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2가지만하겟습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질문2가지만하겟습니다

아르테미스 3 2,970 2009.11.24 15:55

1:아인슈타인이 기독교적인 유신론자라고 주장하는자를보앗는대
자료를 확실히 알지못하여 제대로된반박을 못하는상황인대 아인슈타인의 종교관은
예수교와는 정반대에있고 그는 성경을 우롱하는듯한말을햇으며 세계제일의
종교는 자연과더불어사는 불교라고하엿나? 미래적인종교가 불교같은종교라고하엿죠
이말에서 중요한점은 아인슈타인기독교적신자엿나요?
2:예수라는 인물이 실존햇을까요???
우선 그가 실존햇다는 증거물이 솔직히 부족한상황아닙니까???
로마역사서에는 예수에관한단어는별로 나오지않는상황이고
그당시 로마역사에는 모든게 기록되었다고하는대
성경이외에는 사생아녀석이야기가안나오고 그당시에 예수라는
동명이인은 많앗던걸로 알고있습니다
알려주세요 ~

Author

Lv.3 아르테미스  실버
2,480 (31.6%)

개독이란 거짓종교를 몰아내기위해서 싸워야한다 ㅎ

Comments

가로수 2009.11.24 16:17
아인슈타인은 "신은 주사위놀이를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알버트 아인슈타인은 신을 믿었습니다. 당신은 그보다 더 똑똑하다고 생각합니까?"

아인슈타인은 실제로 언젠가 "신은 [우주를 가지고] 주사위 놀이를 하지 않는다." 고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이 인용문은 아인슈타인이 기독교의 신을 믿었다는 것을 보이기 위해 많이 이용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식의 인용은 문맥을 벗어난 것으로서 원래는 아인슈타인이 양자역학에 대한 가장 인기 있는 해석의 일면을 부정하기 위해 한 말입니다. 더구나 아인슈타인의 종교적 배경은 기독교가 아니라 유대교였습니다.

신에 대한 아인슈타인의 생각을 보여 주기 위한 더 좋은 인용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나는 인간의 운명과 행동에 간섭하는 신이 아니라 존재하는 것의 질서 있는 조화 속에 자신을 드러내는 스피노자의 신을 믿는다."

아인슈타인은 양자 이론을, 사용 가능한 데이타를 설명하기 위한 최선의 과학적 모형으로서 인식했다. 그는 그 이론이 완벽하다고 믿지 않았고, 확률이나 무작위성이 자연의 근본적 성질이라는 것을 믿지 않았다. 그는 통계적인 해석이나 무작위성을 필요로 하지 않는 더 낫고 더 완벽한 이론이 발견될 것이라고 믿었다.

아직은 그러한 더 나은 이론이 발견되지 않았고 더 많은 증거들은 그런 이론이 영원히 발견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다.

아인슈타인의 더 긴 인용문은 "과학, 철학, 그리고 종교"(과학, 철학, 종교의 민주적 생활 방식과의 관계에 대한 회의 출판사, 뉴욕, 1941)에 나타나 있다.

그것은 다음과 같다:

사람이 모든 사건의 질서 있는 규칙성에 젖어 들수록, 이러한 질서 있는 규칙성 옆에 다른 자연을 위한 원인이 들어 설 자리는 남아 있지 않을 것이라는 신념은 더욱 굳어집니다. 그에게는 인간의 규범이나 성스러운 규범은 자연 현상의 독립적인 원인으로서는 존재하지 않을 것입니다. 분명히 말해서 자연 현상에 간섭하는 인격적인 신의 교리는 과학에 의해 더 이상 실제적인 의미에서 결코 언급되지 못할 것입니다. 이러한 교리는 언제나 과학적 지식이 아직 발을 들여 놓을 수 없었던 영역에서 피난처를 찾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나는 종교의 대표자들 입장에서 그러한 행동이 무가치할 뿐 아니라 치명적이라고 확신합니다.  밝은 빛 속에서가 아니라 어둠 속에서만 자신을 지킬 수 있는 교리는 필연적으로 인류에 대항 영향력을 잃게 되어 인간의 진보에 계산할 수 없는 손실을 초래할 것입니다. 그들의 윤리적인 선의 추구에서 종교 지도자들은 인격적인 신의 교리, 즉 과거에 사제의 손에 막대한 권력을 쥐어 주었던 공포와 희망의 근원을 포기하는 입장을 취해야만 할 것입니다. 그들의 노력 속에서 그들은 인간성 자체로부터 선과 진실과 아름다움을 배양할 수 있는 힘을 이용해야 할 것입니다. 이것은 분명히 더 어렵지만 비교할 수 없이 더 가치 있는 작업입니다.
...
아인슈타인은 또한 이렇게 말했습니다.

당신이 읽은 그것은 저의 종교적 확신에 대한 거짓말, 즉 조직적으로 반복되고 있는 거짓말입니다. 저는 인격적인 신을 믿지 않으며 그것을 부정한 적이 없고 오히려 분명히 밝혔습니다. 제 안에 어떤 종교적인 젓이라고 부를 만한 것이 있다면 우리의 과학이 밝혀낼 수 있는 한의 우주의 구조에 대한 무한한 경외심일 것입니다.

위 글은 아인슈타인이 영어로 쓴 1954년 3월 24일 날짜의 편지에서 인용한 것이다. 이것은 헬렌 듀카스(역주: 아인슈타인의 개인 비서)와 바네쉬 호프만이 편집하고 프린스턴 대학 출판사가 간행한 "알버트 아인슈타인: 인간적인 면"에 포함되어 있으며 같은 책에서:

나는 인간의 부도덕성을 믿지 않으며, 윤리란 그 뒤에 버티고 있는 아무런 초인적인 권위 없이 인간의 독점적인 관심사라고 여깁니다.

 

가로수 2009.11.24 16:20
메뉴 [안티예수]-[예수를 찾아서] 를 보시면 예수의 실존에 관해서 객관적으로 자세히 나와 있읍니다.
광인 2009.11.24 20:50
아인슈타인은 유대인입니다. 그러니 유대교는 한때 믿었을지 몰라도 기독교는 확실히 믿지 않았죠.
(그리고 유명한 무신론 명언을 아인슈타인이 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54 이미 기독교는 이스라엘신화아닌가요? 댓글+1 지구촌 2009.12.04 2363
853 하나님은 있을까? 없을까? 댓글+1 아르테미스 2009.12.03 2740
852 S교회 L 장로님의 정신감정 해 주세요 댓글+6 Signature 2009.12.03 2768
851 몽유병 - 인드라 한님 2009.11.25 2340
850 디자인 한님 2009.11.24 14
849 불편한 마음씨께 좀 더 편안해지시기를 바라며...!!! 래비 2006.10.24 2923
열람중 질문2가지만하겟습니다 댓글+3 아르테미스 2009.11.24 2971
847 대둔산 군지계곡(총회 참석을 독려하는 낚시글) 댓글+1 예술가 2009.11.23 2738
846 개신교 까는 것도 좋고,,, 성서 비판하는 것도 좋습니다... 댓글+5 네피쉬 2009.11.23 3089
845 적그리스도 물러가라 댓글+3 아르테미스 2009.11.22 2519
844 [미국] 성폭행으로 175년형 받은 목사 Signature 2009.11.21 2813
843 클안기 송년회 겸 동계총회 안내 댓글+1 한님 2009.11.20 3816
842 예수그리스도후기성도교회 일부다처에 대하여 zelkova 2009.11.20 2828
841 몰몬이 내가 몰몬교를 비판하는 이유는 댓글+2 zelkova 2009.11.20 4449
840 미친 기독교인이 가는곳마다 댓글루 이상한짓하내요 댓글+2 아르테미스 2009.11.18 2687
839 가로수 스승님 질문한개만 댓글+4 아르테미스 2009.11.14 3215
838 예수가 정말 인자한가요 댓글+4 최도사 2009.11.13 2804
837 본사이트가 안티예수 사이트 맞습니까 댓글+1 최도사 2009.11.13 2676
836 불교신자가 십자가 자른 적 있습니까? 댓글+8 nocross 2006.11.11 3518
835 무당 교인 사람을 죽이다. 계속되는 무허가 살인 댓글+6 주류무당목사 2006.11.16 3041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58 명
  • 오늘 방문자 530 명
  • 어제 방문자 633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4,167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