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산이요..물은 물이다??? (by 브리트라)



나의 기독교 경험담

산은 산이요..물은 물이다??? (by 브리트라)

오디세이 1 2,041 2002.08.08 16:20
[잡담] 산은 산이요..물은 물이다???    
  
 
 
 작성일: 2002/02/04
작성자: 브리트라
  
 
저번에, 교회를 한번 갔었습니다...

저야 뭐...교회 가면, 목사이야기야 듣는 둥, 마는 둥 있다가 스르르 잠을 자던지...바이블이나 슬슬 읽으면서, 소일하는데....

평상시와 마찬가지로 그러고 있었습니다.

근데, 목사가 어인 일로 "성철"스님 이야기를 하더군요....
권력에 초연하며, 청빈한 삶을 살아온 이야기를 쭉 늘어놓으면서.... 웬일로 칭찬 비스므리 한 것을 하더군요....

속으로...

"어라...이게 어인 일??"

교회 목사들이 딴 종교 이야기를 하면...거의 100% 기독교 혹은 예수, 여호와보다 열등하다...뭐 이딴 식의 이야기를 지껄이는 것을 많이 목격했기 때문에.... 상당히 신선하더군요.... 그래서, 귀를 쫑끗 세우고, 그 목사의 말에 집중을 하였습니다....

성철스님의 행적과 인품에 대한 칭찬을 쭉 늘어놓더니...유명한 말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 라는 어구를 인용하더군요....
그러면서, 목사의 해석이 이어졌습니다.

위의 구절을 인용하면서, 성철 스님은 인간의 유한함과 자연 앞에 고개 숙인 인간의 겸손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이야기 하더군요.... 저는 속으로 끄덕끄덕 하면서...거 괜찮은 해석이네.... 흐흠.... 이러고 있었습니다.  근데, 갑자기 목사가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기 시작하더군요...

결국, 성철스님의 깨달음도 거기까지 였다...그러나, 기독교는 다른다... 그 자연을 창조한 여호와 하나님을 깨닫지 못한 "세상철학"의 한계 속에서.. 더 깊은 깨달음을 얻지 못한 것일 뿐이다.... (-.-)

그러면서, 바이블의 시편 구절 몇 구절과 마태 던가, 요한이던가...하여간...예수가 몇 마디 씨부린 구절을 외치면서..(뭔지 까먹었습니다..긁적..) 여호와, 예수는 자연을 넘어서서 우리에게 영적인 구원을 말하고 있으며, 이를 통하지 않고는 우리는 구원을 얻을 수 없다....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요" 라는 "세상철학"(-.-)의 한계를 넘어서서 구원을 얻어야 한다... 뭐, 이러면서 강변을 하더군요....

슬슬 짜증이 나고, 어이가 없어지더군요....

남의 말을 저렇게 지좃대로 해석하면서, 평가하여, 자신을 높이기 위한 도구로 써먹다니... 과연 자신들의 종교적 우월성을 표현하기 위한 방법이 저러한 것 밖에 없는가???

하긴, 인격적 유일신 사상에 기반하여...생성된 종교니 만치...스스로의 절대성을 나타내기 위해서는 비교를 통해... 남보다 우월하다는 것을 표현하여 그 위상을 나타내어야만 하는 헛튼 짓거리를 자주 써야 되겠지요....

하여간, 한심한 종교입니다....(-.-)
 

Comments

세일러문 2004.09.15 12:09
그거 전에 내가 댕기전 교회 목사도 써먹은 수법인데..어찌 그리 개먹사들은 똑같은지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276 내가 개신교를 떠난이유(5)-왜곡된 교회 댓글+1 엑스 2002.08.05 1630 0
2275 내가 개신교를 떠난이유(6)-맺는말 엑스 2002.08.05 1535 0
2274 신의 존재를 끝까지 부인한 한 과학자의 죽음(칼 세이건) 오디세이 2002.08.05 1654 0
2273 오디세이의 교회관찰기....(1) (2001/05/07 ) 오디세이 2002.08.05 1500 0
2272 어렸을 때의 기억(2001/05/13) 오디세이 2002.08.05 1335 1
2271 [참관기]오디세이 부흥회 가다~~~!! (2001/05/29) 오디세이 2002.08.05 1564 0
2270 기독교 믿는 mother때문에 상담좀 현이 2002.08.06 1561 1
2269 [체험] 교회참관기 II (by 오디세이) 오디세이 2002.08.07 1778 0
열람중 산은 산이요..물은 물이다??? (by 브리트라) 댓글+1 오디세이 2002.08.08 2042 2
2267 친구와 같이 갔던 모 기도원 체험 (작자미상) 오디세이 2002.08.08 1844 0
2266 개독교땜시 망한 내 인생1 작성자: 소산남 엑스 2002.08.17 1868 1
2265 언티기독의 길을 들어서며..... 작성자: 白騎士 엑스 2002.08.17 1464 1
2264 ▷ 한 진실한 기독교인이 보낸 편지 엑스 2002.08.19 1926 1
2263 기독교는 나보고 지옥에 떨어져라고 했고 내가 악마를 불러들인다고 했다 (안티예수 펀글) 쥐뿔도없는놈 2002.08.24 1849 0
2262 차분한 종교를 바라며 중묘지문 2002.09.17 1412 1
2261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엑스 2002.09.26 1566 0
2260 어제밤에.. -夜客 엑스 2002.09.26 1331 0
2259 <무식한건지 정신이 없는건지...> -by 박상옥 엑스 2002.09.26 1489 1
2258 불쌍한 기독교인들 KIKOO 2002.10.12 1791 2
2257 제 남자친구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입니다.ㅜ.ㅜ 댓글+1 나는나 2002.11.09 2184 0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6 명
  • 오늘 방문자 694 명
  • 어제 방문자 1,840 명
  • 최대 방문자 5,411 명
  • 전체 방문자 1,358,996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225 개
  • 전체 회원수 1,66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