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십계명(十誡命)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펌] 십계명(十誡命)

가로수 0 3,617 2007.06.04 19:14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1997년06월20일(금) 07시10분14초 KDT
제 목(Title): 십계명

"목사님은 하나님의 솜씨가 완벽하다고 하셨지요? 저의 굽은 등을 보고도 그렇게 생각하십니까?"
"물론이지요. 당신은 내가 본 중에서 가장 완벽한 꼽추입니다."
- Reader's Digest에서

"... 재잘거리는 이야기 소리와 웃음소리... 그건 어린 수녀들이었어요. 출근 전철의 짜증스러운 분위기를 말갛게 가시게 한 그 아가씨들의 밝은 웃음이었죠. 전부 해서 일고여덟 쯤 되었을 거에요."

staire와 같은 연구실의 프로그래머 전희연씨는 아직도 그들의 모습을 떠올리고 있는 듯했다. 희연씨는 개신교인이지만 젊은 수녀들의 귀여운 모습과 천진스러운 행동거지들이 무척 마음에 들었던 모양이다.

"그리고 그 수녀들을 이끌고 있는 나이 지긋한 수녀님도 한 분 계셨어요. 무척 인자해 보이는 분이었죠."

아직 연구원들이 모두 출근하지 않은 아침, 희연씨는 커피 잔을 만지작거리며 이야기하고 있었다.

"그런데 연결 통로의 문이 열리고 행상 한 사람이 비틀거리며 들어왔어요. 그 사람은... 뭐랄까, 두 눈 사이가 너무 좁다고나 할까... 하여튼 기형적인 모습에다 약간 헤벌어진 입... 그리고 한 손은 옆구리에 오그라붙어 있고 다리를 절고 있었지요. 그리고 헛김이 새는 똑똑찮은 목소리로 `효자손'을 팔고 있었던 거에요. 그분은 수녀들을 보자 가까이 다가와서는 나이 지긋한 수녀님께 효자손을 내밀었죠. 단돈 천원이었어요. 그런데 수녀님은 돈이라곤 백원짜리 몇 개밖에 없었던 거에요. 수녀들이 그렇게 돈을 안 갖고 다니는 줄은 처음 알았어요. 일곱이나 여덟쯤은 되어보이는 젊은 수녀들까지 주머니를 털어서 간신히 천원을 만들어 그 효자손을 사더라구요."

staire는 들고 있던 녹차 잔에 물을 갈아 부었다. 여전히 둘밖에 출근하지 않은 이른 아침의 한가로운 연구실.

"그런데 그러고 나서도 그 행상은 갈 생각을 않고 그 수녀님의 손을 붙잡고 말했어요. `수녀님, 십계명을 아시죠? 그걸 이야기해 주세요.' 물론 수녀님은 십계명을 차근차근 이야기해 주었죠. 천주교의 십계명은 기독교(희연씨 역시 기독교 == 개신교라고 생각하는 개신교인이었음)의 그것과 다르다던데 저는 뭐가 다른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staire는 빙긋 웃어주었다.

"그런데 수녀님이 십계명을 이야기하고 나서 그 사람은 이렇게 말했어요. `수녀님은 세상에서 가장 큰 죄가 무엇인지 아십니까?' 수녀님은 눈을 지그시 감고 아무 말씀도 안 하셨어요. 너무나 평화로운 표정이었죠. 그 사람은 따지듯이 재우쳐 물었지만 수녀님은 대답이 없으셨어요. 그러자 그 사람은 이렇게 말했죠.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죄는 자신의 피조물을 사랑하지 않는 겁니다!' 그의 기묘하게 생긴 눈이 수녀님을 잡아먹을 듯이 반짝이고 있었어요. 아니, 이글이글 타고 있었다고 하는 게 낫겠죠. 수녀님은 여전히 눈을 감으신 채 보일듯 말듯 미소를 짓고 계셨어요... 이제 그 행상은 곧 울음을 터뜨릴 듯한 목소리로 말했어요. `제가 십계명을 가르쳐 드릴까요? 첫째, 하나님은 자신의 피조물을 사랑해야 한다. 둘째, 하나님은 자신의 피조물을 사랑해야 한다. 세째, 하나님은...' 그분의 오그라진 팔이 덜덜 떨리고 있었어요. 수녀님은 여전히 아무 말씀도 안 하시고 두 손으로 그분의 손을 잡고 있었죠... 수녀님은 무슨 얘길 하고 싶으셨을까요?"

staire가 그 수녀였다면 무슨 이야기를 할 수 있었을까? `당신의 몸을 그리 만든 것은 하나님의 섭리를 나타내 보이기 위해서입니다. (요한복음 9:3)' 라고 말하는 것이 정답인 줄은 안다. 그렇지만 그 수녀님도 그분 앞에서 그런 소리를 늘어놓을 만큼 파렴치한 분은 아니었을 거다.

"희연씨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몰라요... 수녀님은 눈을 감고 아무 말씀 안 하셨어요. 할 말이 없는 것처럼 보였어요."

"아마 수녀님께서는 그분께 용서를 구하고 싶었을 겁니다. 하나님의 죄를 대신해서요.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죄의 피해자인 그분께 하나님을 용서해 달라고 간구하고 싶었을 테지요."

staire의 마지막 말은 그러나 입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

녹차가 싸늘하게 식어 있었다...

Author

Lv.75 가로수  최고관리자
345,830 (20.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99 단군교 교주 김해경씨의 이야기 댓글+3 박유라 2008.03.23 3629
1198 테레사 수녀 선교의 실체 나라 2007.11.19 3622
열람중 [펌] 십계명(十誡命) 가로수 2007.06.04 3618
1196 유럽9신: 피렌체성당의 거지와 한국의 사기치는 목사들 댓글+1 사천왕 2007.11.17 3618
1195 종교를 통해 본 인간이해 댓글+1 가로수 2004.11.01 3617
1194 클안기 송년회 겸 동계총회 안내 댓글+1 한님 2009.11.20 3617
1193 개는 선악과를 따먹지도 않았는데 왜 덩달아서 고생을 하나요 댓글+14 지우개 2006.06.27 3615
1192 저를 혼란스럽게 만드는 사진 한장 댓글+1 가로수 2012.07.08 3611
1191 기독교인은 상품(물건)일 뿐이다. 댓글+8 nada 2008.03.17 3609
1190 새벽에 기도하는 여자와 결혼하면 이렇게 됨니당 댓글+5 회색영혼 2005.09.19 3601
1189 기독교가 뭘 그렇게 잘못했냐? (펌글) 댓글+1 gate 2008.03.03 3599
1188 답변--부정민님이 다시 가져 온 글에 대한 답변 가로수 2004.09.26 3592
1187 [펌]기독교 좋은 점을 칭찬합니다 댓글+1 가로수 2008.02.16 3588
1186 [펌] 기독교의 인간 모독(冒瀆) 가로수 2007.06.04 3585
1185 고민상담 답답합니다 봐주세요 이놈의 교회때문에....ㅠㅠ 댓글+1 존물교회 2010.08.10 3585
1184 예장과 여증의 지옥논란....누구말이 맞을까? 댓글+6 === 2005.08.20 3584
1183 [펌]기독교에 대한 스테어의 왜곡된 시각 가로수 2007.06.04 3583
1182 임윤형님께... 댓글+1 안간다!천당 2005.11.08 3582
1181 단군교 교주 김해경씨의 이야기 댓글+1 박유라 2008.03.23 3577
1180 무신론자 명언 지구촌 2009.12.07 3576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8 명
  • 오늘 방문자 279 명
  • 어제 방문자 384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52,331 명
  • 전체 게시물 14,429 개
  • 전체 댓글수 38,199 개
  • 전체 회원수 1,58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