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2) - 백년설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2) - 백년설

한심 2 3,200 2008.06.21 10:18
딱하다.
일제때 친일 안한 자가 어디있나?
그리고 백년설씨가 [여증]이 된것은 1978년이고
여증이 된 이후 가수를 은퇴하고 미국으로 이민갔다가 2년후 사망했다.
비난도 좋지만, 사실관계나 알고 씨부려라.

Comments

가로수 2008.06.21 17:41
님이 본문을 쓴 것은  아래 글을 보고 쓴 것같은데, 본문을 옮겨 놓고 봅시다.

============================================================
지금 듣고 있는 노래는 대표적 친일가요로서 박시춘작곡, 조명암 작사, 백년설 노래의 "혈서지원"이라는 노래이다.
 

무명지 깨물어서 붉은 피를 흘려서 / 일장기 그려놓고 성수만세 부르고
한 글자 쓰는 사연 두 글자 쓰는 사연 / 나라님의 병정되기 소원입니다

대군의 지원병을 뽑는다는 이것이 / 손꼽아 기다리던 이소식은 꿈인가
감격을 못이기어  손끝을 깨물어서 / 나라님의 병정되기 축원합니다.

나랏님 허락하신 은혜를 입으니  / 반도에 태어남을 자랑하여 울면서
바다로 가는마음  물결에 뛰는마음 / 나랏님의 병정되기 소원입니다..

반도의 핏줄거리 빛나거라 한핏줄 / 한나라 지붕 아래 은혜 깊이 자란 몸
이 때를 놓칠손가 목숨을 애낄손가 / 나라님의 병정되기 소원입니다..

대동아 공영권을 건설하는 새아침/구름을 헤치고서 솟아오는 저 햇발
기쁘고 반가워라 두손을 합장하고/ 나랏님의 병정되기 소원입니다.





백년설 [白年雪, 1914~1980.12.6] 



대중가요 가수.
본명  이창민
활동분야  예술
출생지  경북 성주

 
 
성주농업학교를 나온 뒤 서울로 올라와 처음에는 콜럼비아레코드사에서 작사를 하다가 1938년 일본에서 취입한 전기현 작곡, 백년설 작사의 《유랑극단》의 히트로 가수로서 데뷔.

그뒤 태평양레코드사의 전속가수가 되어 1939년 《두견화 사랑》 《마도로스 박》, 1940년에는 이재호(李在鎬) 작곡의 《나그네 설움》 《어머님 사랑》 《번지없는 주막》, 이어 1941년에는 《복지만리》 《대지의 항구》 등을 불러 인기를 모았다. 그뒤 OK레코드사로 자리를 옮겨 그곳에서도 《고향설》 《경기 나그네》 《더벅머리의 과거》 등 히트

1960년 이후는 가수협회 회장으로 있다가 1978년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으나 종교적 수혈거부로 1980년 사망
===========================================================

위 글은 백년설의 불렀던 친일찬양 노래를 소개 하고, 일대를 개략적으로 소개한 글이다.

그런데, "일제 때 친일 않한 자가 어디있나?"라고 말하는 님은 수많은 독립운동가는 일제때가 아닌 조선시대 사람인가?
일제에 저항도 못하고, 찬양도 하지 않으면서 억눌려 살았던 대부분의 양민들은 무었인가?
몇놈이 친일 했고, 여건이 친일을 하도록 돼 있었다고 강변할지라도 친일파 보다는 친일파의 억압에 동조하지 않으므로서 고통으로 세월을 보낸 사람들이 훨씬 더 많았다는 사실은 주지의 사실인데, 말도 않되는 물타기로 친일을 두둔하는 것을 보니 님이 바로 그 친일파의 후손으로 생각되오.

님은 한국어는 잘 못하면서 외국어는 잘 할 것같다는 추측이 되네요.
왜냐구요?
위 글에서 보면 친일노래를 부른 것과 그 후의 생을 기록했는데, 님은 사실 관계를 제대로 알고 비난하라고 하고 있습니다.
있는 사실을 기록한 것을 트집 잡는 심뽀는 뭐요?
여증이 된 년대를 기록하지 않았다고?
언제 여증이 되든 개독이 되든 그것은 윗글의 본질도 아니고 아무런 상관이 없는 것입니다.
윗글은 백년설이 친일가요를 불렀다는 것이 요지입니다.

님아~ 님의 언어능력이 빵점입니까? 
아니면 알면서도 본질을 감추기 위해서 연막을 피우는 것입니까?

둘 중에 하나죠?
무식하던가?  아니면, 교활하던가~~
내말이 틀렸오?
뇌가없는개독 2008.06.24 15:21
원래 대가리가 없는 개독한테 무슨말이 필요하리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4 [펌] 목사의 답변이 이 모양이니 내가 기독교를 싫어하지 가로수 2007.08.18 3224
893 봄날양, 해로 가지고 헛소리 하지 마세요. 댓글+36 지나가다 2004.05.14 3221
892 [퍼온글] 몇십년을 믿던것을 돌아보니 가로수 2006.08.27 3220
891 행악자는 예수에게 악행에 대한 모든 것을 맡기고 마음의 평정을 찾았단다. 그럼 피해자는? by덤바위 댓글+2 한잔 2005.10.29 3217
890 진리는 배우는 것이 아니라 깨닫는 것이다. 가로수 2007.08.15 3212
889 삼위 일체를 부정하는 백과사전들... 가로수 2007.11.10 3212
888 지금 천주교를 공격해야 합니다. 댓글+8 협객 2010.12.14 3210
887 짧은(옅은) 소견...!!^^ 댓글+14 그룹천사 2010.05.31 3209
886 바벨탑 사건은 사실이다? 가로수 2007.08.09 3208
885 기독교에대한 토의가 사변일수밖에 없는 이유 댓글+3 인드라 2004.04.04 3208
884 미련을 떱니다. 댓글+2 새비 2010.09.28 3208
883 가슴에 와닫는글(크리스찬들은 꼭보세요) 예수누규 2010.11.08 3206
882 [기사]성직자가 가요주점 가나" 충고에 목사 3명이 폭행 댓글+1 가로수 2008.04.09 3205
881 국가자격증 장사한 목사 등 10명 적발 댓글+1 가로수 2008.03.26 3203
열람중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2) - 백년설 댓글+2 한심 2008.06.21 3201
879 이곳에도 예수님의 사랑은 있다..변함없이.. 댓글+1 김성우 2007.12.13 3200
878 여기 있습니다. 댓글+3 가로수 2008.12.18 3200
877 한국교회의 부패가 많은 사람을 신천지로 가게 만든다는 사실 아십니까? 댓글+9 rlaaldud 2010.11.29 3200
876 역시 개독교 문제가 많군요. 이것대문에 많이 시끄럽네요.; 댓글+9 수리리 2009.04.07 3199
875 입맛에 맞게 계속 고무줄 늘이듯 작업했던 성서 집필자들, 그러다 끊어지면? 댓글+2 군덕네 2004.03.01 3196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35 명
  • 오늘 방문자 30 명
  • 어제 방문자 602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32,489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