 역사상 가장 과장되고 거짓된 약속의 최고의 거짓말! 바로 ‘종교’입니다.

종교가 계속 주입해 왔던 것을 생각해 봅시다. 저 하늘 위에 보이지 않는 한 남자가 있습니다. 하늘에 거주하며 당신의 모든 행동을 항상 지켜보고 있습니다. 이 투명인간은 당신이 하지 말아야 할 열 가지의 특별한 목록을 갖고 있습니다.

만일 당신이 이 열 가지 중 하나라도 저지르면 그가 마련한 지옥불과 연기와 화형과 고통과 고뇌로 가득찬 아주 무서운 곳에 당신을 떨어뜨려 고통과 화형과 숨막힘과 비명과 눈물 속에서 영원히 종말의 시간까지 고통을 줍니다.

그러나 그는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그는 당신을 사랑하시며 그는 돈이 필요합니다. 그는 ‘항상’ 돈이 필요합니다. 전지전능하고 완벽하며 현명합니다만... 어째, 그가 돈은 어찌하지 못하는지 모를 일입니다. 종교집단은 수십억 달러를 벌어들였습니다. 세금도 내지 않지만 항상 돈이 더 필요합니다. 아주 흥미로운 구라(Bullshit)죠? 위선적인 성스러움이라고나 할까요...


khnews_zxlCS4SRwtj6.jpg

[한국인권뉴스 편집부]

"초기 인류는 태양과 별자리를 단지 숭배했을 뿐만 아니라 움직임에 관련된 구체적 '신화'로 의인화했다는 사실입니다. 생명을 불어넣고 유지하는 태양의 특성 때문에 인류는 태양을 '신' 또는 '보이지 않는 창조자'의 대리자로 의인화합니다. '태양신', '세상의 빛', '인류의 구원자'로 말이죠.."


시대정신(ZEITGEIST)[2]
Part 1 : 지금껏 밝혀지지 않은 엄청난 이야기

이것은 태양입니다.
기원전 10만년 전의 역사는 태양에 대한 인류의 존경심을 나타내는 무수한 조각과 벽화로 가득 차 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태양은 매일아침 대지를 밝게 비추며 떠오르며 인류에게 안정과 따뜻함을 가져다주고.. 어둠, 혹한과 밤의 맹수들로부터 인류를 지켜주었기 때문입니다. 태양 없이는 어떤 생명체도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을 인류는 알고 있었습니다. 때문에 태양은 인류에게 최고의 숭배 대상이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인류는 별들에 관해서도 꽤 정통했습니다. 인류는 별의 관찰을 통해서 태양이 오래전부터 반복해 온 규칙적인 활동을 예견할 수 있었습니다. 일식이나 만월처럼 말이죠. 인류는 오늘날 우리가 별자리라 부르는 도표로 별들을 분류했습니다.

이것은 '십자 황도대'라는 역사상 가장 오래된 개념도입니다(위 그림). 1년 주기에 12 주요별자리의 경로를 따라 태양이 이동함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1년의 12달과 4계절 Solstice(지점)과 Equinox(분점)을 나타냅니다. 도표는 별자리가 사람, 동물 형태로 '의인화' 됐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즉, 초기 인류는 태양과 별자리를 단지 숭배했을 뿐만 아니라 움직임에 관련된 구체적 '신화'로 의인화했다는 사실입니다. 생명을 불어넣고 유지하는 태양의 특성 때문에 인류는 태양을 '신' 또는 '보이지 않는 창조자'의 대리자로 의인화합니다. '태양신', '세상의 빛', '인류의 구원자'로 말이죠. 그리고 이 열 두 별자리는 태양신의 이동 경로를 내며 각각의 해당하는 시기에 일어나는 자연활동과 관련된 이름을 갖습니다. 예를 들면, 물병자리는 봄에 비를 내려 줍니다.

horus_5kwmpGtOhj8D.jpg

이것은 기원전 3천년경 이집트 태양신 '호루스'입니다. 이집트 태양신이며 '호루스'의 일생은 태양의 움직임에 관련된 우화적 신화입니다. 고대 이집트의 상형문자를 보면 이 태양신의 신화에 관해 많은 걸 알 수 있습니다. 빛의 아들 '호루스'는 '세트'이라는 적이 있었는데 '세트'은 어둠 또는 밤의 '의인화'입니다. 은유적으로 얘기하자면 매일 아침 '호루스'는 '세트'과의 결투에서 승리하지만 밤이 되면 '호루스'는 '세트'에 패해 지하 세계로 쫓겨납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빛 VS 어둠' 또는 '선 VS 악'의 대결 구도는 흔히 볼 수 있는 가장 좋은 신화적 구도 중 하나라는 점입니다. '호루스'에 대해 알아볼까요?

기원전 3천 년 12월 25일 출생, 'Isis-Meri' 처녀수태, '동방의 별'이 출생을 지켜보았고 탄생 후 3명의 왕에 의해 숭배됨, 12살에 신성한 지도자가 됐으며, 30살에 'Anup(아누프)'라는 성직자에게 세례를 받고 성직 생활을 시작함, 12명의 추종자와 함께 방랑하며 병자를 치료하고 물 위를 걷는 등의 기적을 행함, '진리', '빛', '목자', '신의 양', '주의 아들' 등으로 알려짐, '타이폰'의 배신으로 십자가에 못 박힌 후 죽은 뒤 3일 후 부활함.

이러한 '호루스'의 특징들이 원조격인지 모르겠지만 일반적 구조의 같은 신화를 갖는 많은 다른 신들의 문화양식에 스며들어간 것 같습니다.

ATTIS(아티스) - 그리스
'Nana' 처녀수태, 기원전 1200년경 12월 25일 출생, 십자가에 못박힘, 3일 후 부활.

KRISHNA (크리슈나)- 인디아
기원전 900년경, Devaki 처녀수태, '동방의 별'이 그의 출생을 알림, 제자들과 기적을 행함, 죽은 후 부활.

DIONYSUS(디오니소스) - 그리스
기원전 500년 경, 처녀수태, 12월 25일 출생, 가르침을 행하며 방랑함, 물을 포도주로 바꾸는 기적을 행함, '왕들의 왕', '신의 독생자''알파와 오메가' 등으로 불림, 죽은 후 부활.

MITHRA(미트라) - 페르시아
처녀수태, 기원전 1200년 경 12월 25일 출생, 12제자와 기적을 행함, 죽은 지 3일 후 부활
'빛''진리' 등으로 불림, 흥미롭게도 미트라의 숭배일은 'SUNDAY(일요일)'.

중요한 점은 각기 다른 시대의 세계의 수많은 구세주들이 이처럼 같은 특징을 갖고 있다는 점입니다. 왜 이런 같은 특징들을 갖고 있을까요? 왜 12월 25일 처녀수태였을까요? 왜 죽은 지 3일 후 부활했을까요? 왜 제자는 열 두명이었을까요?

그러면 가장 최근의 '태양신 구세주'와 관련된 신화를 살펴보겠습니다.

예수는 12월 25일 베들레헴에서 Mary(마리아) 처녀수태로 태어났습니다. 그의 탄생은 '동방의 별'로 불리는 동방의 세 명의 왕에 의해 알려졌고 숭배되었습니다. 12세에 가르침을 시작했고 30세에 세례 요한에게 세례 받은 후 성직을 시작했습니다. 열 두명의 제자를 거느리고 병을 고치고 물 위를 걷거나 죽은 자를 살려내는 등 기적을 행했습니다. 또한 '왕들의 왕', '신의 아들', '세상의 빛' '알파와 오메가', '신의 양' 등으로 불렸습니다. 제자 '유다'에게 은 30에 팔아 넘겨지는 배신을 당한 후 십자가에 처형당했으며 3일 후 무덤에서 부활, 승천했습니다.

무엇보다도 출생의 과정은 완전히 천문학적입니다.

동쪽의 '시리우스'는 밤하늘의 가장 밝은 별입니다. 12월 24일 오리온 자리의 3개의 밝은 별과 일직선을 이룹니다. 오리온 자리의 3개의 별은 오늘날도 마찬가지로 '세 명의 왕'이라 불립니다. 12월 25일이 되면 '세 명의 왕'과 가장 밝은 '시리우스'는 모두 태양이 뜨는 위치를 향합니다. '세 명의 왕'은 일출(태양의 탄생)을 가르키기 위해 동쪽의 '시리우스' 뒤를 따르는 것입니다.

'처녀 Mary'는 처녀자리(VIRGO)를 뜻합니다. 'VIRGO THE VIRGIN'이라고도 하는데 VIRGO 는 라틴어로 '처녀'라는 뜻입니다. 'HOUSE OF BREAD(굳이 번역하면 빵집)'와 '밀'의 상징은 추수의 계절인 8월과 9월을 뜻합니다. 그리고 '베들레헴'은 문자 그대로 해석하면 'HOUSE OF BREAD(빵집)'입니다. '베들레헴'은 지구상의 특정 장소가 아닌 하늘의 별자리 'HOUSE OF BREAD(빵집)'입니다.

12월 25일경 혹은 '동지'에 일어나는 아주 흥미로운 자연현상이 있습니다.

하지에서 동지로 가면서 낮은 점점 짧아지며 추워집니다. 북반구에서 관측하면 태양은 남쪽으로 이동하며 점점 작아지고 빛은 약해지는 것처럼 보입니다. 동지에 가까워짐에 따라 짧아지는 낮과 시들어가는 작물은 인류에게는 죽음의 과정을 상징하는 것이었습니다. 즉, '태양의 죽음'이었습니다.

태양은 여섯달 동안 계속 남쪽으로 이동하다가 12월22일이 되면 가장 낮은 지점에 위치하므로 12월 22일이 되면 태양은 가장 작아진 것처럼 보입니다. 흥미로운 현상은 이 때부터입니다. 이 때부터 사흘동안(22,23,24일), 태양은 남쪽으로 이동을 멈춘 것처럼 보입니다. 정지된 사흘동안 태양은 '남쪽 십자 별자리'(SOUTHEN CROSS 또는 CRUX)에 머무릅니다. 이후, 12월 25일이 되면 낮시간의 증가, 온기, 봄을 예기하며 이번에는 북쪽으로 1˚ 이동합니다.

정리하면, 태양은 십자가에서 죽고 사흘동안 죽은 상태로 머무르다 부활하여 승천합니다. 이것이 바로 예수와 수많은 다른 태양신들이 '십자가에 못박힘', '3일간의 죽음', '부활'이라는 동일한 컨셉을 갖고 있는 이유입니다. 태양이 다시 방향을 북반구로 바꾸어 만물소생의 계절인 봄으로 가는 변환기의 현상 다시 말해서, '구원'입니다.

하지만, 춘분 혹은 '부활절'이 오기 전까지 태양의 부활을 축하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춘분이 지나서야 낮이 밤보다 길어져 어둠의 악마를 물리치고 봄이 올 수 있는 조건을 다시 부흥시키기 때문입니다.

예수를 둘러싼 천문학적 상징들 중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아마도 12제자에 관한 것일 겁니다.

간단히 말하면 그들은 천궁도 상의 12 별자리입니다. 예수는 가운데의 태양이며 12 제자들과 함께 움직입니다. 실제로 숫자 '12'는 성경에서 계속 반복됩니다.

십자 천궁도를 보면 가운데가 상징적인 태양의 표식입니다. 이 표식은 단순히 태양의 움직임을 나타내는 미술적 표현이거나 도구가 아닙니다. 이것은 또한 이교도들의 정신적인 상징인데 약식표기는 이런 모양입니다. (아래 그림) 이것은 기독교의 상징이 아닙니다. 이것은 이교도들의 '변형된 천궁도'입니다. 이 사실은 초기 예수 미술에 왜 항상 십자가가 있는지를 설명합니다.

예수는 바로 '태양'입니다.
'신의 태양' '세상의 빛' '재림하는 구세주'
예수는 매일 아침 부활하는 어둠의 활동에 대항하여 싸우는 신성이며, 천국의 구름 위에 '가시 왕관' 즉 '햇살'을 머리에 두르고 나타나는 태양입니다.


khnews_zxlCS4SRwtj6.jpg

[한국인권뉴스 편집부]

"기독교와 다른 모든 유신론적 신앙은 시대의 사기입니다. 종교는 지구상의 모든 생물을 자연계로부터 분리시키는 데 사용되고 권력에 대한 보이지 않는 굴종을 지속시킵니다. 종교는 '신'이 모든 것을 조종한다는 미명 아래 인간의 '결과에 대한 책임'을 감소시킴으로써 '신의 계시'라는 핑계로 참혹한 범죄도 정당화할 수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점은 진실을 알면서도 종교를 이용하여 사회를 지배하고 조종하려는 사람들에게 권력을 부여한다는 것입니다.."


시대정신(ZEITGEIST)[3]
Part 1 : 지금껏 밝혀지지 않은 엄청난 이야기 (2)

성경에 등장하는 수많은 점성ㆍ천문학적 우화 중에 가장 중요한 것은 'AGE(시대)'입니다. 성서에는 'AGE( 시대)'에 대한 언급이 수없이 많습니다. 이해를 위해 '춘분점 세차(歲差)'라는 자연현상을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고대의 이집트인은 춘분의 일출은 대략 2150년을 주기로 천궁도 상의 일어나는 위치가 달라진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 이유는 지구가 자전시 유지하는 약간의 기울기 때문입니다. 이 때 별자리는 1년의 정상적인 주기로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뒤로 이동하는데 우리는 이것을 세차(歲差)라고 합니다.

세차(歲差)가 천궁도의 12별자리를 모두 통과하는데 대략 25,765년이 걸리며 이 주기를 'Great Year'라고도 부릅니다. 고대인들은 이것을 매우 잘 알고 있었습니다. 12개의 별자리를 통과하는 시간은 25,765/12 = 2150년이 나오는데 고대사회는 이 주기(2150년)를 'AGE( 시대)'라고 불렀습니다.

BC 4300년 ~ BC 2150년은 '토러스(Taurus)'AGE(시대), '황소'AGE(시대)
BC 2150년 ~ AD 1년은 '에리스(Aries)'AGE(시대), '양'AGE(시대)
AD 1년~ AD 2150년는 '파이시스(Pisce)'AGE(시대): 우리가 현재 살고 있는 AGE(시대)입니다. 대략 AD 2150년에 새로운 '아쿠아리스(Aquaris)' AGE(시대)가 시작됩니다.

성경은 3개 AGE(시대) 시대의 우화적인 역사와 동시에 4번째 AGE(시대)의 도래에 대한 암시의 기록입니다.

구약성서에 의하면 모세가 십계명과 함께 '시내 산'으로 내려왔을 때 그의 백성이 황금 송아지를 숭배하는 것을 보고 모세는 매우 화가 났습니다. 모세는 십계명 석판을 부숴 버리고 백성들로 하여금 죄를 사하도록 서로 죽이게 했습니다.

대부분 성서학자는 이 유대인들의 우상숭배가 모세를 분노케 했다고 주장하지만 사실은 유대인들이 숭배했던 황금 송아지는 천궁도의 '토러스(Taurus)'AGE(시대) 의 '황소'이고 모세는 '에리스(Aries)'AGE(시대) 의 '양' 입니다. 이것이 유대인들이 아직도 양의 뿔로 나팔을 부는 이유입니다. 모세는 새 AGE(시대)인 '에리스(Aries)'AGE(시대) '양'AGE(시대)를 나타내며 새로운 AGE(시대)에 들어서면 사람들은 구 AGE(시대)를 버려야 했습니다.

'미트라' 따위의 다른 신들도 이와 유사한 신화를 갖습니다.
그리스도 이전의 신 '미트라'도 같은 상징으로 황소를 죽였습니다. 예수도 다음 AGE(시대)인 '파이시스(Pisce)'AGE(시대) '두 마리의 물고기'AGE(시대)로 안내하는 상징이었습니다. 물고기 형상은 신약성서에 아주 많이 등장합니다.

예수가 빵과 '두 마리의 물고기'로 5천의 백성을 먹이니. - 마태복음 14:17
예수가 갈릴리와 함께 도보 성직을 시작하는데 '두 명의 어부'가 친구가 되어 그를 따릅니다.

자동차 뒤에 부착된 물고기 문양을 우리는 자주 보았습니다. 그러나 문양이 실제로 무엇을 뜻하는 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이것은 '파이시스(Pisce)'AGE(시대)의 태양의 제국을 나타내는 이교도들의 천문학적 상징입니다. 또한, 추정되는 예수의 생일은 본래 '파이시스(Pisce)'AGE(시대)의 시작일입니다.

누가복음 22:10 - 예수의 제자들이 마지막 유월절 잔치는 어디서 열립니까? 라고 묻기를 "보라 너희가 저 도시에 들어가면 물병을 든 한 남자를 만나게 될 것이니 그를 따라 그가 들어가는 집으로 들어가거라" 라고 예수는 대답합니다. 이 문장은 성경의 모든 천문학적인 비유가 가장 확연하게 드러나는 부분입니다.

'물병을 든 한 남자'는 '아쿠아리스(Aquaris)', '물병자리'입니다. '아쿠아리스(Aquaris)'는 항상 물병의 물을 쏟는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아쿠아리스(Aquaris)는', '파이시스(Pisce)' AGE(시대) 다음의 AGE(시대)를 나타내는데 태양(신의 태양)은 '파이시스(Pisce)(예수)'AGE(시대)를 지나 '아쿠아리스(Aquaris)'AGE(시대)로 진입합니다. 예수는 '파이시스(Pisce)' AGE(시대) 후에 '아쿠아리스(Aquaris)' AGE(시대)가 도래한다는 얘기를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모두 시간의 끝과 종말에 대해 들어왔습니다. 요한계시록에는 마태복음 28:20을 근거로 종말을 묘사한 그림이 있습니다.
마태복음 28:20 - 예수 왈 "나는 '세상'의 끝까지 너희와 함께 하겠느니라"

그러나 '킹 제임스' 판에서 알 수 있듯이 '세상'은 수많은 오역 중의 하나입니다. 실제 쓰인 단어는 'AEON(영겁,무궁한 시간)' 즉, 'AGE(시대)'입니다. "나는 AGE(시대)의 끝까지 너희와 함께 하겠느니라" 가 정확한 해석이며 태양이 '아쿠아리스(Aquaris)'AGE(시대)에 진입하면서 예수의 '파이시스(Pisce)' AGE(시대)가 끝나는 것과 상통합니다.

성경의 '시간의 끝', '종말'의 발상은 천문학과 관련된 우화의 완전한 오역입니다. 종말이 다가오고 있다고 믿는 사람들에게 이 사실을 말해줍시다. 더욱이 문학과 천문학의 혼성물인 '예수'라는 캐릭터는 이집트의 태양신 '호루스'의 명백한 표절물입니다.

이집트 룩소르사원의 35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벽화에는 기적의 개념, 출생 그리고 '호루스'에 대한 숭배사상이 나타나 있는데 [기독교 15세기 전] 이 벽화는 '쏘'가 처녀 '아이시스' 에게 곧 '호루스'를 잉태할 것이라 알리는 모습과 신성한 유령 '네프'가 '아이시스'를 임신시키는 장면, 그리고 처녀수태와 숭배의 개념으로 시작됩니다. 이것은 예수 기적의 개념과 정확히 일치합니다.

사실상 이집트 종교와 기독교의 유사성들은 수없이 많습니다. 표절은 계속됩니다.

'노아'와 '노아의 방주'는 전설을 그대로 표절한 것입니다. 대홍수의 개념은 고대의 세상에서 일반적이었으며 다른 시대, 시기에도 200개의 인용된 대홍수의 개념이 있습니다. 기독교 이전 기원전 2600년에 쓰여진 '길가메시 서사시'는 신의 대홍수와 방주로 피한 동물들 심지어 되돌아와 놓아준, 비둘기 이야기까지 담고 있는데 많은 다른 유사성들과 함께 성경의 그것과 유사합니다.

모세에 관한 서사도 표절된 것입니다. 모세는 출생시 죽임을 피해 바구니에 담겨 강으로 흘려 보내졌는데 그 후 한 왕족의 딸에게 구출되어 왕자로 자랍니다. 이 모세에 관한 서사는 기원전 2250년경 '아카드의 사르곤' 신화를 그대로 도용한 것입니다. '사르곤'은 출생 직후 죽임을 피해 갈대 바구니에 담겨 강으로 흘려 보내집니다. 그 후 '아키'라는 왕의 처에 의해 구출된 후 양육됩니다.

게다가, 모세는 '모세의 법' '십계명' 의 제정자로 알려져 있는데 '산 위에서 신의 계시를 받아 제정되는 법전'의 개념은 아주 오래된 모티프입니다. 모세는 단지 신화 속 역사의 수많은 법제정자들 중 하나일 뿐입니다.

인디아에는 위대한 법 제정가인 '마누'가 있고, 크레타에는 '미노'가 '딕타' 산에 내려와서 '제우스' 로부터 '신성한 법전'을 전수받는다는 설화가 있고, 이집트에는 '미시'가 '신의 법전이 새겨진 석판'을 지녔다고 합니다.
마누 ▷ 미노 ▷ 미시 ▷ 모세

십계명은 이집트 'Book of the Dead(사자의 서)' Spell 125(125번 주문)를 노골적으로 인용한 것인데
' 나는 도둑질을 하지 않았다' ▷ '너희는 도둑질 하지 말지어다'
' 나는 살인을 하지 않았다' ▷ '너희는 살인하지 말지어다'
' 나는 거짓말을 하지 않았다' ▷ '너희는 거짓말하지 말지어다'
로 변형되어 인용되는데 나머지도 다르지 않습니다.

사실, 이집트 종교는 유대-기독교 신학의 주요한 근본기초와 비슷합니다.
세례, 사후세계, 최후의 심판, 처녀수태, 죽음과 부활, 십자가에 못박힘, 방주, 할례, 구세주, 영성체, 대홍수, 부활절, 성탄절, 유월절 등등... 이 특징들은 기독교와 유대교 훨씬 이전의 이집트 종교의 관념의 특성들입니다.

초기 기독교 역사학자와 옹호론자들 중 하나인 '유스티누스'는 다음과 같이 기록했습니다.
'처녀수태로 탄생한 지도자 예수는 십자가에 못박혀 죽은 후 부활, 승천하셨다'는 주피터의 아들들과 관련된 신화와 아무런 다른 점을 발견할 수 없다. 유스티누스의 또다른 기록에는 '예수의 처녀수태 탄생 설화와 그리스신화 '페르세우스'의 그것과 같다는 것을 인정한다.

이렇게, '유스티누스'와 초기 기독교인들은 기독교가 이교도의 종교와 얼마나 유사한지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유스티누스'는 나름대로의 논리가 있었습니다. 그는 이것이 '악마의 소행'이라는 것입니다. 악마가 예수를 미리 예견했고 이런 유사성들을 이교도들의 세계에 미리 만들어 놓았다는 것입니다. "근본주의 기독교, 매혹적(?)입니다"

기독교인들은 12,000 년 전에 세상이 창조됐다고 믿습니다. 제가 실제로 기독교인에게 질문했습니다. "좋아요, 그럼 공룡화석은 어떻게 설명할거죠?"
그가 대답하기를 "공룡화석이요? 신께서 우리의 믿음을 시험하려고 만들어 놓으신 겁니다"
"신이 내 믿음을 시험하려고 당신을 여기다 놓은 것 같다. 이 양반아!"
"(그럼) 방주로 가는 길은 어디?"...

성경은 기독교 이전 대부분의 종교적 신화와 마찬가지로 단지 천문ㆍ신학적 학문적 혼성물입니다. 한 인물의 특성이 다른 새로운 인물의 특성으로 전이되는 현상은 성경에서도 발견되어 집니다.

구약성경에 '요셉'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요셉'은 신약성경의 '예수'의 원형입니다. '요셉'의 탄생도 기적적이었으며 '예수'의 탄생도 기적적이었습니다. '요셉' 은 12명의 형제였고 '예수'에게는 12명의 제자가 있었습니다. '요셉'은 20조각의 은에 팔렸고 '예수'는 30조각의 은에 팔렸습니다. 형제 '유다'가 '요셉'을 팔 것을 제안했고 제자 '유다'가 '예수'를 팔 것을 제안했습니다. '요셉'은 30살에 일을 시작했고 '예수'도 30살에 일을 시작했습니다.

유사성은 계속됩니다. 더욱이, 12명의 제자와 방랑을 하며 병자들을 치료하고 마리아라는 어머니를 둔 예수라는 인물 혹은 이와 비슷한 인물의 기록이 성경 이외의 곳에서 얼마나 발견되었을까요? 예수와 비슷한 시기에 지중해 혹은 그 주위에 수많은 역사가가 있었습니다. 얼마나 많은 역사가들이 예수라는 인물에 관해 기록했을까요? 하나의 기록도 없습니다.

그러나 기독교 역사학자들은 이 이론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역사상의 예수의 존재를 논할 때 일반적으로 거론되는 4명의 역사학자가 있습니다. '플리니', '수에토니우스', '타키투스' 가 먼저 세 명입니다. 그들의 주장은 기껏 '크리스터스'혹은 '크라이스트'라는 단어에 관련된 몇 문장의 근거입니다. 그러나 '크리스터스', '크라이스트' 는 이름이 아닌 '부음을 받은 자'라는 호칭입니다. 네 번째 '요세푸스'의 근거는 수백 년 동안 허위로 판명됐지만 슬프게도 여전히 사실로 인용됩니다.

예수의 부활과 천국의 승천과 수많은 기적의 행함이 많은 사람으로 인해 목격되지 않았기에 역사에 남지 않은 게 아닌가 생각할 수 있습니다. 만일 그랬다면 많은 증거들이 고찰될 것이고 따라서 예수라고 알려진 인물은 존재치도 않았다는 확률은 더욱 커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기독교는 태양숭배 신화의 패러디이다. 그들은 태양의 자리에 '크라이스트'라는 사람을 놓았고 본래 태양에 행해졌던 숭배를 그에게 행했다" (Thomas Paine 1737-1809)

불쾌감을 주려 하는 게 아닙니다. 사실에 근거하려는 겁니다. 감정을 상하게 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사실이라고 생각하는 것들에 대해서 학문적으로 정확하길 원합니다. 기독교는 결코 사실에 근거한 종교가 아닙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기독교는 로마신화, 그 이상의 것도 아니며 또한 정치적으로 발전했다는 것입니다.

사실 예수는 그노시스 기독교 분파의 태양신이었습니다. 다른 모든 이교도의 신과 마찬가지로 그 역시 신화 속의 인물이었습니다. 기독교는 예수라는 인물을 역사화 시켜 사회를 조종하고자 모색되어진 정치적인 시스템 입니다.

AD. 325년 로마의 황제 콘스탄티누스는 니케아 공의회를 소집합니다. 이 의회에서 정치적 목적으로 동기화된 기독교의 교리가 제정됩니다. 이렇게 기독교의 '학살' 과 '정신적 사기'의 기나긴 역사가 시작됩니다. 그리고 다음 1600년 동안 로마 교황청은 '십자군 성전'과 '종교재판' 따위의 기독교 계몽 사건으로 그들에겐 너무도 즐거운 ‘암흑의 시대(476~1000)'로 인도하며 전 유럽에 걸쳐 지배권을 행사하게 됩니다.

기독교와 다른 모든 유신론적 신앙은 시대의 사기입니다. 종교는 지구상의 모든 생물을 자연계로부터 분리시키는 데 사용되고 권력에 대한 보이지 않는 굴종을 지속시킵니다. 종교는 '신'이 모든 것을 조종한다는 미명 아래 인간의 '결과에 대한 책임'을 감소시킴으로써 '신의 계시'라는 핑계로 참혹한 범죄도 정당화할 수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점은 진실을 알면서도 종교를 이용하여 사회를 지배하고 조종하려는 사람들에게 권력을 부여한다는 것입니다. 종교는 지금껏 고안된 가장 강력한 도구이며 다른 신화들이 그 안에서 번성할 수 있는 정신적인 토양입니다.

많은 사람이 신화를 믿지만 신화는 거짓입니다. 깊은 종교적 판단으로는 신화는 사람들에게 방향을 제시하고 그들을 결집시킵니다. 신화는 진실과의 관계에 초점이 있는 게 아닌 신화의 기능에 맞춰져 있습니다. 사회나 국가에 의해 사실로 받아들여지지 않는 신화는 그 기능을 수행할 수 없습니다.

사람들이 신화의 끔찍한 사실성에 의문을 제기해도 논쟁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신념을 가진 종교인들은 그들과 논쟁하려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종교인들은 단지 그들을 무시하거나 신성모독으로 비난합니다.

Author

Lv.75 가로수  최고관리자
346,180 (24.7%)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79 우주에서도 죽지 않는 생물은? 한님 2012.06.18 2816
1278 야훼신의 창세설화를 어떻게 볼까요? 한님 2012.06.18 2434
1277 조용기 목사의 재림 한님 2012.06.16 3029
1276 네이처 “한국, 창조론 요구에 항복”… 우려 표시 댓글+1 가로수 2012.06.07 4059
1275 개독들의 교파, 이단, 통계에 관한 자료(개독 중심의 자료) 한님 2012.06.05 6701
1274 531명을 죽인 형제 복지원 한님 2012.06.05 4446
1273 작년 한해에 있었던 성폭력목사들의 년령대별로 본 소고 한님 2012.06.05 3150
1272 생각 짧은 목사,,,,, 댓글+2 박소은 2012.04.26 3539
1271 기도 해준다며 9억원 가로챈 종교인 구속 가로수 2012.04.14 3011
1270 기계교 피해자, 동갑내기 교주에 휴대폰으로 지령 받아 두 딸 살해 댓글+2 가로수 2012.04.14 4267
1269 손복음 조목사가 천사를 보았다네요(2012.2.26 주일설교 mp3 및 내용) 댓글+8 son of viper 2012.03.30 4068
1268 법륜스님, '기독교'를 말하다 한님 2012.03.18 4050
1267 예수믿는 애들 보면.... ***** 2012.03.01 3869
1266 목사 인산인해, 자격검증은 없는가? 가로수 2012.02.24 3590
1265 실제적인 것만이 이론을 이깁니다. 댓글+3 건설 2012.02.23 4388
1264 만인 웃기는 십자가 위에 붙은 피뢰침 백호 2012.02.17 4909
1263 남성의 빙의는 댓글+2 불자 2012.02.13 3488
1262 밤에 아이들이 놀라서 울 때 댓글+1 불자 2012.02.13 2951
1261 목사가 자녀 3명 시신 수일째 방치 댓글+1 가로수 2012.02.11 2446
열람중 기독교와 다른 모든 유신론적 신앙은 시대(AGE)의 사기입니다. 가로수 2011.04.14 2358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2 명
  • 오늘 방문자 639 명
  • 어제 방문자 872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78,313 명
  • 전체 게시물 14,430 개
  • 전체 댓글수 38,200 개
  • 전체 회원수 1,58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