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편타당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보편타당

인드라 2 3,130 2004.04.06 11:49
백학이 한가로이 노닐던 우리네 고향에는
성황나무 치렁치렁 고운 줄들이 메달려있었다.
먼길을 걸어오신 할머니는 그기에 휴유~~하고 휘파람을 날리며
성황님 이놈 건강하고 잘되게 해주세요..하시고는 손바닥을 싹싹
빌었다.

과거의 유산이다.
성황당을 모시고 태주되는 나무를 신성시하던 우리들의 조상님들.
그러다 개화가 되고 근대화가 되면서
나무둥치가 우리에게 어떠한것도 해줄수없음을 우리는 알아버린것이다.
그당시인들에게 성황을 모시는 일은 보편적인 현상이었다.
그러나 성황은 타당성을 잃은것이다.

예로부터 보편타당성에서 벗어난 종교는 혹세하여
사람들에게 재물을 빼앗았고 종교종사자는 권력을 쥐었다.
그러나 어김없이 그러한 종교들은 사라졌던것이다.

작금의 개신교도 보편성은 획득하였으나 타당성에서
그누구도 확신을 하지못한다.
우리는 나날이 발전하고있다.
개 신교인들이여
타당성을 획득하지 못하는 종교는 사라진다.
스스로에게 질문해보자.
개 신교의 타당성은 무엇인가?
성서가 아닌가?....이미 인간 사고의 산물이라는그것..
결국 개신교또한 인간사고의 산물이 아닌가?
타당성이 무엇인가?

Comments

=_= 2004.04.06 14:45
성서가 타당?..  피식.
문학비평 2004.04.06 12:45
보편 타당성 상실 결과적으로 특수성의 집단으로 자멸하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 개 신교인의 사랑은 보상인가? 사랑인가? 댓글+19 인드라 2004.04.07 3904
53 영혼불멸이냐 소멸이냐?....최소한 심판은 없다. 댓글+1 === 2004.04.07 3500
열람중 보편타당 댓글+2 인드라 2004.04.06 3131
51 기독교의 사랑(아가페) 이라는 메시지는 ? 댓글+4 군덕네 2004.04.05 4406
50 한점 안틀리는 成書의 시대타기 조작의 한 예 댓글+3 반아편 2004.04.05 3149
49 리그베다의 창조의 노래 댓글+4 인드라 2004.04.04 3304
48 기독교에대한 토의가 사변일수밖에 없는 이유 댓글+3 인드라 2004.04.04 3356
47 내가 겪음한 기독교인들 댓글+2 어벌 2004.04.04 3406
46 바이블을 해석한다는 말 엘릭젠더 2004.04.04 2885
45 최면은 쭈욱 계속된다..! 왜 빙의성'트랜스'증후군이냐고? crow 2004.04.04 3197
44 최면은 계속된다..! 왜 '빙의성'트랜스 증후군이냐고? crow 2004.04.04 3267
43 딸내미를 위한 자작동화 댓글+1 똘똘이아빠 2004.04.02 3222
42 아이의 질문 인드라 2004.04.02 3293
41 최면은 계속된다..!!!! 안수기도의 허울..! 댓글+4 crow 2004.04.01 3520
40 종교의자유(오노님의글) 인드라 2004.03.30 3562
39 부활한 사람들 그리고 승천한 사람들 === 2004.03.28 3140
38 믿음이 신실한 기독인과 망둥어 하여튼 2004.03.28 3219
37 목회자는 진정 구원받으려는 사람들에게 구원자인가? ? 댓글+3 군덕네 2004.03.25 3155
36 유다를 배신한 예수...예수의 독선과 유다의 고뇌 댓글+2 === 2004.03.10 3654
35 우주론 댓글+5 러셀 2004.03.10 3522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6 명
  • 오늘 방문자 416 명
  • 어제 방문자 580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60,591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147 개
  • 전체 회원수 1,61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