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교인이 되거나 사탄이 될지어다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펌]교인이 되거나 사탄이 될지어다

가로수 3 3,582 2010.04.12 22:44

교인이 되거나 사탄이 될지어다
[매거진 esc] 김어준의 그까이꺼 아나토미
결혼을 앞둔 여친이 기독교를 강요하는데 어찌해야 되나요?
한겨레






8000438780_20100408_1PGlBoAhiJbub6b.JPG

» 교인이 되거나 사탄이 될지어다


Q1년 된 여친과 결혼을 생각중인 30대 초반입니다. 견해 차이, 성격 차이가 존재하긴 했지만 큰 문제는 없다 여겼는데 얼마 전 결혼 이야기 나오면서부터 벽에 부닥쳤습니다. 모태신앙인 여친은 부모님이 제가 교인인 줄 알고 있으니 결혼하면 강남에 있는 부모님 교회를 굳이 같이 가야 한다는 겁니다. 애초 제가 교인이라고 해서 교제를 허락하셨다고 하네요. 저는 불자 집안이지만 사랑을 위해서라면 주말 교회 한 번 나가는 정도는 할 수 있다 했습니다. 그러면서 내가 장손이니 넌 대신 제사를 지내야 한다고 하자 펄쩍 뜁니다. 절대 안 된다고. 거기서 그치지 않더군요. 결혼식은 당연히 부모님 교회에서 해야 하고 십일조도 반드시 해야 물질적 축복을 주신다느니 하며 여러모로 저를 몰아붙이네요. 이런 게 문제가 될 거라곤 상상을 못 했습니다. 요즘 같은 세상에 종교 때문에 헤어진다는 게 말이 될까요.


A 어릴 적 쭉 신자였다 대가리 여물 즈음 사탄의 유혹에 빠져 독실한 집안 유일의 무신론자가 된 탕자로서, 이 주제에 대해선 직접 부대낀 경험 적지 않다. 하여 언제나 까다로운 종교문제다만 개인사 셈 치고 함 나대 보자.


1. 묻는 건 두 가지. 그녀 태도가 이해 가지 않는다, 과연 결혼해도 좋은가. 보자. 먼저 불가해한 그녀 태도부터. 왜 차례는 안 되는가. 왜 교회예식 고집하나. 왜 물질축복 언급하나.

먼저 제사. 한국 개신교는 제사를 선대에 감사하는 풍습의 일환이 아니라 죽은 귀신과 소통을 시도하는 하나의 제의로 본다.그러니까 지방 쓰고 향 피우고 절하는 행위 일체를 찬송하고 율동하고 기도하는 예배와 동격의 종교행위로 간주한다고. 한마디로 귀신 예배란 소리다. 그런 제례를 통해 마땅히 하나님에게만 배타적으로 귀속되어야 할 감사와 영광이 구천을 배회하는 혼령 따위에게 배달되는 걸 용납할 수 없다는 거다. 그런 논리.

그럼 교회예식 고집은. 물론 성당과 사찰서도 예식 한다. 허나 한국 개신교의 경우는 신앙 차원으로만 접근해선 온전한 이해가 불가하다.한국 교회는 ‘마실’을 대체했다. 급격한 도시화로 지역공동체가 해체되는 과정서 발생한 커뮤니티 공백을, 도심의 교회가 심방, 경조사 예배, 집단 부조 등을 통해 메웠다. 이제 교회는 종교판 향약, 두레에다 부조금 계모임 역할까지 한다. 하여 예배당은, 안면 체면 연줄 인맥 따위의 한국적 관계지향의 일상정치가 고스란히 작동하는 공간이다. 이명박의 소망교회나 교포들의 현지 교회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가 이를 방증한다. 교회예식은 그 맥락에서 커뮤니티 내에서 면 세우기, 부조금 회수하기, 충성심 입증하기 등의 기능을 수행하는 거다. 그녀는 그런 습속과 그에 익숙한 부모에게 복종하고 있는 중인 게고.

물질적 부와 축복은 또 무슨 상관이냐. 초간단 버전은 이렇다. 기독교 교리와 물질적 부는 애초 긴장관계에 있었다. 부자 천국행은 낙타 바늘귀 패스보다 난이도 높다 한 게 성경이다. 그러나 부르주아의 출현으로 시대는 세속적 욕망의 종교적 승인을 요구한다. 이걸 해결한 게 칼뱅. 그가 발명한 노동윤리는 영리활동을 소명으로, 취득한 부는 신의 응답으로 갈음할 길을 열었다. 자본주의와 기독교의 합방은 그리 가능해졌다. 한국 개신교는 여기 기복신앙을 더한다. 그리하여 부는 곧 하나님의 은사가 된다. 그녀가 당당히 신앙과 부를 연결하는 건 그래서다.







2. 이제 결혼 이야기. 사실 관혼상제에 대한 견해차나 물질에 대한 입장차 따위는 결정적 문제가 아니다.

결혼한다는 건 아니 삶의 파트너가 된다는 건, 상대에게 무엇을 어떻게 해주는 게 아니라 어떤 존재가 되어 주는 거다. 하는 게 아니라 되는 거라고. 이때 누군가의 그 존재 양식을 결정하는 건 결국 세계관이다. 우주의 작동과 그 인과를 해석하고 그에 대응하는 총체적 삶의 태도, 세계관. 음, 뭔가 심오해, 씨바. 하여튼.



7000159126_20090101_U7w7JXnp2uaHm.JPG

» 김어준의 그까이꺼 아나토미

종교는 바로 이 해석의 로직 자체를 전면 점거한다. 예를 들어 삶이 뜻대로 풀리지 않을 때, 개인적 성찰을 요구하는 종교가 있는가 하면, 세상을 선과 악의 항구적 전쟁상태로 간주하며 정복주의 선교와 패권적 이분사고에 익숙한 한국 개신교 일반은, 도저한 선민의식으로 사탄을 지목해낸다. 세상 참 간편해서 좋겠다. 파트너 간 타협 불가한 불화는 대략 이 지점부터 발화한다. 급기야는 당신이 바로 사탄으로 판결나는 지경도 드물지 않으니. 삶의 파트너가 절대 심판자의 대리인 행세를 할 때, 대등한 동반자 관계는 불가능하다. 더구나 재벌 문어발과 본질적으로 동일한 유전자의 한국 개신교 성장주의는, 황망한 당신을 결코 그냥 놔두질 않는다. 굴복이냐 ‘사망’이냐.

이 모든 특질은 한국 개신교가 이 땅의 가짜 보수와 그렇게 손쉽게 결탁할 수 있는 연유이기도 하다. 이 이야기는 다음 기회에 또 따로 하기로 하자.


3. 결론이다. 다른 이들은 어쩌는지 모르겠다. 내 생각은 그렇다. 결혼은, 아서라. 그래도 하겠다면, 둘 중 하나다. 교인이 되거나, 사탄이 되거나.

김어준 딴지 종신총수/ 고민 상담은




Author

Lv.75 가로수  최고관리자
346,180 (24.7%)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땅콩 2010.04.17 05:10
하나님의 나라는 먹는것과 마시는것이 아닙니다.성령으로 의와 평강과 희락 입니다.
빈약한 자를 권고 하는 자가 복이 잇음이여 재안의 날에 여호와께서 저를 건지시리로다.여호와께서 저를 건지시리로다.여호와께서 저를 보호하사 살게 하시리니 저가 세상에서 복을 받을것이라.
돌아온개독청소하자 2013.11.01 18:50
개독들 다 미치기는 같은데 이 작자(땅콩)는 증상이 장기간 집중치료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약먹으러 가자 땅콩아... 약기운 떨어졌나보다.. 이젠 니들 똥경가지고 지1랄하네..너
죽을라고 작정했구나? ㅎㅎ 이단이네 이단..
솟대 2010.05.11 20:24
이게 우리나라로 오면서 이리 타락햇다니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9 야훼에 대해서 질문이 잇습니다 댓글+11 독수리 2010.05.31 3544
958 한 글자 적어 봅니다. 백호 2010.05.16 2823
957 기독교인들에게 묻습니다. 댓글+6 가로수 2010.05.14 2663
956 [어버이날] 사랑합니다. 미들 2010.05.08 2142
955 어느신문 100자평에서 빌려온 것입니다. 윤서 2010.04.26 2992
954 나의생각 댓글+1 윤서 2010.04.25 2707
953 대법원 "종교수업 강요, 학교 배상책임" 가로수 2010.04.22 2641
952 100자평 야인 2010.04.22 2616
951 도와주세요~ 댓글+2 아빅 2010.04.17 2616
950 땅콩님에게 경고합니다. 댓글+1 가로수 2010.04.17 2695
949 현자들의 통찰의 말씀들 댓글+3 윤서 2010.04.16 3099
948 인류진화 비밀 풀 ‘사라진 고리’ 속속 등장 댓글+2 가로수 2010.04.16 2602
947 니들이 이런 족속들이다....자랑스럽냐...????|▶ 댓글+6 가로수 2010.04.12 3445
열람중 [펌]교인이 되거나 사탄이 될지어다 댓글+3 가로수 2010.04.12 3583
945 십일조란 무엇일까?| 댓글+2 카오스 2010.04.11 3053
944 새 원인 화석 공개.."진화비밀 풀리나" 댓글+2 가로수 2010.04.09 3332
943 신일수목사 불교폄하 발언 댓글+2 지구촌 2010.04.08 3903
942 천국의 정체... 가로수 2010.04.06 2921
941 간신(姦神)을 섬기는 목사들의 교회 가로수 2010.04.05 3006
940 이 사회를 지켜가시는 분들 윤서 2010.04.05 2568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3 명
  • 오늘 방문자 495 명
  • 어제 방문자 1,048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81,007 명
  • 전체 게시물 14,430 개
  • 전체 댓글수 38,200 개
  • 전체 회원수 1,58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