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사를 미신행위로 매도하는 기독교인들을 위한 제사 이야기 (3/1) 원시시대 ~ 고대왕권 시대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제사를 미신행위로 매도하는 기독교인들을 위한 제사 이야기 (3/1) 원시시대 ~ 고대왕권 시대

화니 0 3,138 2003.10.24 09:48
역사적인 사회의 변화를 보면 원시공산제 - 고대왕권제 - 봉건제 - 민주주의제 로 변모하였음을 학교에서 배웠으리라 믿겠습니다.

그럼 이제부터 본론으로 들어가겠습니다.

원시공산제 시대에는 부족을 이념적으로 통솔하는 샤먼(천신을 모시는 제사장)이 있었고, 실질적으로 부족을 통솔하는 부족장이 있었습니다.
이 시기에는 토템이즘(동물숭배 사상)과 애니미즘(만물 정령사상)이 지배적인 사상이었죠.
이들의 풍습중 인신공양 즉, 사람의 몸을 제물로 바치는 부족도 있었으며, 곡식이나 사냥으로 포획한 짐승들을 잡아 제사를 지내는 부족도 있었습니다.
이 시기의 제사는 자신들보다 우월한 존재에 대한 경외감으로 나쁜일이 없도록 기원하는 구복신앙의 성향이 강하였고, 샤만의 힘은 그만큼 강하였습니다.
제사는 샤만의 권위를 강화시키는 역할을 하였으며 이에 대하여 감히 의문을 가지는 부족원들은 거의 없었습니다.
이 시기의 제사를 보면 부족원들이 권력에 대한 막연한 공포감과 경외감이 있었으리라 생각되지요?
그런 막연한 공포감은 지배층이 지배하는데 도움이 되었지요. 즉, 제사는 이때에도 부족의 단결수단이었음을 볼 수 있습니다.

부족간의 병합을 위해 전쟁이 만연하였고, 그 과정에서 부족장의 권한이 강화 되더니,

고대왕권제에 이르러 샤먼의 권위가 약해지고
점차적으로 제사를 지낼 능력이 있는 왕이 출현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제정일치의 권한을 최초로 가진 왕을 [단군]이라 칭하였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단군]을 일반적으로 [단군왕검]이라 하여 하나의 개인으로 보는 개념없는 분들이 많습니다. [단군]은 황제, 왕, 대통령처럼 지도자의 명칭을 뜻하는 호칭입니다. 단군이라는 직책은 많은 사람들이 그 계보를 이어 나갔습니다.
부탁입니다. 제발 [단군]이 사람의 이름이라는 무식한 말씀은 하지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이것은 " 난 우리나라역사 따위는 관심없어 ! " " 이스라엘의 이야기가 더 좋아 ! " 하는 것과 마찬가지 입니다.)

이 시기에는 제사의 성격이 좀 다른 경향을 보입니다. 하늘에서 내려온 자손(선민사상, 천손강림 사상이라고 하죠)들이 인간세상에 내려와 하늘의 법도대로 인간을
다스리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라는 뜻으로 제사를 지냈습니다. 이 시기의 제사는 지배층의 권력을 더욱 강하게 해 주었으며, 제사권과 통솔권을 가진 강력한 지도자의 권력을
더욱 증가 시켰었죠. 다만 다른점이 있다면 이 당시에는 원시시대와는 달리 막연한 공포감 보다는 선민사상으로 인한 우월감이 존재 했겠죠?
이 시기의 제사는 우월한 민족성의 고취가 추가 되었으며, 부족의 [단결력강화]라는 기능은 역시 같음을 알 수 있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14 저좀 도와주십시오 댓글+1 대갈왕자님 2008.02.27 3117
813 간신(姦神)을 섬기는 목사들의 교회 가로수 2010.04.05 3116
812 최면은 계속된다..! 왜 '빙의성'트랜스 증후군이냐고? crow 2004.04.04 3115
811 안녕하십니까 오랫만에 인사 올리는 신비인입니다. 댓글+2 신비인 2008.12.13 3115
810 진실하고 거룩하다는 개독 먹 사들의 실체를 드러냅시다!!! - 필독 댓글+1 시라소니 2008.02.01 3114
809 [기사]가난한 국가일수록 종교 강국 댓글+2 가로수 2008.02.21 3114
808 바벨탑 사건이 있었다는 시기의 인구 댓글+11 가로수 2011.08.10 3114
807 오직예수 댓글+2 오직예수 2007.10.18 3113
806 성경에 오류와 모순이 많은 건 인정하는데 말입니다. 댓글+5 협객 2011.01.01 3113
805 그럴까요? 댓글+2 유영식 2007.10.18 3109
804 아니, 이럴 수가 ???? 가로수 2007.12.07 3109
803 야훼의 사랑 =(?)부모의 사랑 댓글+2 불쌍한넘 2005.11.04 3108
802 사랑은 기독교의 전유물이 아닙니다....다시 읽어 보는 스테어님의 글 댓글+1 가로수 2009.05.02 3108
801 창세기에서 이미 기독교는 죽었다. 眞如 2003.10.26 3106
800 어느신문 100자평에서 빌려온 것입니다. 윤서 2010.04.26 3106
799 유대무당 예수야! 이젠 너의 고향으로 떠나가라! 유대무당 2007.11.28 3104
798 협객님 글에 대한 생각.. 댓글+11 알고싶어요 2010.12.17 3104
797 (유럽6신) 피사의 사탑가 갈릴레오, 석조문화와 목조문화 사천왕 2007.11.15 3101
796 교회 시간낭비에요~~~~ 댓글+1 애무새 2008.06.18 3099
795 [펌]종교의 미래 가로수 2011.05.14 3099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1 명
  • 오늘 방문자 615 명
  • 어제 방문자 637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29,275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6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