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와 전도사 (펌) 속이 후련합니다 ㅋㅋ



나의 기독교 경험담

알바와 전도사 (펌) 속이 후련합니다 ㅋㅋ

서프라이즈 14 2,958 2004.10.30 23:54
울 가게 알바는 참 웃기는 넘입니다. 키는 멀대처럼 크구(190쯤?), 머리는 퍼플(허걱, 이 색깔 아무나 몬 하는디), 생긴건 재섭고, 찌찌는 왜 그리 불룩한지 웬만한 아가씨보다 더 빵빵하더군요.(남들은 근육이라구 하는디, 내 눈엔 트랜스) 있는 집 자식 같은데, 군대 갔다와서 정신 차렸는지 복학전까지 용돈은 지손으로 벌어보겠다구 울가게 찌라시 보구 무작정 온 넘입니다. 와이프가 왜 하필 이 친구를 뽑았을까?
(실은 이 넘 당장 모델로 뛰어도 되는데다 호남형인데... 고놈의 질투심 땜에 미워보입디다. 가슴 대신 배가 나온 몰러 -.-)...

하여간 첫인상부터 맘에 안들어서 별루 말도 안하구 지냈는데... 이 녀석이 오고부터 손님이 꽤 늘더군요. 여성 손님들이...  이제보니 모두 저 녀석 보려구 온 것 같습니다. 그것두 마음에 안드는 일이었지만 무슨 상관이랴... 매상만 많이 오르면 되지...

좀 전에... 한달전 쯤 울집에서 땀 삐지직 흘리고 간 전도사가 가게에 찾아왔습니다. 그때는 저와 알바가 근무교대하는 시간...(저는 낮에 카운터만 보구, 알바는 오후 5시부터 일합니다.) 그동안 공부 좀 했는지 제게 다가오더군요. 하지만 저 친구하구 이야기하라고 했습니다. 빤한 레파토리일것이니까요.

전도사는 저번처럼 무식하게 시작하지 않고, 탐색전부터 펼치더군요.
골자만 옮겨보죠.

전 : 형제님, 혹시 예수님에 대해 아십니까?
알 : 네, 학교 다닐때 들어봤어요.
전 : (몰러를 힐끗 보더니) 제가 오늘 좋은 말씀을 전해 드릴께요.
알 : (탁자를 닦으며) 그러시죠.
전 : 예수님은 사랑 어쩌구 저쩌구, 성경에는 사랑의 말씀이 가득하구 어쩌구, 하나님은 사랑이시구 저쩌구......................
알 : 저를 짝사랑하는 분이 또 있었네요? (이 짜슥 이거 완조이 자뼝(왕자병) 아이가?)
전 : 네, 그 분은 어디에나 계시고, 형제를 보살펴 주십니다.
알 : 그거 참 고맙네요. 그런데, 왜 저는 그걸 몰랐을까요?
전 : 믿으면 느낄 수 있습니다.
알 : 사랑이란 믿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것 아닌가요?
전 : 그렇지 않습니다. 그리고, 저는 형제가 하나님의 사랑을 느낄 수 있도록 하려고 말씀을 전해 드리겠다는 겁니다.
알 : 그래요? 좋습니다. 그런데, 전 그분 말고도 사랑을 많이 받고 있으니 다른 어려운 사람들에게 베풀라고 하시죠.
전 : 세상적인 사랑과 예수님의 크신 사랑은 다른 겁니다.
알 : 사랑이란 원래 다 달라요. 아주머니... (어쭈 요넘 봐라? 제법이네)
전 : 네, 하지만 하나님의 사랑은 가장 크신 사랑입니다.
알 : 전 지금도 사랑을 많이 받고 있으니 그렇게 크신 사랑을 받으면 깔려요. 감당 안되죠.
전 : 하지만 그런 사랑이 아니...
알 : 아주머니, 말씀을 잘라서 죄송한데요. 필요없다는 사람한테 자꾸 사랑한다구 하믄 그거 스토킹인거 아시죠? (얼레리? 요넘 물건일세?)
또 알 : 그리구, 크신 사랑이라고 했으니 제가 그걸 받던 말든 그 분이 열받거나 하지는 않겠죠? 그런 쫀쫀한 분은 아니죠?
전 : 그건... 맞지만...
알 : 됐네요. 그럼. 계속 저를 사랑하라고 하세요. 안해도 그만이구요. 저 일해야 하니까 주문하시든지 아니면 나가주시겠어요?

헐~ 교리싸움 따위를 하지 않고도 박살을 내는구먼...
전도사가 또 땀흘리고 나간뒤(에어콘은 빵빵했었음) 알바에게 기독교에 대해 아느냐고 물었더니, 교회 안가도 생활 잘 하구, 사귀는 걸도 생기구, 걱정도 없는디 모하러 기독교를 알려구 하겠냐구 하더군요.

    그려 니 잘났다.

오늘부터 이 넘 이뻐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커피 하나만 달랑 시키고 죽치고 앉아서 이 넘 얼굴만 보는 여자손님들을 미워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5-03-22 04:25:32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복사됨]

Comments

대단한 화술... 얼굴만 잘 생긴 게 아니라 똑똑한 분이시네요. 파이팅입니다. 그 알바분의 앞날에 행운이 가득하시길... ^^
와우!! 말로 카운터 펀치 날렸네요^^ 아주 굳입니다.
천수경 2005.03.25 12:53
ㅋㅋㅋ 최강입니다 ㅋㅋ
카운터 싸대기  전도사에 안갈긴게 불만
gregory 2005.03.22 06:24
가볍게 가뿐히 단숨에 무찌르는군요....그 분....
내공이 많으신 분이네요
세상 모든 사람들이 이분만큼만 사랑받고 살면 천국이 필요없겠네요
무기력 2004.10.31 15:02
재미있네요
좋은 기술 배워갑니다~ ^^
원츄~
신비인 2004.10.31 02:16
home run입니다. ㅎ ㅎ ㅎ
카~~
죽이다...^^
재미있으면서 카운터한방이 있는 대화...
 " 그리구, 크신 사랑이라고 했으니 제가 그걸 받던 말든 그 분이 열받거나 하지는 않겠죠? 그런 쫀쫀한 분은 아니죠?"
요대목이 참 맛나네....
대서양 2004.10.31 00:14
와~~~ 대단하군요.....
써먹어야겠다...^^
사람은 삶이 무서워서 사회를 만들고 죽음이 무서워서 종교를 만들었다 .

캬!!!!!!!!!!!!!!!!!1 명언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136 ******** 내 친구 내외의 종교편력 ******* 댓글+17 네오 2005.03.01 2987 0
2135 기독교인 남자친구... 댓글+15 레미 2006.01.24 2987 0
2134 성실한 기독교인에서부터 민족주의자 기독교안티가 되기까지 댓글+14 지렁이 2005.04.19 2983 0
2133 싸이하시죠? 싸이에 개독들이 아주 난리입니다 -_-+ 댓글+8 신앙의 자유 2006.07.13 2963 0
열람중 알바와 전도사 (펌) 속이 후련합니다 ㅋㅋ 댓글+14 서프라이즈 2004.10.30 2959 0
2131 네이버 기사에 댓글 퍼왔습니다. 댓글+11 광개토호태왕 2006.06.28 2959 0
2130 병자(病者) 앞에서 저주하는 개독인들!! 댓글+11 쏘쑨 2007.03.03 2952 0
2129 나를 울게 했던 한국교회의 무서움... 댓글+10 antichristian 2006.03.28 2949 0
2128 교회 사진 찍다가 일어난 일 댓글+9 25년세뇌 2007.01.26 2946 0
2127 고모부가 목사거든요 댓글+10 나만믿는다 2007.03.01 2946 0
2126 기독교에 대한 반감 - 나의 경험담 3번째 - 왜 교회 주보에 내 이름이..?? 댓글+12 There is no God 2006.04.11 2944 0
2125 기독 여친과 헤어졌습니다....ㅜㅜ 댓글+15 열반 2006.03.25 2929 0
2124 진짜 이해할수 없는 기독교 인들.. 댓글+12 진짜꼬롬하네 2006.04.05 2929 0
2123 여자친구땜에 미치겠습니다. 댓글+25 안티christ 2005.02.20 2926 0
2122 외국에서의 한국교회생활이 날 반기독으로 만들더라구요 댓글+13 antichristian 2006.03.26 2922 0
2121 저희 아파트 엘리베이터 게시판에요... 댓글+9 매향청송 2007.03.14 2910 0
2120 개독이 절 슬프게 하네요...(좀 길어요..;;) 댓글+21 슬퍼요 2005.06.01 2902 0
2119 [펌] 결혼.. 한달째.. 죽고싶다.. 댓글+11 단군의땅 2005.06.20 2898 0
2118 미친년이란 바로 이런 년을 말하는게 아닐까? 댓글+9 화염병 2005.01.29 2896 0
2117 결국 대판 싸웠습니다.... 댓글+15 추운날 2005.05.08 2892 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36 명
  • 오늘 방문자 166 명
  • 어제 방문자 316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967,387 명
  • 전체 게시물 14,433 개
  • 전체 댓글수 38,223 개
  • 전체 회원수 1,64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