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흥회에 간 적이 있었는데요... 나원 어처구니가 없서서리...



나의 기독교 경험담

부흥회에 간 적이 있었는데요... 나원 어처구니가 없서서리...

가운데 5 2,948 2007.05.06 01:19
오래전에 일이지만요. 제가 다니는 직장에 골수예수쟁이 하나가 있었답니다.  어느날 그애가 절더러 자기 교회 부흥회가 있으니 함께 가자더군요. 가고싶지는 않았지만 저는 약간의 호기심이 있었습니다. 도대체 뭐가 있을까??
결국엔 교회에 가 봤습니다. 그리고는 전 곧 경악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목사가 앞에 나와 서서 부흥회의 시작을 알렸고, 밴드의 난장판같은 찬송가가 울려 퍼지기 시작하더니, 곧바로 그 많은 교회안의 인간들이 울고 불고, 온 몸을 흔들어 대고,, 단체로 광란의 쇼를 하더군요. 저는 정말 할 말을 잃었습니다. 찬송이 끝나고 목사의 설교가 시작되기전에 제가 그 애에게 물었습니다. "야 미쳤냐? 왜 갑자기 울고 난리들이야?" 그애가 한 대답은 간단했습니다. 찬송가 가사에 은혜를 받아서 울었답니다.
뭘 그렇게 갑자기 5분도 채 되지않는 시간안에 , 그것도 맨날 불러대고 있을 찬송가 가사가 뭐 그렇게  은혜스러워서, 수백명이 단체로 온몸을 다해 울고 불고 한다는건지.. 저는 정말 미친 집단이란 생각밖에 들지 않더군요. 저는 그날 맨 앞에 앉아서, 목사가 저를 향해 "믿습니까?"를 연발하는 상황에서? 두눈만 껌뻑이고 있다가 돌아왔습니다.
이거 정말 이해를 해줘야 됩니까? 도대체 집단 최면에라도 걸린 사람들인가요?

Comments

peace757 2007.05.06 03:09
그들말에 의하면 천국에는 항상 찬송가만이 울려퍼지고 주님을 찬양하며 산다는데
그렇다면 천국은 부흥회장과 거의대동소이 하겟군요...
아...만일 누가 보내준다고해도 음악 취향이 너무 달라서 못가겠습니다.
지옥에서 헤비메탈들으며 헤드뱅이나 하는것이~~^^

저번 어느목사가 통성기도를 해야 복받는다고 하더군요.
도대체 무슨신이 소리소리 질러야 알아듣는지...
종교없는세상 2010.06.01 07:38
ㅋㅋㅋ
무기력 2007.05.06 14:59
천국에는 144,000명만 간다고 합니다. 예수, 그리고 열두제자, 등등 치면 지금 자리 얼마 안 남았을 겁니다. 그 자리나마 차지 하려면 울부짓어 예수한테 눈도장 찍어놓아야 하지 않겠읍니까. 그냥 가만히 다니면 예수는 누군지 알아도 못볼거요. 그리고 남보다 더 열심히 해야지요. 남보다요. 그리고 가능하면 다른 교회는 이단으로 못받아 예수가 애당초 그쪽은 심판도 없이 불구덩이에 집어 넣도록 해야겠지요.
pmy8620 2007.05.06 21:22
우리가  볼땐 미쳤다고 할수 있죠
근데 게네들은 행복하죠
자기들의 행복을위해서 남들에게 피해주는 집단이 바로 개독교라 봅니다
하나님이 구원해주고 싶으면 구원하것지 전도는 얼어죽을...
대부분 역효과만 나는데..
부흥회가튼건 우리도 바야만 합니다
그래야 미치지 말야야지 하고 다짐을 하지요
우리는 절대 로 빠지지 말고 견제 세력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 무너져가는 사회를 바로 세웁시다
매향청송 2007.05.07 10:10
emoticon_145emoticon_145~~~괴독나라 없는 나라 우리나라 좋은 나라~~~~~함께 만들어 보아요~~~emoticon_0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296 아들 왈 - ...꼭 우리 조상님 욕하는 것처럼 들렸어요 댓글+16 래비 2005.09.10 5489 5
2295 수치심을 억누르며 고백합니다. 댓글+19 가로수 2007.08.04 13883 4
2294 (펌)암튼 개독들이 벌이는 일들은 코믹이다.. 한잔 2003.07.04 1885 3
2293 제 아내도 개신교입니다 댓글+1 엑스 2003.02.19 2309 3
열람중 부흥회에 간 적이 있었는데요... 나원 어처구니가 없서서리... 댓글+5 가운데 2007.05.06 2949 3
2291 제가 개독에 미쳤을때... 댓글+8 안간다!천당 2005.11.04 8129 3
2290 나는 왜 더이상 기독교인이 아닌가? 켄달 홉스 - 2부 인류애 2003.07.03 1772 2
2289 수원역에서 생긴일... 카르마 2003.07.03 1925 2
2288 너무 짜증납니다!! 안티교회 2003.07.03 1714 2
2287 [질문] 돌아가신 분에 대한 예의? 2003.06.30 1784 2
2286 의문이 나를 어떻게 바꾸어 놓았는가? 3부 인류애 2003.04.28 1625 2
2285 의문이 나를 어떻게 바꾸어 놓았는가? 2부 인류애 2003.04.28 1614 2
2284 의문이 나를 어떻게 바꾸어 놓았는가? 1부 인류애 2003.04.28 1807 2
2283 [인용] 새내기 아줌마의 고민과 웃기는 리플... 오디세이 2003.04.25 2014 2
2282 기독교인들..읽어주세요.. 비탄이 2003.04.20 1953 2
2281 나는 광신도들때문에 기독교가 싫다. 광신도가싫어요 2003.03.10 1846 2
2280 평생 비 기독교인들이 받는 스트레스.. 민성혁 2002.11.12 2024 2
2279 불쌍한 기독교인들 KIKOO 2002.10.12 1791 2
2278 산은 산이요..물은 물이다??? (by 브리트라) 댓글+1 오디세이 2002.08.08 2042 2
2277 편견을 벗고.. 메이드 2002.08.05 2160 2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2 명
  • 오늘 방문자 800 명
  • 어제 방문자 1,840 명
  • 최대 방문자 5,411 명
  • 전체 방문자 1,359,102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225 개
  • 전체 회원수 1,66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