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마리아의 처녀(處女) 수태(受胎) 소문은...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펌]마리아의 처녀(處女) 수태(受胎) 소문은...

가로수 0 4,369 2007.06.04 18:51

[ Christian ] in KIDS
글 쓴 이(By): staire (강 민 형)
날 짜 (Date): 1997년12월22일(월) 21시50분35초 ROK
제 목(Title): 마리아의 처녀 수태 소문은...

 

당시의 유행이라고 할 수 있지요. `편모슬하에서 자란 과부의 아들'이란 당시 활약했던 예언자들의 공통적인 자격조건이었습니다. 예수의 라이벌이었던 티아나의 아폴로니우스도 어머니가 신의 아이를 처녀 수태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버지가 왕이나 귀족이 아닌 바에는 아버지란 존재는 오히려 장애요인이었을 것입니다. 예수의 경우에도 시시한 목수의 아들이라고 알려지는 것보다는 좀더 그럴듯한 이야기를 꾸며내는 편이 유리했겠지요. (그노시스파의 전승에 따르면 예수가 전도 활동을 시작했을 때 예수의 아버지 요셉은 이미 죽었기 때문에 예수는 `과부의 아들'로 불렸다는군요.) 다윗 왕가의 후손을 사칭하게 된 것도 그런 눈물겨운 신분 컴플렉스의 결과겠지만 여기까지는 그래도 유대적인 사고방식의 산물입니다. 그러나 어머니가 신의 아이를 잉태한다는 사고방식은 바빌론의 신전 창부의 흔적이 짙게 배어 있습니다. 바알 신전의 신전 창부는 신전을 다녀가는 남자들의 아이를 신의 아이라고 주장해 왔으며 `아버지 없는 아이 = 신의 아이 = 영웅'이라는 도식이 당시의 유행이었던 셈이죠.

이런 글을 읽고서 음녀론의 홍병희씨는 기뻐할지도 모르지만 제가 보기엔 개신교도 음녀론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합니다. 홍병희씨가 천주교를 비방하는 것을 보고 있으면 저는 왠지 `우리는 여당이 아니다'를 외치는 닭나라당이 생각나는군요 :)

그리고 almah와 parthenos 문제는 저도 오래 전에 한번 이 보드에서 지적한 적이 있습니다만 그때 제가 얻은 반응이라고는 `이사야서가 쓰여진 시대와 신약의 시대는 사회 문화적 배경이 달랐기 때문에 표현 방법이 달랐던 것 아닐까여?'라는, 순진함을 가장한 비열한 답변과 `원래 뜻하는 의미가 처녀가 아니었지만 나중에 처녀라는 의미로 쓰이게 된 것조차 하나님의 섭리다'라는 식의 기기절묘한 궤변뿐이었습니다. 그나마 답변이라도 써준 사람은 이렇게 단둘이었고 나머지 모든 사람들은 침묵으로 답변을 대신했습니다. (바로 위에 있는 홍병희씨의 글을 보니 역시 마찬가지군요.)

* 이 보드의 기독교인들이여, Symond 목사를 욕하지 마시오. 듣고싶은 것만 듣고 읽고싶은 것만 읽고 답변이 궁하면 입을 닫는다는 점에서 여러분과 Symond는 다를 게 없지 않소. *

Author

Lv.75 가로수  최고관리자
347,977 (46.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92 명
  • 오늘 방문자 549 명
  • 어제 방문자 582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70,111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