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병이어의 기적도 오류번역이 만든 기적이라고 세계적 성서권위자가 말합니다. ^^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오병이어의 기적도 오류번역이 만든 기적이라고 세계적 성서권위자가 말합니다. ^^

미들 0 3,330 2010.01.30 22:42
오병이어’는 번역 실수가 만든 기적?
<오병이어: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5000명을 먹인 예수의 기적>
히브리·아람어로 된 당대 문헌 꼼꼼히 되짚어
믿음 없는 이도 수긍할만한 예수 생애 재해석
한겨레 bullet03_3diK1VhHwh.gif한승동 기자btn_giljin_PmMvZAmFza.gif
6000396752_20100130_JeFAgQ7xf6wLB.JPG
» 〈예수 평전〉




〈예수 평전〉
조철수 지음/김영사·3만원

오병이어(五餠二魚)의 기적. 예수가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5000여명을 먹이고도 남은 빵이 열두 광주리에 가득 찼다는 <신약성서>의 네 공관복음서에 모두 나오는 놀라운 이야기. 믿기 어려운 기적의 진실은 무엇일까?

1976년부터 예루살렘 히브리대학에서 성서학과 고대 셈어, 이집트학, 아시리아학을 공부하고 수메르어로 학위를 받은 뒤 10여년간 히브리대에서 가르쳤던 성서학의 국제적 권위자 조철수(60) 교수의 <예수 평전>은 눈이 번쩍 뜨이는 설명을 제시한다. 조 교수는 먼저 마르코 복음서 6장의 이 기적 이야기 일부를 이렇게 인용한다. “예수는 제자들에게 명령하여 각자 동료들끼리 풀밭에 앉게 했다. 백 명의 동료지간의 백부장과 오십 명의 동료지간의 오십부장이 끼리끼리 자리잡았다. 예수는 다섯 개의 빵과 물고기 두 마리를 들고 하늘을 향해 쳐다보며 축복하고 빵을 떼어 그의 제자들에게 주며 그들 앞에 나누게 했다.” 공동번역 성서의 마르코 복음서는 이 가운데 ‘백명의~’ 부분을 이렇게 옮겨놓았다. “군중은 백 명씩 또는 오십 명씩 모여 앉았다.” 마태오나 루가 등 다른 복음서들에는 이들이 끼리끼리 모여 앉았다는 표현 자체가 아예 없다. 이 표현의 차이에 주목하라.

6000396749_20100130_cKsO3lCuVB9.JPG
» ‘오병이어’는 번역 실수가 만든 기적?

조 교수가 인용한 마르코 복음서 내용은 자신이 따로 번역한 것이다. 지금 우리가 읽고 있는 신약성서 원문은 그리스어로 쓰여 있는 게 가장 오래된 사본이다. 그런데 이 그리스어 원본 자체가 번역본일 가능성이 높다. 원래 복음서나 사도들 편지는 히브리어나 아람어로 기록됐고 적어도 그 수십년 뒤에야 그리스어 본들이 만들어졌다. 히브리어와 아람어는 같은 계열이지만 그리스어는 전혀 다른 언어체계다. 따라서 아람어와 히브리어 텍스트들을 자신이 직접 번역한 조 교수의 인용문이 당시 이스라엘(유대)의 언어행위 실상과 사회상에 더 근접할 가능성이 높다. 조 교수는 1947년 발굴된 ‘사해 두루마리’ 등의 옛 전적들을 성서와 하나하나 대조하면서 예수의 실상을 재구성한다.

조 교수에 따르면 공관복음서에서 ‘오천 명’이라 옮긴 단어는 아람어 본(페시타) 신약성서에는 ‘오천’이라고만 돼 있다. 오천은 히브리어로 ‘아메쉐트 알라핌’이다. 그런데 이를 ‘하메쉐트 알루핌’으로 읽으면 ‘다섯 천부장’이라는 뜻이 된다. 당시 히브리어나 아람어에는 모음부호가 없었기 때문에 알라핌을 알루핌으로 읽는 식의 바꿔 읽기는 유대교 성서 해석에 종종 활용됐다. 따라서 오천을 오천명의 군중이 아니라 ‘다섯 천부장’으로 읽을 수 있다면 ‘백 명씩 오십 명씩’은 백부장, 오십부장으로 옮길 수 있다. 조 교수는 ‘빵을 먹은 이들이 다섯 천부장이었다’는 말은 백부장과 오십부장들이 참석한 그날의 특별한 만찬 의례에서 그들 가운데 다섯명의 천부장을 선출했다는 얘기고 예수가 그들에게 성찬의례를 베풀었다는 뜻이라고 풀이한다. 천부장들은 당시 예수가 한때 소속돼 있던 에세네파 공동체의 최고의결기관에서 재판관들과 사제장들, 부족장 등과 함께 그 조직 주요 구성원이었다.

1264759313_8000398026_20100130_NajrwuSQ.JPG
» 예수
사해 문헌 중의 에세네파 예식에 대한 규례들 중에도 “이스라엘의 천명의 장과 백 명, 오십 명, 십 명의 지도자와 재판관” 등이 재판 청문회에 참석한다는 내용들이 들어 있다. 나중에 에세네 공동체의 한계를 지적하며 떠나간 예수의 공동체 역시 성찬의례를 통해 다섯 천부장을 뽑고 그들이 열두 제자들 모임에 합류하는 좀더 발전된 상부조직을 갖게 된다. 열두 광주리의 12라는 숫자도 이스라엘 12지파, 12제자처럼 당시 사회의 현실을 반영하는 상징성을 갖고 있고, 메시아의 도래를 알리러 각지에 파견한 72제자의 72라는 숫자도 당시 천문관념에 따라 지파당 6명씩 배치한 결과로 읽힌다.

Author

Lv.7 미들  프렌드
7,870 (23.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4 바이블이 존재하는 이유~ 가로수 2007.08.04 3301
913 세상에 성경에 이런 잔인한 기도문이 있을까? 댓글+1 꽹과리 2003.10.13 3298
912 [기사]"헌금내야 액땜" 2억원 뜯어낸 사기 예언가 덜미 가로수 2007.07.04 3296
911 지금 천주교를 공격해야 합니다. 댓글+8 협객 2010.12.14 3296
910 야만적인 야훼의 행동들도 노예의 주인이기 때문에 정당하다. 무지개 2007.06.28 3294
909 [펌]오체투지에서 '불신지옥' 선교자들이 배워야 할 7가지 가로수 2009.05.23 3294
908 [펌]박창진 먹사뉨 직업을 가지소서... 가로수 2008.02.19 3293
907 [펌] 여호와의 증인이 1975년 아마겟돈이라 사기 쳤던 근거 가로수 2008.03.27 3293
906 [펌]노무현이 좌빨갱이라고? 댓글+4 가로수 2008.10.18 3287
905 안티예수글들의 모순과 실체 댓글+1 독수리 2010.06.04 3287
904 인간을 사랑하는 전지전능한 창조자? 이얼마나 우스꽝스러운 생각인가? 댓글+5 윤서 2010.03.07 3286
903 [한개총] 이젠 기도하는데도 돈내고 허락받고 하는거야...?? 그런거야...??? 가로수 2005.02.22 3284
902 내가 겪음한 기독교인들 댓글+2 어벌 2004.04.04 3284
901 야훼야 내 자지 돌려도 - 200번째 블레셋인의 절규 - 두터운벽 2004.02.13 3283
900 최후에 밝혀지는 것을 저는 '진실'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댓글+9 나그네 2010.02.25 3279
899 [다시보는 개독의 행태][바울처럼씨] 참... 미치겠구만.. 디스플러스 2005.05.25 3277
898 개독들아! 댓글+5 김변호사 2008.05.06 3274
897 짧은(옅은) 소견...!!^^ 댓글+14 그룹천사 2010.05.31 3274
896 미친소는 사람도 춤추게 한다...("너에게 편지를" 에서 펀글) 후시딘 2008.05.05 3273
895 미련을 떱니다. 댓글+2 새비 2010.09.28 3271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85 명
  • 오늘 방문자 471 명
  • 어제 방문자 612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73,008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5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