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의 생일과 크리스마스

예수의 생일과 크리스마스

가로수 0 2,797 2007.12.29 13:49
예수의 생일과 크리스마스   
 
 
공식적인 예수의 생일은 12월 25일이다.
 
그리고 그는 33세에 죽었다.
 
그러니까 예수는 원년, 즉 1년 12월 25일에 베들레헴에서 태어났고 33년에 십자가에서 사형을 당했다는 말이다.
 
 
그렇다면 우선 그가 태어난 해부터 확인하여 보자.
 
 
우선 마태복음 2장을 보면 헤롯 왕 때에 태어났고,
 
동방박사들이 동방에서 베들레헴의 별을 보고 유대인의 왕이 태어난 것을 알게 되어 찾아갔다고 하였다.
 
 
점성가들은 원년에는 그런 별이 있을 수 없다는 데 의견이 일치하고 있다.
 
점성가들에 의하면, 베들레헴에 별이 나타났다는 사실은 여러 가지의 가능성을 말한다고 한다.
 
우선 산양좌(山羊座-Capricorn) 별자리 안에서 광을 발하는 혜성은 기원전 5년 3월에 66일 동안 존재했던 일이 있었고,
 
독수리 별자리 안에서 기원전 4년 4월에 노바(Nova) 가 폭발한 적이 있었으며,
 
물고기자리(Pisces)에서 기원전 7년 5, 9, 12월에 목성(Jupiter)과 토성(Saturn)이 직선상에 놓인 적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목성과 토성이 일직선상에 놓이는 일은 139년에 한 번씩 있는 일이다.
 
예를 들어 1961년에 이런 일이 있었고, 다음 차례는 2100년에 있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일치선이 물고기자리 안에 일어나는 일은 900년 만에 한 번씩 있는 매우 드문 일이다.
 
그런데 예수는 물고기 해에 물고기 달에 태어난 사람이라고 하며,
 
그런 이유로 초기 크리스천들은 물고기로 암호를 삼기도 했고, 교황도 어부에 비유하고 있다.
 
 
그렇다면 그 당시 망원경이 없었을 터이니 육안으로 밝은 별을 보았을 것이며,
 
육안으로 밝은 별을 보았다는 것은 두 개의 별이 겹쳐 마치 별 하나처럼 보였기 때문일 것이다.
 
또 누가복음 2장에 보면 예수가 태어났을 때 카이사르 아우구스투스(Caesar Augustus)가 호적을 하라는 명을 내렸다고 하였다.
 
즉, 출생신고를 하라는 말이었고, 이것은 역사상 처음 있었던 일이었다 한다.
 
그런데 역사책에는 그 명령은 기원전 7년에 있었다고 나온다.
 
이것은 예수가 기원전 7년에서 4년 사이에 태어났다는 이야기가 되며, 점성가들은 예수가 기원전 7년에 태어났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역사적으로 볼 때 4세기까지 사람들은 1월 6일을 예수의 생일로 알고 잔치를 했다.
 
그런데 미트라(Mithras) 신을 믿는 태양종교에서의 12월 25일은 미트라의 생일이자 솔 인빅투스(Sol Invictus: 정복되지 않는 태양)
 
축제일이었는데, 콘스탄티누스 황제가 자신이 신봉하던 이 태양종교에서의 태양이 다시 태어나는 날과
 
예수가 태어난 날을 일치시켜 12월 25일을 크리스마스로 바꾸었다.
 
 
그 내용을 설명하면 아래와 같다.
 
12월 21일은 동지이다.
 
그리고 동지를 며칠 지나서 25일부터 낮이 길어지기 시작한다.
 
이렇게 낮이 길어지는 것을 태양이 다시 태어남으로 간주하여 고대부터 축제를 올렸던 것이다.
 
마찬가지로 솔 인빅투스 라는 것은 시리아 지방에서 크게 유행했지만,
 
이집트에서도 빛을 주는 미트라(Mithras)라는 태양신이 태어났다는 12월 25일을 축제일로 삼았던 것이다.
 
그래서 태양은 영원하며 미래의 심판의 날에 태양을 잘 섬긴 사람들은 죽은 자도 되살아나 부활을 한다는 것이었다.
 
 
바로 그리스도교에서 말하는 것과 똑같으나 태양 대신 예수로 바뀐 것뿐이다.
 
그뿐이 아니다.
 
유대인들도 하누카 라는 빛의 축제일이 있는데,
 
첫째 날 촛불 하나로 시작하여
 
매일 하나씩 더하여 8일째 되는 날에는 촛불 여덟 개를 밝히는 8일간의 빛을 추모하는 축제를 하고 있다.
 
 
또 중세기에 와서는 크리스마스 때 12일간 사과나무에 여러 가지의 장식을 하고 사과로 만든 술을 마시며
 
남자들은 머리에 뿔 달린 의상을 입고 자식을 많이 낳게 해 달라는 염을 하며 춤을 추었다고 하는데,
 
크리스마스 캐롤의 하나인 크리스마스의 12일(Twelve Days of Christmas) 의 12일이라는 숫자는 이런 전통을 갖고 있는 것이다.
 
 
또 로마에서는 동짓날에 주인이 노예들에게 반대로 봉사하며 서로 선물을 교환하고 잔치를 벌여 먹고 마시고 춤추는
 
사투말리아(Satumalia)라는 축제일이 있었다.
 
이 때에는 온 집 안팎에 호화스런 치장을 하고, 미슬토(Mistletoe)라는 나무에 마치 우리의 성황당처럼 주렁주렁 장식을 매달아 놓고는
 
그 나무 밑에서 서로 번갈아 가며 혼잡한 성교를 하는 오르지(orgy)를 행하여 잉태를 많이 해 자식을 많이 낳도록 하는 축제이다.
 
또 동쪽으로 가면서 인도로 넘어와서도 많은 동짓날의 축제전통을 찾을 수 있다.
 
그리고 우리도 동짓날 서양 사람들처럼 요란하지는 않을 망정 잔치를 벌인 것도 이와 상통하는 일이다.
 
바로 이런 것들이 서양의 크리스마스 전통이 된 것이다.
 

만약 예수가 기원전 7년에서 4년 사이에 태어났다고 하면 그가 죽을 때의 나이는 33세가 될 수 없는 일이다.
 
그러면 왜 하필이면 33세가 되었는가 하는 것은 카발라(Kabala)를 알아야 이해된다.
 
카발라 철학은 유대인들이 고대에서부터 비밀리에 신봉해 오고 있는 수상학(數相學-numerology)을 포함한 철학이다.
 
근래에 성경을 숫자로 풀이하는 이론이 나온 것도 이 수상학을 이용한 것이고,
 
예수가 그 많은 제자 중에서도 12제자를 택한 이유도,
 
프리메이슨의 최고 계급이 33도인 것도,
 
미국의 휘장에 별이 13개인 것 등등 모두가 이 수상학에 근거를 두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억지로 예수의 나이를 33세로 만든 이유가 여기에 있고, 그러기 위해서 원년을 바꿀 수밖에 없었다.
 
혹자는 그런 미신 같은 일이 하나님을 믿는 그리스도교에서 어떻게 있을 수 있는가 하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이런 숫자가 얼마나 중요한가 하면 미국 독립전쟁 때 미국기의 별도 13개가 있었고 남북전쟁 때 남부의 깃발에도 별이 13개였다.
 
 
이것은 13개의 주가 합쳤기 때문에 별을 13개 넣은 것이라고 설명하겠지만 그것은 틀린 말이다.
 
실상 그 때의 주는 11개밖에 없었는데 구태여 13개의 별을 집어넣어야 했던 것을 이해한다면
 
숫자가 얼마나 중요하게 취급되었는가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여기에 관여했던 사람들은 모두 크리스천이라고 자부하는 사람들이었다.
 
그리하여 위에서 유대인들이 1월 6일을 그의 생일로 여겼다는 이야기도 카발라에 의한 날짜였을 확률이 높다.
 
또 그레일(Grail)의 혈통, 즉 다윗 또는 예수의 혈통을 잇는 왕가의 한 귀족이며 학자인 가드너(Laurence Gardner)는
 
예수의 진짜 생일이 기원전 7년 3월 1일 일요일이라고 계산해 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 자연과 만물의 영장 가로수 2007.12.29 2222
33 모세 이야기 가로수 2007.12.29 2432
32 예수와 마리아 가로수 2007.12.29 2442
31 예수는 진정한 메시아였는가? 가로수 2007.12.29 2457
30 성경 속의 유대인 부족 가로수 2007.12.29 2500
29 추장 시아틀 댓글+1 가로수 2007.12.29 2551
28 하나님 아버지와 하나님 어머니 가로수 2007.12.29 2609
27 아담과 이브와 여성의 위치 가로수 2007.12.29 2776
열람중 예수의 생일과 크리스마스 가로수 2007.12.29 2798
25 진정 예수의 아버지는 요셉이었고 고향은 나사렛이었는가? 가로수 2007.12.29 3162
24 유대교, 그리스도교, 이슬람교의 근원 가로수 2007.12.29 3262
23 예수는 결혼했는가? 가로수 2007.12.29 3357
22 예수는 양성애자였는가 ? 댓글+6 가로수 2007.12.29 3500
21 열 두(12) 가로수 2007.12.29 4127
20 하나님의 아들들과 네필림 가로수 2007.12.29 4229
19 태양신과 불(火) 댓글+2 가로수 2007.12.30 4567
18 인자(人子-Son of Man) 가로수 2007.12.30 4571
17 아마겟돈 가로수 2007.12.29 4602
16 연옥(煉獄) 댓글+2 가로수 2007.12.30 4910
15 일요일 댓글+2 가로수 2007.12.30 5089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5 명
  • 오늘 방문자 97 명
  • 어제 방문자 184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09,844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6 개
  • 전체 회원수 1,60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