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홀, 별 삼키는 모습 최초 포착…관측 가능성 '1000억분의1'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블랙홀, 별 삼키는 모습 최초 포착…관측 가능성 '1000억분의1'

가로수 0 2,255 2011.08.25 14:19
‘별 삼키는 블랙홀’ 국내 연구진 첫 포착
등록 : 20110825 08:25

 

“별 조각 나 빨려든 뒤 강한 광선다발 분출”
나사 등서 예측한 현상…한국 설비 이용 첫 실측

131422830323_20110826_3MxkZ4qfCmDI86.JPG» 우리나라 연구진이 천체망원경으로 포착한 거대질량 블랙홀의 별 포식 장면. ‘스위프트 J1644+57’(동그라미 안)이라 명명된 이 천체는 갑자기 밝게 나타났다가 시간이 갈수록 어두워졌는데, 이는 거대질량 블랙홀이 별을 삼키는 과정인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대 초기우주천체연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이 보현산천문대(경북 영천시) 등 우리 관측시설을 이용해 거대질량 블랙홀이 별을 삼키는 순간을 처음으로 포착했다.

서울대 물리천문학부의 임명신(43·사진·초기우주천체연구단장) 교수 연구팀은 24일 미국 항공우주국(나사) 등이 참여한 6개국 국제공동연구팀이 거대질량 블랙홀이 별을 삼키면 갑자기 밝아지는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는 36년 전의 예견을 실제 관측을 통해 입증했다고 밝혔다. 연구에는 초기우주천체연구단과 한국천문연구원의 전영범·성현일 연구원을 비롯해 미국, 이탈리아, 영국, 일본, 대만 등 6개국 58명이 참여했다. 우리 연구팀은 감마선과 근적외선 관측자료의 80%를 제공하고 해석 과정에 참여하는 등 이번 연구를 주도했다. 논문은 저명 과학저널 <네이처> 25일치(현지시각)에 실렸으며, 이 저널의 주요 논문 해설란인 ‘뉴스와 전망’에도 소개됐다.

1314228209_00402510001_20110825_HL8s6LpyjHTEQ4.JPG 은하 중심부에는 태양보다 100만~수십억배 더 무거운 거대질량 블랙홀이 존재한다. 지구에서 3만 광년(빛이 진공에서 1년 동안 진행한 거리) 떨어진 우리은하 중심부에도 태양의 460만배인 거대질량 블랙홀이 있다. 천문학자들은 1975년 어느 별이 이 ‘매머드 블랙홀’에 가까이 다가가면 블랙홀의 강력한 중력에 의해 산산조각이 나고 그 잔해가 블랙홀로 떨어지면서 밝은 빛을 낼 것이라는 이론적 예측을 내놓았다. 그러나 실제로 관측되지 않아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로 남아 있었다.

연구팀은 나사의 ‘스위프트 위성’이 지난 3월28일 39억 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은하의 중심부가 갑자기 밝아지는 현상을 발견한 데 주목했다. 이 폭발 현상은 수초~수백초밖에 지속하지 않는 감마선 폭발과 달리 수개월이 지나도록 지속적으로 관찰됐다. 이 천체에는 ‘스위프트 J1644+57’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131422830386_20110826_EwkIbBhNaBk4.JPG

연구팀은 보현산천문대의 1.8m짜리 망원경에 설치된 근적외선 카메라 등 우리나라 연구진이 국내외에서 운영하는 5개 시설을 포함해 세계 곳곳의 천문관측시설로 가시광선, 근적외선, 엑스선, 감마선, 전파 등 5종의 관측자료를 모았다. 이 천체가 시시각각 변하는 모습을 분석한 결과 별이 거대질량 블랙홀에 가까이 다가가자 블랙홀의 강력한 중력(조석력)에 의해 산산이 부서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각들은 블랙홀에 빨려들어가며 커다란 원반(강착원반)을 형성하고, 그 잔해들이 블랙홀 중심부로 떨어질 때 강력한 자기장의 영향으로 강한 광선다발이 특정한 방향을 향해 뿜어져 나오는 현상(제트)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임명신 교수는 “이론으로만 예견된 현상을 직접 관측해 거대질량 블랙홀의 존재에 대한 새로운 증거를 제시하였을 뿐만 아니라 이론적으로도 예측하지 못했던 광선다발의 분출 현상을 발견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은하 중심부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우연히 광선다발의 방향이 지구를 향한다면 최대급 태양 플레어(태양의 표면에서 축적된 에너지가 갑자기 폭발하는 현상)보다 100배 이상 강한 폭발현상이 상층대기권을 이온화시켜 지구 생명체에 위협을 가할 수 있지만 실제 발생할 확률은 1000억년에 한번 있을까 말까 할 정도”라고 덧붙였다. 이근영 선임기자 kylee@hani.co.kr

Author

Lv.75 가로수  최고관리자
345,980 (22.3%)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60 [[기사]] 나는 목사다--<조동욱 충북도립대학교수·한국정보처리학회 부회장> 가로수 2012.02.06 2866
1259 "사탄이 깃들었다"며 교회 장로 살해한 범인 검거 가로수 2012.01.27 2051
1258 ‘그것이 알고싶다’ 천안 쥐찬양교회 성폭행 목사 ‘경악’ 댓글+1 가로수 2012.01.26 4133
1257 사찰을 기도원으로, 보살을 주의 종으로 댓글+1 가로수 2012.01.23 2591
1256 사이트 오류좀 고쳐주세요. 댓글+4 엽록체 2012.01.19 2558
1255 바이블연구 개독청소하자 2012.01.14 2469
1254 [[펌]2011년 개독 성범죄 총결산. 가로수 2011.12.28 4499
1253 [[퍼옴]] 어느 개먹사의 방언 노트 (이거 암만봐도 여신도 작업용임...ㅋㅋㅋ) 가로수 2011.12.20 5118
1252 10개 교단 총무 등, 한기총 재정 유용 검찰에 고소 가로수 2011.12.17 3074
1251 인간 이병철 “신이 있다면 자신의 존재 왜 드러내지 않나” 댓글+11 가로수 2011.12.17 4194
1250 어느 미용고의 ‘막장 교장’ 댓글+1 가로수 2011.12.15 4212
1249 神의 입자 ‘힉스’ 흔적 발견… 비밀의 門 99.9% 다가갔다 가로수 2011.12.14 3988
1248 유명 인사들 ‘병풍’선 희대의 종교 사기극 가로수 2011.12.05 2420
1247 헌금 훔친 교회 관리집사 알고보니 전직 목사… 가로수 2011.09.09 2171
1246 [펌]웃기는 구약의 삑사리, 노아 할아버지는 어디에? ㅋ 가로수 2011.09.07 2532
1245 [펌]성경 닷컴님 소설을 진실이라고 믿는 미몽에서 깨여 나세요.|▶자유토론장 가로수 2011.09.04 2117
1244 나(마귀예수)는 사망의.... 마귀예수 2011.08.28 2125
1243 [신은 사람이 만든 것입니다] 원불사단현 2011.08.26 2115
열람중 블랙홀, 별 삼키는 모습 최초 포착…관측 가능성 '1000억분의1' 가로수 2011.08.25 2256
1241 목사가 최면 걸어 성폭행‥엽기행각까지`충격` 가로수 2011.08.24 2287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8 명
  • 오늘 방문자 255 명
  • 어제 방문자 341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59,741 명
  • 전체 게시물 14,431 개
  • 전체 댓글수 38,199 개
  • 전체 회원수 1,58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