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교회다니던 시절.....



나의 기독교 경험담

나의 교회다니던 시절.....

폴란드의별 4 2,437 2007.04.19 03:06
저는 말이죠.. 안티였기 이전에... 교회에 20년동안 다녔던 사람입니다......
 
아무것두 모르던 나이에.. 부모님 손에 이끌려서요......
 
아!! 맞다.. 심지어 저는 유치원도..... 교회에 딸려있던 큰 유치원 나온 사람이었죠......
 
거기서의 나의 기억은.... 제가 그 유치원에 들어가서 말 못하던 내가...
 
입이 트여졌다는 기억 뿐이 었네요....^^
 
저는 말 배우는 것이 느려서 7살때에야 말을 했던 사람이었죠.. 뭐...
 
집에서는 벙어리 하나 나오는 것이 아닌가 했었다구 해요.....
 
어릴때 교회에서 말씀을 듣는데.. 제 친구중에 하나가 관세음 보살을 외치더이다...
 
물론 아무것두 모르구 장난으로 말이죠... 그러더니.. 교회 담임꼐서....
 
욕을 바가지루 했었다는....ㅋㅋㅋㅋㅋㅋ
 
저는 그냥 그땐 친구가 잘못해서 그런말 듣나보다... 라구만 생각을 했죠.......^^
 
고등학교때던가요? 제친구중에 성락교회 다니던 이모군이 있었습니다.......
 
지가 나에게 귀신체험이야기 해주는데.... 등에서 식은땀이 다 나데요......
 
그당시엔 저두 교회 다니던 사람이었으니..... 성락은 아니구 다른교회요^^
 
귀신체험의 내용즉슨... 완전 무당 굿판두 아니구..... 통성기도.....
 
제발 이거 안했으면 좋겠어여.....^^
 
무슨 고래고래 소리지르구.... 그거 하다보면 저두 이질감만 강하게 들었으니까요......
 
저의 군대시절에두 교회다니던 고참하나 잘못만나.. 고생을 좀 했더랬죠^^
 
뭐 이건 뭐라구두 할수 없는 이런거... 그 고참은 신학대 다니구......
 
목사될거라구 자신의 소망을 저에게 말하더군요......
 
그당시엔 저두 교인이었으니 뭐 좋은 꿈 가지구 있구나 생각하던 사람입니다....
 
물론 그 고참 때문인지 덕분인지는 몰라두 제가 교회에 등을 돌린... 하나의 계기가 되었으니까요....
 
완전 겉과 속이 다른 그런 사람.... 음식 맛없다구 타박하던거는 이해합니다.. 저두...^^
 
목사 될거라는 사람이 이상한 말만 하더군요....
 
사람두 엄청나게 괴롭히구... 저하구 제 바로 위 고참... 둘이 뒤지게 당했습니다.....
 
뭐 이런건 이해한다 쳐두... 결정적으로 그 고참의 단점은 의심이 많다는 거였죠....
 
둘이 이야기 한거 몰래 였듣는......
 
저런사람이 과연 목사를 하구 있을까 하는 의구심은 솔직히 지금두 들죠......
 
그 고참 덕분에 저는 안티가 되어버렸지만요... 과연 저런 사람에게 소위 복음이라는 것을 들을수 있을까
 
하는 그런것과.... 소위 교인들의 이중적인 잣대를 느끼게 해준 사람이었으니까요.....
 
저는 하나만 질문 드릴께요... 그 고참이 저에게 안티가 되게 해준것이 잘한걸까요?
 
저 개인적으로는 말이죠?
 
결국 저는 제대한지 1년 11개월 후인 2006년 1월에야 교회하구 인연을 끊게 되었죠......
 
1년 11개월이 왜 걸렸냐구요? 제 인연이 당시 교회다녔었기 때문이죠.......
 
물론 그분에게두 이중적인 잣대를 보기는 했지만요....
 
그런데 그뒤로는 솔로네요.. 저두....ㅜㅜㅜㅜㅜ

Comments

치열삶 2007.04.19 06:27
휴_ 저는 이중적인 잣대는 아니었지만 병신같은 성락교회 담임 김기동 목사의 세치 혀에 휘둘리는 불쌍한 내사람을 도저히 두고 볼 수가 없어서 헤어졌습니다... 저는 교회를 저주하고 그 중에서도 성락교회를 특히나 저주합니다(개인사에 얽힌 문제니까요) 더불어 망원역도 싫어졌습니다 (성락교회랑 자매결연을 맺었다네요 왜 저러는지... )
만약 그 고참분이 안 계셨더라면 혹여 교회의 수렁텅이에 빠지게 되셨을지도 모르니, 어찌 보면 고마워야 할 일이 되겠군요_ 예전에 핀란드저격수님이라고 하셨죠? 전 가입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여기 글들을 쭉 읽어보다가 핀란드 저격수란 닉네임을 보곤 했더랬습니다.
반갑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깊은 수렁에서 벗어 나셨군요..
신길동에 있는 성락교회.예전에 제가 학교 다닐때 허허벌판에 땡그러니 조그만 건물 하나 뿐이였는데 지금은 가히 상상도 할수 없을정도로 번창했으니 수많은  사람들의 피와 눈물로 이룬거겠지여.그들이 하루 빨리 제정신으로 돌아오길........
제 닉을 보셨다니.. 아직두 기억하는 분들이 계시네여,...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236 목사들의 ..... 댓글+3 햇빛속에서 2007.06.24 5822 0
2235 기독교는 흉내내기 종교의 달인들. 햇빛속에서 2007.06.24 5261 1
2234 교회간여자친구 댓글+7 정말정말싫다 2007.05.06 3104 0
2233 부흥회에 간 적이 있었는데요... 나원 어처구니가 없서서리... 댓글+5 가운데 2007.05.06 2579 3
2232 술주정좀 했다고 제 몸에 귀신이 들어있다네요 댓글+9 콩콩팬더 2007.05.03 2752 0
2231 천주교 안 나가게 된 이야기 - (가입인사겸) 댓글+8 기타홀릭 2007.04.21 3193 1
열람중 나의 교회다니던 시절..... 댓글+4 폴란드의별 2007.04.19 2438 0
2229 '어느 교회 다니시나요?'라구 묻는 이웃에게 머라해야할지.... 댓글+11 대물 2007.04.16 3300 0
2228 교육실습 과목시간에... 댓글+11 치열삶 2007.04.12 3541 0
2227 "하나님! 정말 이럴 수 있습니까" 댓글+7 차나한잔하세나 2007.04.11 2627 0
2226 假想의 線 댓글+3 사불범정(邪不犯正) 2007.04.11 1789 0
2225 아! 나의 사랑하는 어머니! 그것은 결코 어머니의 잘못이 아닙니다 댓글+9 강세월 2007.04.10 2772 1
2224 假想의 線 댓글+1 그냥 2007.04.10 1710 0
2223 며칠전 있었던일인데요.. 댓글+6 예수따위 2007.04.09 2546 0
2222 부활절 누리마루의 좌절!!! 댓글+10 누리마루 2007.04.08 2984 0
2221 변리사 지망생과 먹사의 사기극. 댓글+4 전차부대장 2007.04.08 2439 2
2220 나의 꿈은 목사 사모~~~ 댓글+5 루시퍼포에버 2007.04.08 2430 0
2219 비오는날 무릎끊기,,,, 댓글+7 형군 2007.04.02 2503 1
2218 나는 건달이였다.... 댓글+4 개패다물린뇬 2007.04.01 2237 0
2217 100만원 헌금했습니다. 가슴이 답답합니다. 댓글+15 애써김 2007.04.01 3963 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56 명
  • 오늘 방문자 110 명
  • 어제 방문자 175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948,413 명
  • 전체 게시물 14,433 개
  • 전체 댓글수 38,223 개
  • 전체 회원수 1,63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