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지옥만 있나요? 천국도 있어요....러셀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펌]지옥만 있나요? 천국도 있어요....러셀

가로수 0 3,641 2007.08.14 15:48
마르코 폴로의 여행기가 나왔을 당시에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마르코 폴로가 상상으로 지어낸 이야기로 생각했다고 한다. 죽음을 눈앞에 둔 마르코의 침대 옆에서 그의 친구가 물었다. "당신의 책은 거의가 지어낸 이야기일 테지요?" , 그러자 마르코는 신경질적으로 대답하였다. "나는 내가 본 것의 절반도 이야기하지 못하였소"

학자들이 마르코 폴로가 파란만장한 내력을 가진 정직한 사나이임을 인정한 것은 그로부터 몇 세기나 뒤의 일이었다.

마르코의 여행기 중에서 가장 믿기 어려운 이야기 하나가 있다. <산의 장로>에 대한 기괴한 이야기다. 페르시아에 거주하는 이 장로의 이름은 알로아딘으로 사람들로부터 예언자로 불리우고 있었다. 그는 산꼭대기의 성체에서 살고 있는데 매우 부유하여 협곡전체를 거대한 정원으로 아름답게 꾸미고, 정자, 전각, 온갖 열매나무, 시내물, 그리고 포도주와 우유가 가득하였다. 정자에는 아름다운 여인들이 항상 가득하였다. 예언자 마호메트가 약속한 <파라다이스> 그 자체였다.

산의장로가 누군가를 제거할 필요가 있으면, 그의 추종자 중에서 한 사람에게 그 실행을 명령하고 파라다이스에서의 영원한 삶을 보장한다. 추종자는 자기 목숨을 희생하는 한이 있더라도 주저없이 명령을 실행하는 것이 보통이다. 파라다이스가 어떤 곳인지 이미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 장로는 우선 추종자에게 마약으로 잠재운다. 그리고 정원으로 데려가 눈을 뜨게 한다. 아름다운 무희들이 그를 둘러싸고 음식이나 포도주을 권하며 그에게 몸을 맡긴다. 이렇게 며칠간 <파라다이스>의 맛을 보여주고, 다시 마약으로 잠재워서 그가 임무를 수행할 곳으로 옮긴다. 이제 그는 자기 목숨을 버리는 한이 있어도 다시 그 파라다이스로 가고싶어 애태운다.

산의 장로의 본래 이름은 하산 빈 사바,,세계 최초 암살집단의 두목이다.
원래 암살자를 뜻하는 assassin(어새신)이라는 말은 대마를 뜻하는 하시시가 그 어원으로, 그의 추종자들이 대마를 코로 마시고 정신이 마비되어 암살을 예사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하산의 원래 목적은 이슬람의 권력을 쟁취하고자 하는 의미였지만, 그가 독수리 집으로 불리우는 <파라다이스>를 만든 이유는 천국이라는 달콤한 미끼가 어리석은 인간들의 마음을 마음대로 조정하는데는 가장 유효한 수단이라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었다.

오늘도 거리에서 예수천국 불신지옥을 목메어 외치는 예수쟁이들,,이대목을 진정 교훈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Author

Lv.75 가로수  최고관리자
348,777 (55.6%)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 루터는 제정신이었는가? BY 불가사리 댓글+4 가로수 2006.09.02 4376
열람중 [펌]지옥만 있나요? 천국도 있어요....러셀 가로수 2007.08.14 3642
172 종교와 폭력의 상관관계 1 gate 2007.08.11 3311
171 야수(野獸)의 부활 가로수 2007.08.10 3312
170 여러분 보시요!!천국과 지옥은 분명 있습니다.. 댓글+10 할렐루야 2005.07.25 4248
169 바벨탑 사건은 사실이다? 가로수 2007.08.09 3442
168 "지옥은 있습니다." 책을 반론한다. 댓글+1 가로수 2007.08.09 4301
167 피묻은 손으로 전하는 따뜻한 사랑 (종교전쟁 통계) gate 2007.08.08 3087
166 공포와 증오의 종교 - meme 이론과 memetics.(펌글) gate 2007.08.08 4290
165 가인과 아벨 꽹과리 2003.10.08 3826
164 도전하는 젊은이들을 위한 잠언 50 꽹과리 2003.10.07 3340
163 예수가 행한 석가의 기적들 댓글+2 꽹과리 2003.10.06 4375
162 이 쓸데 없는 이야기 설명해 줄 기독교인.... 자유인 2003.10.04 3494
161 야훼를 믿는 건 조건부 믿음이다. 댓글+2 자유인 2003.10.02 3814
160 뜻도 모르고 외는 주기도문 댓글+1 꽹과리 2003.10.02 3702
159 기독교 관점에서의 기독교 우상 자유인 2003.10.02 3724
158 [기사]신앙에서 깨어나라 세상 시끄럽게한 '이남자' 가로수 2007.08.07 3629
157 바이블식 산수 가로수 2005.12.04 3131
156 전번에 한개총에서 이거가지고 찌질대는 인간이 있길래.. 댓글+1 Nosferatu 2005.12.04 3305
155 바이블이 존재하는 이유~ 가로수 2007.08.04 3464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67 명
  • 오늘 방문자 524 명
  • 어제 방문자 559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84,178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147 개
  • 전체 회원수 1,61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