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왈 - ...꼭 우리 조상님 욕하는 것처럼 들렸어요



나의 기독교 경험담

아들 왈 - ...꼭 우리 조상님 욕하는 것처럼 들렸어요

래비 16 4,731 2005.09.10 21:16
오늘 낮에 모처럼 부자가 머리를 맞대고 뭔가를 의논합디다

아버지 ; 아들, 이번 추석 때부터 우리 제사를 다시 지내는 게 어떠냐?

아   들 ; 네, 제사요 ?

아버지 ; 음. 아빠가 이제 교회를 안다니니까 굳이 제사를 안지낸다고
            고집을 부릴 필요가 없을 것 같아서 그래. 
            그리고 너도 교회 안다니기로 했다니까
            이번 추석에는 제삿상 차려놓고 조상님께 절할 수 있잖니 ?

아   들 ; (시원한 목소리로)그럼 그렇게 해요. 우리도 제사를 지내죠 뭐.
            아닌게 아니라 교회에서 제사 지내지 말라고 할 때는 꼭
            우리 조상님 욕하는 것처럼 들렸거든요.
            이제부터 저도 떳떳한 마음으로 조상님께 절할래요

아버지 ; 좋았어. 그럼 그렇게 하자 ^^

사실 애기 아빠는 조금 힘들게 제사 얘기를 꺼냈는데
그렇게 간단명료하게 대답하는 아들이 의외였나 봅니다
모처럼 부자지간이 어깨를 맞대고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면서
저는 속으로 이거 너무 진행이 빠른 거 아냐?...했지요
게다가 제게는 물어보지도 않고...
(어차피 제사 음식 만드는 일은 제 차질테니까요)

그래도 하루종일 마음이 뿌듯해지는 걸 숨길 수 없었습니다
솔직히 우리 아들이 이 정도로 깊이 생각하고 있는 줄은 몰랐거든요
애기 아빠도 듬직한 아들 덕에 어깨 펴고 삽니다 ^^

Author

Lv.6 래비  로열
7,200 (8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래비님 정말 듬직하고 생각이 깊은 아드님을 두셨군요....  부럽습니다...
제자리 찾아오셨네요..축하드려요..
즐거운 추석돼세요..
플라톤 2005.09.10 21:18
emoticon_001emoticon_001emoticon_038emoticon_038
뿌듯하네요. 앞으로 가정이 화목하기를 빌겠습니다. 와아~~~! 축하, 축하!!emoticon_038
조상님 뿐만 아니라 지 부모님 먹칠하는 짓거리임...지 부모 임종할때도 기도나 잠깐 하고 성묘도 찾아가지 않은 개쓰레기 불효자 넘 쉐이들이~~그래도 장한 아들을 두셨군요..ㅋㅋ
가로수 2005.09.11 00:43
축하합니다.emoticon_001
처음 오프에 오실 때, 많은 고민과 갈등을 하시는 것으로 보였었는데....
드디어~웃을 수 있게됐군요.
님의 결단과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래비 2005.09.11 00:52
앗, 유령님...
조 위 쉬어가기 꼬리글 확인하세요 ㅠ.ㅠ;;;
오란비 2005.09.10 23:34
감동이... emoticon_004emoticon_004emoticon_004
만만디 2005.09.10 23:02
풀뭇간에서  다듬고 다듬은  아름다운강철  ...그강철이 무서운칼이되어 개독을 타파해주시길..emoticon_028emoticon_028emoticon_028emoticon_028emoticon_028emoticon_028emoticon_038
고시래 2005.09.10 22:33
래비님 사생활이구나 축하합니다.emoticon_026emoticon_026emoticon_026
쯧쯧쯧 2005.09.10 22:31
래비님, 같은 음식두요, 조상님께 정성스럽게 차례나 제사등을 지낸 뒤에 먹는 멧밥이며, 나물이며, 산적, 전유어등이 얼마나 한맛 더 있는줄을 다시금 느끼게 되실겁니다..... emoticon_002emoticon_038emoticon_014....(차례, 제사음식들은 그 한가지 한가지가 최고의 술안주인디.....짭짭......emoticon_014emoticon_014)
쯧쯧쯧 2005.09.10 22:28
우홧...!!!....제가 다 괜히 가슴이 뿌듯~~ 합니다요......emoticon_038emoticon_038emoticon_038emoticon_038

만나면 찐~~ 하게 쏘주라도 한잔.....(앗...!!...아니다.....초등 6학년이라 그랬지..?? 애구구구....하여간 무조건 주님 영접이 입에 붙었넹, 붙었어......emoticon_014emoticon_014emoticon_014)
래비 2005.09.10 21:57
초등 6 년이니 애는 애죠.
공부는 죽어도 하기 싫고 노는 건 잔머리 글려가면서 놀고...
방안에 가두고 종이하고 연필 하나만 던져놔도
게임을 만들어내서라도 놀 아이랍니다
공부는 중학생이 되면 본격적으로 할거라고,
그때까지는 어린애니까 논다고 야단치지 말라고
오히려 큰소리치는 아이랍니다 ^^

에궁~ 저 머리로 공부 좀 하면 어디 덧나나...
샹기 2005.09.11 01:29
경험담 게시판에서도 봤지만 정말 흐믓한 일입니다.emoticon_029emoticon_029emoticon_029
활발이 2012.07.17 19:44
축하합니다 ! ~~ 제목글을 읽으니 가슴이 뿌듯함을 느낍니다.
그런데,,, 제사상 차릴려면 힘이 드실텐데,,, 수고 많이 하세요 !  ~~~ 화이팅 입니다.
 
한마디 지적하고자 합니다.
우리조상님과 우리 부모님이 있었기에 우리가 존재합니다.
예수보다 우리조상님과 부모님이 우선임을 지적하며, 예수가 우리를 낳아 주었나요 ?
 
이래서 개독교라고 하는가 보다 !
우리 조상님과 부모님보다 예수가 우선이라나 ! ~~ 씨나락 까먹는 소리 하지 말고 바람과 함께 조용히 사라져야 할 개독교임을 지적합니다.
 
예수가 날 낳아주고 길러주었나요 ? ~~ 허튼 소리 하지도 말라 !
예수보다 우리 조상님과 우리 부모님이 있기에 우리가 존재하는 것을 아셔야 합니다.
 
교세확장과 목사의 권익에 교인들을 "세뇌화" 시키지 말고, 또한 교인을 "맹신증후군" 으로 하면 안되죠 !
이러니 유럽과 미국에서 기독교가 쇠퇴했다고 하는가 보다 !
 
예수가 만능신이라 ,,, !
만능신이 맞나 봅니다. ~~ 왜냐구요 ?
절에 불상과 우리민족 고유의 토속신앙상을 부정하고, 훼손하고, 파괴하니 이것이 만능인가 봅니다 !
 
우리조상님과 부모님보다 예수가 우선이라 !  ~~ 글쎄요 ! ~~~ 이해가 안됩니다 !
활발이 2012.10.04 10:08
예수 즉, 크라이스트 ( 예수 본명 ) 가 한국에 와서 출세를 했답니다.
 
예수 즉, 크라이스트를 기독교에서 "하나님" 으로 표현하고 / 천주교는 "하느님" 이라고 하니 말입니다.
이것도, 모자라 "만능신" 이라나 ,,,!  ~~ "만능신" 이 맞나 봅니다.
 
절에 불상과 단군상, 우리의 토속신앙상을 훼손하고, 파괴하니 이것이 "만능" 인가 봅니다.
 
이래서 "만능신"  이라고 표현하나 봅니다.
세계 어느 나라 종교가 남의 종교를 비방하고, 훼손하고, 파괴하는 종교가 있는지 알다가도 모르겠네,,, !
 
개독교가 종교다운 종교라면 남의 종교를 비방하고, 파괴하는 행위는 하지도 않을 것임을 지적합니다.
예수 즉, 크라이스트 가  천하에 못된 짖을 하라고 계시했나 봅니다.
 
과연, 위대한 종교는 어디가 달라도 달라 ,,, !!!
 
자라나는 우리 후세들이 개독교에서 무엇을 배워서 나라를 발전시킬려나 !
심히 나라의 앞날이 걱정스럽네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236 전형적인 호구상을 가진 26살 남성입니다^^ 이히 2014.01.16 1477 0
2235 경험담)전부 이상한 쓰임받는자들. 그중 열혈간음전도왕.너의 최후는 어떨지.ㅋ 개독이란쯧쯧 2013.12.22 1379 1
2234 오늘밤 좋은인연 원하는 오빠만요 ^^ 유진이 2012.11.23 1680 1
열람중 아들 왈 - ...꼭 우리 조상님 욕하는 것처럼 들렸어요 댓글+16 래비 2005.09.10 4732 5
2232 교회간여자친구 댓글+7 정말정말싫다 2007.05.06 3193 0
2231 부흥회에 간 적이 있었는데요... 나원 어처구니가 없서서리... 댓글+5 가운데 2007.05.06 2680 3
2230 술주정좀 했다고 제 몸에 귀신이 들어있다네요 댓글+9 콩콩팬더 2007.05.03 2848 0
2229 천주교 안 나가게 된 이야기 - (가입인사겸) 댓글+8 기타홀릭 2007.04.21 3300 1
2228 나의 교회다니던 시절..... 댓글+4 폴란드의별 2007.04.19 2512 0
2227 '어느 교회 다니시나요?'라구 묻는 이웃에게 머라해야할지.... 댓글+11 대물 2007.04.16 3422 0
2226 교육실습 과목시간에... 댓글+11 치열삶 2007.04.12 3648 0
2225 "하나님! 정말 이럴 수 있습니까" 댓글+7 차나한잔하세나 2007.04.11 2714 0
2224 아! 나의 사랑하는 어머니! 그것은 결코 어머니의 잘못이 아닙니다 댓글+9 강세월 2007.04.10 2896 1
2223 부활절 누리마루의 좌절!!! 댓글+10 누리마루 2007.04.08 3081 0
2222 假想의 線 댓글+1 그냥 2007.04.10 1786 0
2221 假想의 線 댓글+3 사불범정(邪不犯正) 2007.04.11 1881 0
2220 며칠전 있었던일인데요.. 댓글+6 예수따위 2007.04.09 2629 0
2219 변리사 지망생과 먹사의 사기극. 댓글+4 전차부대장 2007.04.08 2544 2
2218 나의 꿈은 목사 사모~~~ 댓글+5 루시퍼포에버 2007.04.08 2498 0
2217 비오는날 무릎끊기,,,, 댓글+7 형군 2007.04.02 2617 1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2 명
  • 오늘 방문자 412 명
  • 어제 방문자 571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970,450 명
  • 전체 게시물 14,433 개
  • 전체 댓글수 38,223 개
  • 전체 회원수 1,64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