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보시요!!천국과 지옥은 분명 있습니다..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여러분 보시요!!천국과 지옥은 분명 있습니다..

할렐루야 10 4,248 2005.07.25 19:30
성남제일교회에 담임하시는 박용규 목사님의 간증입니다.
1987년 12월 19일에 고혈압으로 쓰려지고 심장이 멈추는 순산 두 천사가 나타나
오른 편 천사가 “나는 예수님 곁에서 심부름하는 천사다." 라고 말했습니다.

찾아온 목적을 물어보니까 "너를 예수님 앞에 데리고 가서 천국과 지옥을 보여준 후에
당신이 본 것을 세상에 알려 지옥 가는 숫자를 줄이고 천국 가는 사람을 더 많게 하시려는
예수님의 계획 때문이다." 고 했습니다.
”병든 몸으로는 갈 수 없으니 고쳐서 데리고 가세요.“ 라고 했으나
들은 체도 하지 않고 옷을 벗기더니 천국에서 가져온 흰옷을 입혔습니다.

어느 정도 올라가니까 황금길이 곧게 깔려있었습니다.
앞을 보니까 수많은 흰 옷 입은 무리가 가고 있기에 “저들은 누구입니까?" 라고 물었더니
"그들은 땅에서 하나님 잘 섬기고 예수님 잘 믿고 성령님 잘 모시고 충성하다가 죽은 성도들로서
육체를 벗고 천국으로 가는 영혼들이다." 라고 했습니다.
천국에 들어가자마자 "땅의 사람 박용규 목사야, 먼길 오느라고 수고했다." 라는
예수님의 음성이 들렸습니다.

예수님의 음성을 듣자마자 꿇어 엎드려 "주님 꿈에도 그리운 예수님 이 죄인이 왔습니다.
죄 값으로 저주받아 병든 몸이 되어 왔습니다. 용서해 주옵소서." 라고 통곡하니
"울음을 그치라" 하여 울음을 그치고 천사에게 '예수님의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 라고 했더니
예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네가 다시 땅에 내려가서 일 많이 하고 구원받아 올라오면
그때는 나를 볼 수 있다." 고 하신 후에 다섯 가지의 질문을 하셨습니다.

① 너는 땅에서 성경을 얼마나 읽었느냐?      ② 너는 헌금을 얼마나 했느냐?
③ 너는 땅에서 전도를 얼마나 했느냐?        ④ 너는 십일조를 어떻게 했느냐?
⑤ 너는 기도 생활을 얼마나 하였느냐? 

하고 물으신 후에 "너는 네 가지는 잘했으나 큰 교회 되고 유명한 목사 되었을 때는 바쁘다는 핑계로
기도를 게을리 하였구나?" 하시며 책망하셨습니다.
그리고 지옥을 구경시켜 주면서 천사가 말하기를 “지옥 가는 수와 천국 가는 수는 일천대 일” 이라고 했고
또 말하기를 "지옥은 두 종류의 사람들이 오는데 첫째는 불신자들과 우상숭배자들이요.
둘째는 교회를 다니기는 하였으나 형식적으로 다니면서 탐욕을 좇아 산 자들이 지옥에 간다." 고했습니다.

또 천사는 큰 소리로 말하기를 "박 목사, 저기 유황 불 속에서 아우성치며 고통 당하는 영혼들 중에
아는 사람이 있는가 보라?" 했습니다.
자세히 보았더니 주일 성수 안 하는 교인, 십일조 안 하는 교인, 구제 봉사, 전도 안 하는 교인
가짜로 믿는 교인 믿는 척 하고 믿는 다 하는 직분자들이 많이 와 있더랍니다.
또 보니까 기독교 교인들을 많이 죽인 대원군과 그리고 일본의 전쟁 미치광이 이등박문과 중공의 모택동,
소련의 레닌과 스탈린, 독일의 히틀러, 우리나라의 역대 왕들도 지옥 불 속에서 고통을 당하고 있었었습니다.

또 천국 공중에서 보니까 유치원 다닐 정도의 어린이들이 보였습니다. 그런데 집이 없었습니다.
그 이유를 물었더니 "일찍 죽어 봉사할 시간이 없어서 집을 지을 재료를 올려보내지 못했기 때문
이다" 고 했습니다.
천사에게 '내 집을 보여 주세요.' 하니까 처음에는 "안 된다."고 하다가
간절히 애원하니까 예수님께서 허락해 주셨습니다.

짓다가 중단된 작은 3층집이 내 집인데 너무 실망이 커서 천사에게 '안 들어가겠습니다.' 라고
했더니 "가서 보아야 된다."고 해서 할 수 없이 들어가서 보았어요.
3층 방의 벽에 상장 2개가 붙어있는데, 하나는 18세 때 고아원에서 성탄절을 지키러 교회로 가다가
추위에 떨고 있는 거지 할아버지에게 잠바를 벗어준 것이었고 또 하나는 헌금할 돈으로 다 식은 붕어빵
두 개를 사서 드린 것이 상으로 기념되어 있었어요.
  
400명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었고, 아파트를 교회 옆에 지어 50세대에게 나누어주었으며,
가난한 신학생 39명의 학비를 도왔으며, 뿐만 아니라 목사가 된 후에는 집을 팔아 교회당을
지어 5,000명 교인으로 부흥을 시켰으나 그런 것은 상으로 기록되어 있지 않아서
천사에게 여쭈었더니 "너는 땅에서 국민훈장 받았고 문교부장관상 받았으며 신학생들에게는
명절 때마다 감사를 받은 연고로 천국에서 받을 상이 없다." 고 했습니다.

어느 곳을 갔더니 높은 빌딩 네 채가 보이기에 "저 높은 빌딩들은 누구의 집입니까?" 하고
천사에게 물었더니 "가장 높은 빌딩은 미국의 전도 왕 무디 선생의 집이고,
두 번째 높은 집은 감리교의 창설자 영국 출신 웨슬리 집이며,
세 번째는 이태리 성자 프렌시스의 집이고,
네 번째는 한국의 전도 왕 최 권능 목사의 집이다."고했습니다.

최 목사님의 집이 어떤 연고로 이렇게 클까하며 궁금해하고 있을 때
"그가 전도한 사람만 해도 1만 명이 넘고, 78개 교회를 세웠으며 하루에 2시간을 자고
새벽부터 밤 10시까지 온 거리를 다니면서 예수 믿고 천당, 마귀 따라 지옥을 외치며 살 때
부인은 가정을 돌보지 않는다고 세 자녀와 최 목사를 버리고 떠났습니다.
그래서 평생을 혼자 살면서 오직 나의 일에만 몸바쳐 살았기 때문에 삼남매를 모두 국민학교도
졸업시키지 못했습니다.
그런고로 2,000년 교회사에 네 번째로 큰집을 상으로 받는 영광을 누리게 되었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한국 교회 신자 중에서 가장 큰집에서 사는 사람은 황해도 제령 동부교회를 건축한
정찬유 장로인데 그는 자기 집보다 동양에서 제일 큰 제령 동부 교회를 봉헌하였습니다.
그리고 1년에 3천 가마니의 쌀을 드렸고, 수천의 교역자들의 생활비와 신학생의 학비를 은밀히 도왔으며,
교인들이 배척한 담임목사를 65세 은퇴할 때까지 잘 모셨다“ 고 했습니다.
  
주기철 목사님 집에는 "주를 위해 죽은 자는 이와 같이 하늘의 상급이 크다."고 쓰여있었고
손양원 목사님 집은 순교 상과 나병환자를 사랑한 상급이 커서 그 영광은 주기철 목사님보다 컸습니다.
그 외도 수많은 목사님들, 장로님들, 권사님들을 만났는데 내가 천국에 올라온다는 소식을 듣고
나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여행이 끝날 즈음에 "재료가 올라온다." 는 천사의 큰 음성을 들렸습니다.
오른편 천사에게 그 연유를 물었더니 "전라북도 무주에 사는 시골교회 권사의 봉사가
매일 두 가지 재료로 천국에 올라온다.
가난한 권사는 물질은 없지만 새벽마다 교회에 나와서 87명의 교인들을 위해 기도하고
또 청소한다." 고 했습니다.
처음에 말한 그 천사가 또 "특수 재료가 올라온다." 고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그래서 이유를 물어보았더니 "그 가난한 권사의 딸이 가난한 집에 시집가서 살다가
친정 어머님께 용돈을 조금 드리고 갔는데 그 권사는 그 돈으로 계란 5개와 양말 2켤레를 사서
목사님께 드리자 목사님은 받을 수 없다고 사양하는데 벌써 그 선행이 천국 집을 지을 재료가
되어 올라오고 있었다."고 했습니다.

   
박용규 목사님은 간증하면서 나는 신비를 무시한 목사였으나
이제는 신비한 천국과 무서운 지옥을 본 이상 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불신자로 살다가 지옥 가는 것은 당연하겠지만 교회 다니다가 지옥 간다면 이 얼마나 슬픈 일입니까?
나는 무서운 지옥에서 수많은 직분자들을 만났기에 가는 곳마다 창자가 끊어지는 아픔으로 외치다가
탈장이 되어 창자를 25센티를 잘라냈습니다. 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예수 잘 믿어 지옥의 길을 피해야만 합니다.

    
말씀을 마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망설이지 말고 예수님을 영접하여 참혹한 형벌과 심판에서
구원받으시고, 이 육체만 위하여 살지 말고 신령한 나라 하늘나라 천국을 위해 투자하고
태신자를 위해 예수님의 심장을 가지고 기도하여 전도의 열매를 많이 맺으시고 새벽기도,
주일성수, 온전한 십일조 생활 잘하여 하늘의 보화를 쌓는
여러분들 되시기를 주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Comments

자물쇠 2005.07.25 21:22
지랄 염병을해라 염병을 해 개독들만의 천국은 없다 오직 지옥만 있을 뿐
래비 2005.07.25 21:17
황금길이 그렇게 걷고 싶으신가요?
천국에 황금이 무슨 소용이 있는지요?
저는 지금 현실에서도 황금이 그렇게 좋은 줄 모르겠더이다
그래서 우리 부부는 결혼할 때도 금반지 조차 교환을 하지 않았습지요
물질에 눈이 어두운 인간의 심리를 이용한 간계라는 걸 모르겠습니까?
진정한 천국과 지옥은 여기 이 세상에 있습니다
삶이 내 뜻대로 잘 돌아가면 그게 살만한 천국이요,
그렇지 못하고 삐걱거리면 바로 지옥 같더이다
바로 마음이 천국과 지옥을 수시로 오가던데...
죽어서까지 천국과 지옥을 오가야하는 인생이라니 참 불쌍한 인생입니다려
견성 2005.07.25 21:10
이거 읽다가 웃겨 뒈지는줄알았음,,,,,,,
쪽팔린줄좀 알아라,,,저게간증이냐? 사기지.....에효~
자현 2005.07.25 20:23
너희가 숭배하는 예수라는 사이비가 태어났다는 팔레스타인지방에 말이다 ............
유태인이라고 있다.    아니?
너희 서구 미신을 믿고 있는 사람들은 성경의 내용과 목사말밖엔 모르는 무식쟁이들이 많아서 아주 답답할 때가 너무 많단다.
유태인이라고 아주 옛부터 살던 이스라엘의 민족인데 말이다.
그들 유태인들은 그래도 좀 현명하단다.
너희처럼 미신종교에 세뇌되어서 광신자 미친신자가 되지는 않는단다.
그들에게는 목사가 아닌 랍비라는 사람이 있는데 말이다. 그 랍비는 죽었다 깨나도 이런 성남교회 목사처럼 신도들을 현혹하고 미혹하는 얘기는 안 한단다. 알겠니?

탈무드엔 말이다.
지옥에는 목사가 제일 많다고 써 있단다.
저 성남교회 목사처럼 세치혓바닥으로 지은죄와 또 다른 패륜질로 지은죄들을 목사들은 스스로 반성을 해야 한단다. 
목사는 정말이지 지옥으로가기가 아주 쉽단다.
알겠니?
하루 빨리 그 미신종교의 세계를 탈출하길 바란다. 

예수불신 천국 !!  예수믿음 지옥 !!!      헤벨레야~~~~
劍微 2005.07.25 20:03
2,너는 헌금을 얼마나 했느냐? ...4, 너는 십일조를 어떻게 했느냐 / 그렇다 개독의 핵심은 역시 돈타령이다,천국에서 예수가 돈타령한다 그만 웃껴...기가막힌당..(예수가 다섯가지 질문 중에 2가지를 돈타령..)emoticon_001emoticon_001emoticon_001
그래그래 ....십일조의 열배...십에십조하고 각종 헌금 많이해라../네 인생의 종말은 비참 할 것이다
자현 2005.07.25 20:02
목사 나부랑이의 세치혓바닥에서 잘도 속아나고 놀아나는 꼭두각시 신자여~~~
당신의 전재산을 이 사기꾼목사에게 다 갖다 주고 헤벨레야님의 인생을 지옥속에서 살아보시구랴~~그래~~
그리고 죽어서 미친귀신되고 그럼 되겠지~~~
살아서도 광신자인데 죽어서도 안 미칠 수가 있겠나?
이미 당신은 지옥을 만들고 있다.

여호와는 가상의 잡신 허상의 잡신일 뿐이고,  예수는 종교를 만든 인간들이 신격화시켰을 뿐이다.
진실을 바로 보는 눈을 헤벨레야님은 그 예수를 믿는 미신때문에 상실 했다.
부디 진실을 보는 눈을 뜨고 그 헛된 미신의 신앙이란 지옥에서 하루빨리 빠져나오길 바란다.

헤벨레야.~~~~~예수불신 천국~~~~예수믿음 지옥~~~~헤벨레야~~~~
가로수 2005.07.25 20:00
짓다가 중단된 작은 3층집이<--사기국(천국)의 집 재료는 뭐야?
나무야? 시멘트야? 금이야?
나무라면 나무는 어디서 얻지?  설마 산 나무는 아니겠지? 죽음이 없다는 사기국에 설마 나무를 재료로 뭘 만들지는 않겠지?
집은 누가 짓지? 목수? 그 곳에도 노동을 하는 사람이 있나?
그리고 사기국이든 지옥이든  말이야 있어서, 위의 사기꾼이 말하는 것 처럼 집이 필요하다는 것은 육신이 있다는 말인데.
지금 까지 죽어 나간 일류가 몇명이나 될까?
수조 내지 수십조명이 될것인데........그 죽은 자들이 있을 만한 공간이 있다고 생각하나?
가로수 2005.07.25 19:53
예수님 곁에서 심부름하는 천사다.<---전지전능하다고 사기치는 놈이 왜? 왜? 심부름꾼이 필요할까? 능력이 부족해서 다른 신의 손을 빌려야 한다는 말! 즉 사기라는 말이지.
안개구름 2005.07.25 19:48
재미는있다emoticon_001 근데 이런 이야기를 듣고 "믿습니다.믿습니다." 하는거야?!! 진짜 뇌가 읍다....너덜은...!!!
토르 2005.07.25 19:43
풉...죽어서 황금길 깔아 뭐할건데???그동네도 종이쪼가리 상장주나부네? 에라이 븅닭아. 그걸 믿고 자빠졌냐?
그럼 꿈속에서 부처님이나 보살님들 만난 사람들은 왜 안믿냐? 글고 종단관계없이 카톨릭도 천국간거 보니까 카톨릭도 이단 아닌가부네? 정신좀 차려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 루터는 제정신이었는가? BY 불가사리 댓글+4 가로수 2006.09.02 4376
173 [펌]지옥만 있나요? 천국도 있어요....러셀 가로수 2007.08.14 3642
172 종교와 폭력의 상관관계 1 gate 2007.08.11 3312
171 야수(野獸)의 부활 가로수 2007.08.10 3312
열람중 여러분 보시요!!천국과 지옥은 분명 있습니다.. 댓글+10 할렐루야 2005.07.25 4249
169 바벨탑 사건은 사실이다? 가로수 2007.08.09 3442
168 "지옥은 있습니다." 책을 반론한다. 댓글+1 가로수 2007.08.09 4301
167 피묻은 손으로 전하는 따뜻한 사랑 (종교전쟁 통계) gate 2007.08.08 3087
166 공포와 증오의 종교 - meme 이론과 memetics.(펌글) gate 2007.08.08 4290
165 가인과 아벨 꽹과리 2003.10.08 3827
164 도전하는 젊은이들을 위한 잠언 50 꽹과리 2003.10.07 3340
163 예수가 행한 석가의 기적들 댓글+2 꽹과리 2003.10.06 4375
162 이 쓸데 없는 이야기 설명해 줄 기독교인.... 자유인 2003.10.04 3494
161 야훼를 믿는 건 조건부 믿음이다. 댓글+2 자유인 2003.10.02 3814
160 뜻도 모르고 외는 주기도문 댓글+1 꽹과리 2003.10.02 3702
159 기독교 관점에서의 기독교 우상 자유인 2003.10.02 3724
158 [기사]신앙에서 깨어나라 세상 시끄럽게한 '이남자' 가로수 2007.08.07 3630
157 바이블식 산수 가로수 2005.12.04 3131
156 전번에 한개총에서 이거가지고 찌질대는 인간이 있길래.. 댓글+1 Nosferatu 2005.12.04 3305
155 바이블이 존재하는 이유~ 가로수 2007.08.04 3464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67 명
  • 오늘 방문자 304 명
  • 어제 방문자 553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84,511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147 개
  • 전체 회원수 1,61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