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리얼 게스트님의 글과 스테어가 드리는 답변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펌] 리얼 게스트님의 글과 스테어가 드리는 답변

가로수 0 3,880 2007.06.04 19:20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guest (real)
날 짜 (Date): 1997년05월28일(수) 19시28분48초 KDT
제 목(Title): 강민형씨에게 묻고 싶습니다.

하나님을 믿는 것을 단지 종교로 치부하는 것은 그렇다치고 현 실상에서 자신이 따라가고 있는 그런 가치관을 가지고 살면서 얼마나 삶을 진실되게 선하게 사는지 궁금합니다. 당신은 자신이 선하다고 생각하나요? 아니면 타인을 배려하며 살고 있다고 생각하나요? 또한 어떤 학문에서도 처음과 끝을 대담하게 논하며, 인류의 결과를 정확하게 예기해주는 학문을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더욱이 인간의 사회적, 환경적 문제들을 완벽은 아니라도 해결해주는 연그들은 보았으나, 인간의 죄를 완전히 해결해주며, 인간의 인격적, 영적 장애를 온전히 치유하는 것은 예수밖에 없었습니다. 님이 진정 생각하며 자신이 따라야할 가치관을 진지하게 고민하는 분이라면 둘중의 하나일겁니다.

예수를 자신의 삶의 구원자로 받아들이거나 아니면 죽음을 택하거나 할겁니다.

이도 저도 아니면 자신이 알지도 못하며 알 수도 없는 그리스도의 셰계에 대해 이것이 점점 죽어가고 있네, 종교가 어쪄네 하는 소경과 같은 예기는 안하는 것이 중간이라도 가는 지름길일겁니다.

막판에 좀은 과격했다고 여겨지나 님의 귀막혔음과 소경과 무지함이 새삼 이해가 되며 불쌍히 여겨집니다. 기독교논이 어쩌구 저쩌구 하시지 말고 자신의 진실을 바라보길 바랍니다.빤복이 님에게 있기를...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1997년06월16일(월) 08시28분03초 KDT
제 목(Title): 그리고 guest(real)님께 드리는 답변

> 현 실상에서 자신이 따라가고 있는 그런 가치관을 가지고 살면서
> 얼마나 삶을 진실되게 선하게 사는지 궁금합니다. 당신은 자신이
> 선하다고 생각하나요? 아니면 타인을 배려하며 살고 있다고 생각하나요?

저는 성실하지도 선하지도 못합니다. 그저 주변의 다른 사람들만큼의 성실성과 선함을 갖고 있을 따름이며 그다지 자랑할 만한 경지에 있지 못합니다. 더우기 저는 어느 인간과 마찬가지로 속기 쉽고 헛짚기 쉬운 허약한 지성의 소유자이며 그 결과 제가 진리의 핵심을 적절히 짚어낸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알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인간은 그러한 자신의 한계를 인정한다 해서 보다 심오한 문제에 대해 언급을 삼가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우리에게 점진적인 발전밖에 허용되어 있지 않다 하더라도 (불교의 돈오와 점수 논변이 생각나는 대목이군요) 우리는 전진할 수 있습니다. 당신은 주 예수를 영접함으로써 진리에 도달하는 길을 발견하였다고 생각하십니까? 만일 그렇다면 그것으로 좋습니다. 당신이 당신의 세계관을 갖는 것을 이렇다 저렇다 할 생각은 없습니다. 그렇지만 제가 보기에 인간은 예수를 영접한 이후에도 여전히 지적으로 허약하며 도덕적으로도 허약합니다. 바로 며칠 전에 소어님께서 고백하신 바와 같습니다. 마음에 들지 않는다 해서 `당신의 아비 어미를 찔러죽이고 당신의 언니 오빠와 섹스하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 인간입니다. 저는 그렇게 말하는 사람을 비난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는 저와 마찬가지로 지적으로 도덕적으로 약한 인간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오히려 인간의 그러한 불완전함이야말로 사랑스러운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 더욱이 인간의 사회적, 환경적 문제들을 완벽은 아니라도 해결해주는 
> 연구들은 보았으나, 인간의 죄를 완전히 해결해주며, 인간의 인격적,
> 영적 장애를 온전히 치유하는 것은 예수밖에 없었습니다.

인간의 죄를 해결해주는 것이 예수밖에 없으며 인간의 인격적, 영적 장애를 온전히 치유하는 것은 예수밖에 없다는 것은 하나의 견해로서 충분히 존중할 만합니다. 그렇지만 그렇지 않다고 보는 견해도 얼마든지 있습니다. 예를 들어 불교에서는 죄를 스스로 갚아야 합니다. `불완전한 인간이 어찌 스스로의 죄를 씻을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말씀하신다면 그것은 당신이 당신의 세계관 속에 사로잡혀 다른 견해를 가진 이들의 세계관을 이해하려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해결책은 예수밖에 없다'는 견해를 스스로 보지하고 계신 것은 당신의 존엄한 권리이되 그것을 남에게 주장하는 데에 있어 설득력을 가지려면 두 가지를 밝혀야 합니다. 첫째, 예수는 온전한 해결책임을 보이셔야 합니다. 둘째, 예수 이외의 해결책은 기실 해결책이 되지 못함을 보이셔야 합니다. 그러한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격앙하여 목소리를 높인다 한들 이미 믿는 자들 이외에는 공감하지 못합니다.

> 님이 진정 생각하며 자신이 따라야할 가치관을 진지하게 고민하는 분이라면
> 둘중의 하나일겁니다. 예수를 자신의 삶의 구원자로 받아들이거나 아니면
> 죽음을 택하거나 할겁니다.

예수를 자신의 삶의 구원자로 받아들이거나 죽음을 택하지 않으면 진정 자신이 따라야 할 가치관을 진지하게 고민하지 않는 사람이라는 당신의 선언은 기독교의 그늘 밖에서도 얼마든지 자신의 삶에 대해 진지하게 성찰하며 살아가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에 대한 모독입니다. 저는 자신의 삶에 대한 진지한 성찰 따위를 운위할 만한 조예를 갖추지 못한 자이므로 비난해도 좋습니다만 다른 분들께는 사죄하지 않으면 안될 것입니다. 이러한 당신의 언사가 폭력이며 비기독교인들에게 심각한 모멸감을 주는 범죄 행위라는 것을 명찰하실 만한 분별력을 잃지 않으셨다면 당신은 이 점에 대해 분명히 사죄하고 싶어질 것이라 믿습니다.

> 이도 저도 아니면 자신이 알지도 못하며 알 수도 없는 그리스도의
> 셰계에 대해 이것이 점점 죽어가고 있네, 종교가 어쪄네 하는
> 소경과 같은 예기는 안하는 것이 중간이라도 가는 지름길일겁니다.
> 막판에 좀은 과격했다고 여겨지나 님의 귀막혔음과 소경과 무지함이
> 새삼 이해가 되며 불쌍히 여겨집니다.  기독교논이 어쩌구 저쩌구 하시지
> 말고 자신의 진실을 바라보길 바랍니다. 복이 님에게 있기를...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답변 드릴 가치를 느끼지 않습니다. 갈무리해 두었으니 두고두고 읽으시며 자신을 닦는 거울로 삼으시기 바랍니다. 축복만은 감사히 받겠습니다.

Author

Lv.75 가로수  최고관리자
347,977 (46.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14 [펌]예수의 식견(識見)이나 품성(品性)에서의 약점(弱點) 가로수 2007.06.04 3944
1213 자유 민주 평화의 나라 스위스의 위대한 종교개혁가, 츠빙글리, Ulrich Zwingli 평화의국가 스위스 2008.05.28 3942
1212 고민상담 답답합니다 봐주세요 이놈의 교회때문에....ㅠㅠ 댓글+1 존물교회 2010.08.10 3942
1211 어느 한 신학대에 다니는 학부생입니다. 댓글+7 빈깡통 2009.01.15 3933
1210 주찬양 보십시오. 댓글+19 박진구 2005.02.04 3932
1209 [펌]교인이 되거나 사탄이 될지어다 댓글+3 가로수 2010.04.12 3924
1208 진화론자들의 비 도덕성 댓글+9 자룡철박 2011.07.27 3920
1207 [펌]IS MY FATHER A MONKEY? (길병도님께) 가로수 2007.06.04 3917
1206 생명과 영혼에 대한 가톨릭의 삽질 댓글+4 몰러 2005.11.11 3917
1205 "이단을 처형하는 것은 사랑의 행위다" - 학살주의자 칼뱅에 대해 댓글+1 가로수 2008.12.04 3911
1204 야훼에 대해서 질문이 잇습니다 댓글+11 독수리 2010.05.31 3904
1203 '중증 정신병자들'의 고백 댓글+5 중매쟁이 2010.09.02 3901
1202 [펌] 칼 세이건과 기도 가로수 2007.06.04 3897
1201 다시올리는글 독수리 2010.06.04 3895
1200 유럽9신: 피렌체성당의 거지와 한국의 사기치는 목사들 댓글+1 사천왕 2007.11.17 3894
1199 기독교인들이 흔히 저지르는 논리상의 오류 댓글+1 가로수 2010.07.24 3894
1198 [펌]아줌마, 애들 밥이나 해줘! 댓글+1 가로수 2007.06.04 3882
열람중 [펌] 리얼 게스트님의 글과 스테어가 드리는 답변 가로수 2007.06.04 3881
1196 여기에 답변 좀 해주시겠습니까? 가로수 2004.09.04 3879
1195 빛과소금. 댓글+4 한잔 2005.11.12 3875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32 명
  • 오늘 방문자 469 명
  • 어제 방문자 575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5,271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