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은 있습니다. --그래요?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지옥은 있습니다. --그래요?

가로수 3 4,325 2008.05.30 16:31
지옥은 있습니다.  
1976년 3월 미국의 "메어리 캐더린 백스터"라는 사람이 예수님에
이끌려서 40일동안 지옥을 다녀 온 경험입니다.
삶을 진지하게 되돌아 보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은혜출판사에서 출간된
정말지옥은있습니다의 내용중 일부입니
다.

 

 
번호 1 조회 3073 등록일 2002-04-16
글쓴이
   gun39@netsgo.com" title="gun39@netsgo.com">관리자
 
 
홈페이지    http://
제목    제 1장 "지옥으로"  
첨부    
"정말 지옥은 있습니다."

제1장"지옥으로"


(주 = 예수그리스도. 성령 = 하나님의 영)
===========================================================
1976년 3월이었다.

집에서 기도하고 있는데 주님께서 나를 찾아오셨다.
=====>어덯게 주님인지 알았을까요?
 
신분증을 보여주던가요?
 
 
갑자기 주님의 임재하심을 느꼈을 때는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며칠째 계속해서 기도를 해오고 있던 때였다.

그의 권능과 영광이 집을 가득 채웠다.
 
하나의 밝은 빛이 내가 기도하고 있는 방을 가득히 채우고 있었다.
 
그리고 달콤하고 형용할 수 없는 느낌이 나를 감싸왔다.

빛들이 파도처럼 흘러 들었다.
 
그것들은 굴러가다가 서로 포개어지고 다시 퍼지며 굴러갔다. 장엄한 장면이었다.

이어서 주님의 음성이 내게 들려왔다.

"나는 너의 구주인 예수 그리스도니라.

너에게 계시를 주어 성도들로 하여금 나의 재림 때를 준비케 하여 많은 자를 의의 길로 인도하길 원하노라.
 
어두움의 세력들은 실제로 존재하며 나의 심판도 사실이니라.
 
=====>어둠의 세력이 실재로 존재한다면 그들은 누가 만들었는가?
 
 
내 영으로 너를 지옥으로 안내하여 이 세상이 알아야 할 것 들을 먼저 너에게 보여 주겠다.
 
앞으로 너에게 많이 나타나리라. 나는 너의 육체에서 너의 영을 데리고 지옥으로 갈 것이다."

"앞으로 책을 써서 내가 너에게 보여주는 모든 것들과 이상들을 사람들에게 알리길 원하노라.
 
=====>전지전능하다는 신이 여러사람들에게 자신의 뜻을 알리기 위해서 책이라는 매체을 사용해야하는가?
 
지구상에는 수만가지의 언어가 있는데 번역을 해서 출판을하고 알리는 것만해도 수십년이 걸릴텐데,
 
그 과정에서 자신의 뜻을 알리기도 전에 죽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알수 있는 기회를 주지 않는 것아닌가?
 
그리고 글을 모르는 사람들도 수억명이 될텐데 그런 사람들에게도 기회를 주지 않는 것인데, 이러한 신이 공의로운 신이라고 말할 수 있는가?
 
 
너와 나는 함께 지옥을 걷게 될 것이다.
전에도 있었고 지금도 있고 앞으로 있을 것들을 기록하여라.
내 말은 사실이며 진실하며 믿을만 하니라.
나는 스스로 있는 자요 나 이외에 다른이는 없느니라."
=====>코미디도 방금했던말을 잊을 수 있는 시간이 지난 후에 같은 말을 한다면 한번 더 웃어주겠지만,
 
방금 한 말을 뒤옆고 다른 말을 한다면 농락한다고 욕먹는다.
 
"나 이외에 다른이는 없느니라"실재로 존재한다고 처음에 말한 어둠의 세력은 어디로 갔는가?
 
 
나는 "사랑하는 주님, 제가 무엇을 하길 원하시는지요?" 하고 물었다.
 
온몸으로 주님께 매달리며 울고 싶었고 주님을 느끼고 싶었다.
 
이때의 심정을 표현할 말이 있다면 사랑이 나에게 다가왔다고 하겠다.
 
그것은 내가 지금까지 느꼈던 것 중에 가장 아름답고, 평화롭고, 즐겁고, 힘있는 사랑이었다.
=====>종교를 팔아서 편히 먹고 살려는 저자의 음흉한 마음을 금방알겠습니다.
 
덤의로 피땀흘려 농사짓는 농부의 소산물을 부끄러움도 없이 축내면서 무뇌아 개독교인을 양산하는 먹사에게도 살길을 만들어 주는 대목입니다.

 
나도 모르게 하나님을 찬양하기 시작했다.
 
갑자기 주님께 쓰임받기 위하여 나의 전부를 주님께 드리고 싶었다.
 
내 전부를 드려 사람들을 죄에서 구하고 싶었다.
 
=====>주님께 쓰임받기 위해서가 아니고 책팔아 먹고 살기 위해서 사기를 치고 있는 것이며,
 
사람들을 죄에서 구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을 시궁창에 쳐박고 그들을 딛고 혼자 잘살아야겠다는 몸부림이겠지!
 

내 방에 찾아오셨던 분은 다름아닌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이셨음을 성령님의 도우심으로 곧 알 수 있었다.
 
그분의 거룩한 임재를 표현할 방법이 없었다.
 
그러나 나는 그분이 주님 이셨음을 분명히 알고 있다.
=====>첫 대면에서 주님이 찾아 왔다고 하고서, 이제 와서 성령의 도우심으로 곧 알 수 있었다고?
 
창세기 1장 같구나 앞뒤가 맞지 않는 것이!
 

주님이 말씀하셨다.

"사랑하는 캐더린!

내 영으로 너를 지옥으로 안내하겠다.
 
그리하면 너는 지옥의 실체에 대하여 기록할 수 있고 이 지구상의 모든이들에게 지옥이 실존함을 알릴 수 있으며 어두움 가운데 있는 잃어버린 자들을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의 빛가운데로 인도할 수 있을 것이다."
=====>아~하 지옥으로 예정됐던 자들도 천국으로 갈 수 있구나.
 
그럼 개독이 말하는 예정론이 거짓인가?
 

순식간에 내 영혼이 육체에서 분리가 되었다.
 
나는 내 방을 벗어나 위로 하늘을 향하여 주님과 함께 올라갔다.
 
비록 영적인 상태였지만 진행되어지는 모든 상황을 알 수 있었다.
 
저 아래로 나의 남편과 아이들이 집에서 잠들어 있는 것이 보였다.

집 지붕을 통과해서 위로 주님과 함께 올라가면서 내 육체가 침대 위에 누워있는 것이 보였다.
 
마치 육체가 죽은 것처럼 보였다.
 
지붕이 완전히 벗겨진 것처럼 내 가족들의 잠자는 모습 까지도 볼 수가 있었다.

이때 주님이 나를 어루만지시며,

"두려워 말라. 너의 가족은 안전할 것이다." 라고 말씀하실때 주님은 내 생각을 다 읽고 계셨다.

=====>어딜 어루만졌지? 영만 올라 갔는데!!!!!!! 만질 곳이 있나?
 

나는 최선을 다하여 내가 보고 들은 것을 차근차근 이야기하려고 한다.
 
내가 이해하지 못했던 것들도 있다.
 
그때마다 주님께서는 그 의미들을 설명해 주셨지만 이야기하지 않으신 것도 있었다.

지금 여러분께 말씀드리는 것은 사실입니다.
 
이것을 내게 보여주신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이로 인하여 그의 거룩한 이름을 찬양합시다.
 
사랑하는 여러분, 내가 하는 말은 거짓이 아닙니다.
 
지옥은 실존합니다.
 
이 책을 준비하는 동안에도 성령에 이끌려 그곳에 많이 갔다 왔음을 고백합니다.
=====>자꾸 사실이라고 강조 하는 것은 사기꾼이 거짓을 호도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방법이란다.
 

곧 나는 여러 하늘들을 지나 올라갔다.
 
고개를 돌려 주님을 바라봤다.
 
주님은 영광과 권능으로 가득차 있었다.
 
큰 평안이 그분께 흐르고 있었다.

주님은 내 손을 잡으시면서,
"나는 너를 사랑한다.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고 말씀해 주셨다.
=====>크크크~~~~~~ 거짓임을 고백하는군! 영도 머리가 있고 손이 있냐?
 
고개를 돌리고 손을 잡게.
 

이때 우리는 더 높이 올라가고 있었다.
 
조그만 지구가 저 아래로 내려다 보였다.

지구를 벗어나면서 곳곳에 회오리 바람 같은 것들이 많이 보였고,
 
그 끝은 한 곳으로 보내는 것처럼 보였는데,마치 거인처럼 음산하게 계속해서 움직이고 있었다.

지구 바로 위에서 쉼없이 움직여댔다.
 
=====>그 곳의 공기는 맑더냐?
 
바람이 분다면 공기나 아니면 다른 기체가 있을텐데!
 
 
그 중에 한 곳인 입구에 이르자 나는 주님께 물었다.

"이것들은 무엇인가요?"

"이것들은 지옥으로 가는 출입구들이란다.
 
우리도 이것들 중 하나를 통하여 지옥으로 가게 될 것이다." 라고 주님이 대답하셨다.

즉시 우리는 그 입구들 중 하나를 통해 안으로 들어갔다.
 
입구 안쪽은 터널처럼 보였다. 모두 나선 모양으로 생겼다.
=====>출입구는 철재더냐? 목재더냐?
 

칠흙같은 어두움이 엄습해 왔다.
 
이 어두움 속에는 숨쉬기조차 싫은 냄새로 가득차 있었다.
 
터널 양쪽가에는 벽에 항상 박혀 사는 듯이 보이는 살아있는 물체가 있었다.

짙은 회색인 이 물체는 우리가 지나갈 때 같이 움직이면서 소리를 질러댔다.
 
외관상으로 그들은 귀신들이라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었다.

그 이상한 형체들은 움직일 수는 있었지만 여전히 벽에 붙어 있는 상태였다.

역겨운 냄새가 그들에게서 풍겨나왔고 소름끼치는 소리로 우리를 향해 질러댔다.
=====>냄새는 코로 맡아냐? 소리는 귀로 듣고?
 
영혼만 갔으니 코도 귀도 없을텐데.....뭘로 냄새를 맡고 소리를 듣지?
 
냄새와 소리는 공기가 있고 그 것을 감지할 수 있는 육체적인 감각기관이 있어야 인식을 할 수 있을텐데......
 
계속 사기로 일관하는군~
 

때때로 그들의 윤곽이 드러나기도 했으나 더러운 안개로 덮여 있었다.

나는 "주님, 저들의 존재가 무엇입니까?" 라고 물으며 주님 곁으로 바짝 달라붙었다.

주님이 말씀하셨다.

"그들은 사단이 명령을 내릴 때마다 지상에 파견되는 더러운 귀신들이란다."
=====>개독들은 야훼를 제외하고는 다른 신이 없다고 하잖니?
 
그런데 그런 신이 있었어?
 

우리가 터널 안으로 더 깊이 들어가면서 그 귀신들은 우리를 조롱하며 비웃었다.
 
그들이 우리를 만지려고 했지만 주님의 권능 때문에 가까이 올 수가 없었다.
 
그곳의 공기는 오염이 되어 더러웠다.
 
주님이 같이 하셨기에 그러한 무서운 곳에서도 담대 할 수가 있었다.

 
=====>영이 형체가 있냐? 만지려고 하다니!!!!
 
 

놀라운 것은 비록 영적인 상태이었지만 나는 모든 감각을 그대로 가지고 있었다.
 
들을 수 있었고, 냄새맡고, 보고, 느끼고, 심지어 선악을 분별할 수가 있었다.
 
오히려 나의 감각이 더 민감해 있었다.
 
그리고 터널 안의 냄새로 인하여 속이 울렁거렸다.

우리가 터널 밑으로 더 내려 갈수록 비명소리는 더 커지기 시작했다.
 
어두움 속에서 고막이 찢어지는 듯한 소름끼치는 소리가 들려왔다.
 
갖가지 소리들로 가득차 있었다.
 
나는 공포의 죽음과 내 주위의 죄들을 느낄 수가 있었다.

그곳엔 내가 지금까지 맡아 본 적이 없는 역겨운 냄새들로만 가득차 있었다.
 
그것은 시체가 썩어가는 냄새였으며, 사방에서 풍겨 나왔다.
 
이 지구상에선 맡아 본 적도 없던 냄새였고 한번도 들어 본 적이 없던 절망의 소리들이었다.
 
곧이어 이 소리들은 죽은 영혼들의 울부짖음인 것을 알게 되었으며 지옥은 그들의 흐느끼는 소리들로 가득차 있었다.
=====>냄새와 소리는 공기와 같은 전달 물질이 있어야만 느낄 수 있는 것이다.
 
그 곳은 지구의 한구석, 즉 네 방에서 사기를 치다보니 이런 결과가 나오는 것이다.
 
시체가 썩는 냄새가 난다고?  사람이 죽으면 시체도 같이 지옥에 가냐?
 
그럼 공동묘지에 뭍혀 있는 시체들은 무엇인가?
 
화장한 시체도 썩더냐?
 
 

갑자기 음산한 바람이 불었다.
 
번개같은 섬광이 한 번 비칠 때 벽에 있던 물체들이 드러났다.
 
처음에는 분명한 형체가 드러나지 않았다.
 
그러나 그것이 우리 앞으로 슬금슬금 기어오는 큰 뱀인 것을 알았을 때 나는 한 발자국도 내 딛을 수 없었다.

더 자세히 들여다보니 징그러운 뱀들이 도처에 깔려 있었다.
=====>뱀이 살고 있다면 공기가 있는 곳이구나. 그리고 영혼이 무슨 내디딜 발이 있냐?
 
 

예수님께서 나에게 말씀하셨다.

"우리는 이제 '지옥의 왼편 다리' 쪽으로 들어가게 된단다.

너는 큰 슬픔과 애통함, 그리고 이루 형용할 수 없는 공포들을 보게 될 것이다.
 
네가 지금 보게 될 것들은 지구에 있는 모든 영혼들에게 경고가 될 것이다.
 
네가 보는 것들은 사실이니라. 두려워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마침내 주님과 나는 터널의 바닥에 이르렀다.
 
우리는 지옥으로 한 발자국 내딛었다.
 
나는 할 수 있는 한 내가 본 그대로를 전하고자 한다.
 
예수님께서 지시하신 대로 전할 것이다.

우리 앞에는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큰 장소가 있었는데 도처에 여기 저기 날아 다니는 물체가 있었다.
 
그곳은 신음하는 소리와 슬피 울부짖는 울음소리로 가득차 있었다.
 
나는 위로 희미한 빛을 볼 수 잇었다.
 
우리는 그 빛을 향하여 걷기 시작했다.
 
그 쪽으로 가는 길은 건조하고 가루같은 것들로 덮여 있었다.
 
우리는 곧 조그만 어두운 터널로 이어지는 출입구에 이르렀다.
=====>날아 다니기 위해서는 공기와 같은 것이 있어야 하는데.....
 
다리는 뭘로 만들었나? 나무 철? 그리고 누가 만들었나?
 
령이 중력의 법칙을 적용받나 다리가 필요하게?
 
지금 까지 말하는 것으로 본다면 지옥은 지구와 같은 조건을 갖은 땅덩어리이다.
 
그 구체적인 위치를 알려다오~
 

거기에는 이 책에 감히 기록할 수 없는 무시무시한 것들이 있었다.
 
지옥의 공포는 이루 말할 수 없었다.
 
너무 무서워서 주님이 옆에 계시지 않은 것처럼 느껴졌다.

이글을 쓰면서 어떤 것들은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러나 주님은 모든 것을 아시기에 내가 본 대부분의 것들을 이해 시켜주셨다.

여러분에게 경고합니다.
 
절대로 그곳엔 가지 마세요.
 
그곳은 영원한 고통과 아픔과 괴롭힘으로 가득찬 무서운 장소입니다.
 
여러분의 영혼은 영원토록 사는 존재입니다.
 
영원토록 살아갑니다.
 
여러분의 본질은 바로 영혼입니다.
 
그 영혼이 지옥에 가든지 천국에 가든지 할 것입니다.

지옥이 이 지구에 있다고 하시는 분들께, 맞습니다!

지옥은 지구 중심에 있습니다.
 
거기에는 밤낮으로 고통당하는 영혼들이 있습니다.
 
지옥엔 파티가 없습니다.
 
사랑도, 자비도, 쉽도 없습니다.
 
오로지 여러분의 상상을 초월하는 슬픔의 장소입니다.
=====>가라 마라 할 것이 없네........ 지옥이든 천국이든 있어야 가지!
 
그리고 지옥은 지구의 중심에 있다고?
 
그 곳에도 공기가 있고, 뱀이 돌아다녀? 지구 중심에서?
 
이런 허접한 사기서를 권장하고 사실이라고 박박우기는 기독교인들은 어떤 뇌를 갖었을까?
 
아무리 지옥이 없다고 한들,기독교라는 종교가 없으면 굶어 죽기 딱인 성직자라는 놈들을 이용해서 책 팔아 먹기 위해서 당신의 양심을 쓰레기통에 버리고,
 
이렇듯 거짓말로 자신을 속여도 되는 것인지?
 
당신의 양심에 물어봅니다.

Author

Lv.75 가로수  최고관리자
347,977 (46.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유태인 2008.06.03 01:37
거짓말마 너도 사 .자 도둑이지
이만희 2008.06.03 01:42
거짓말마 너도[사] .자 도둑이지 누굴 속일려구
예수 똥꼬 2008.06.05 17:11
성을 지씨인 사람이

딸 이름을 옥이라고 지으면 지옥이 됩니다. ㅋ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94 당신은 사기치고 있습니다. 불경에 라마다경이라는 것은 없습니다. 댓글+3 가로수 2008.03.23 4434
1293 [펌]개신교 보드에서 비(非)기독교인들이 글을 쓰는 이유(理由) 가로수 2007.06.04 4433
1292 기독교죄악사 상 가로수 2008.06.14 4432
1291 예수신화는 남의 신화, 그대로 베낀 표절신화 댓글+3 가로수 2010.09.10 4431
1290 제가 롯의 처지에 있었다고해도 제 두 딸을 내 주었을 것입니다 댓글+22 가로수 2006.09.05 4414
1289 [펌]위대한 성경 가로수 2007.06.04 4409
1288 [펌]무신론과 관련한 흔한 논증(論證) 가로수 2007.06.04 4379
1287 손복음 조목사가 천사를 보았다네요(2012.2.26 주일설교 mp3 및 내용) 댓글+8 son of viper 2012.03.30 4376
1286 구세군남비 수입으로 500억짜리 빌딩 세움(아고라 펌) 구세군 2007.12.02 4372
1285 [펌] 불교와 예수 무성 2013.05.13 4372
1284 클럽안티기독교 정기 잡지 "CAC" 3호 안내 한님 2012.08.10 4350
1283 [펌]마리아의 처녀(處女) 수태(受胎) 소문은... 가로수 2007.06.04 4336
1282 창조론자들이 계산한 수권층 가로수 2007.08.02 4326
열람중 지옥은 있습니다. --그래요? 댓글+3 가로수 2008.05.30 4326
1280 클럽안티기독교 잡지 배부 안내 한님 2012.06.20 4315
1279 성경과 우리의 건강 댓글+10 마이크 2008.06.17 4312
1278 [펌]기독교와 장승 가로수 2007.06.04 4310
1277 [펌]크리스마스에 대해 가로수 2007.06.04 4289
1276 자유의지 댓글+32 자유의지 2009.04.29 4257
1275 법륜스님, '기독교'를 말하다 한님 2012.03.18 4251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67 명
  • 오늘 방문자 516 명
  • 어제 방문자 586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1,700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