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교회 다니시나요?'라구 묻는 이웃에게 머라해야할지....



나의 기독교 경험담

'어느 교회 다니시나요?'라구 묻는 이웃에게 머라해야할지....

대물 11 3,331 2007.04.16 00:32
아파트 같은동 이웃과 우연히 엘레베이터에서 만났습니다.
잘은 모르지만 그냥 있기 뭐해서
'안녕하세요' 하고 인사했죠.
그랬더니 그 이웃이 '안녕하세요' 하면서, '어느교회 다니시나요?' 하고 묻더라구요.
 
순간 이런 무례한 사람이 있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상대방이 다른 종교를 가지고 있을수도 있다는 생각은 도저히 안되는 모양이더라구요.
 
담에 만나면 '안녕하세요' 하면서 ' 어느 이슬람 사원에 다니시나요?' 하고 물어 봐야겠습니다.

Comments

"저... 미신 안믿습니다!" 라고 대답하세요emoticon_021emoticon_001
빌라도 2007.04.16 10:01
이슬람 사원이 모스크입니다.
방법 많죠.
모스크 어디 다니세요?
신전, 사찰, 도장, 성당,등등
그 인간들은 교회 안나가는지 뻔히 알면서도 그렇게 묻습니다. 스트레스 받으라구요.

저는 이렇게 대답합니다. "교회가 어느 술집이오?"
전-"내가 어딜 가든말든 니가 무슨 상관이야"라고 합니다
'전 반기련입니다.' 이러세요.

개독들도 반기련은 익히 알고 있지 않을까요?
듀나 2007.04.17 04:23
"아직도 교회 다니세요?" "뉴스나 신문이나... 시사프로그램 안 보세요? (한심한듯 바라본다)"
"괜히 쌩돈 날리지 말고 정신차리세요~ (조용히) 그리고요... 전 세계가 기독교를 버리고 있대요... 뭔가 이유가 있겠죠? 조심하세요... ㅎㅎ "
휘리릭~ =3=3=3
기록원 2007.04.17 06:13
어느 라면님을 믿는 지 물어 보십시오..
'짬뽕라면'은 이단이니 절대 가까이 하지 말라구 일러 주시구요...
여호와의 증인 믿어여 그러면 머라구 할까여?
보통 저는 절에 다닙니다.. 그러죠...그럼 그들의 눈빛이 확 달라지더군요.ㅋㅋ
pmy8620 2007.04.18 21:55
저는 개독교 인데요
사버이버에 있는 반기련에 다녀요
이럴때 저는 당당히 말합니다..
반 기독 시민연합 회원입니다..라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236 목사들의 ..... 댓글+3 햇빛속에서 2007.06.24 5827 0
2235 기독교는 흉내내기 종교의 달인들. 햇빛속에서 2007.06.24 5271 1
2234 교회간여자친구 댓글+7 정말정말싫다 2007.05.06 3120 0
2233 부흥회에 간 적이 있었는데요... 나원 어처구니가 없서서리... 댓글+5 가운데 2007.05.06 2587 3
2232 술주정좀 했다고 제 몸에 귀신이 들어있다네요 댓글+9 콩콩팬더 2007.05.03 2765 0
2231 천주교 안 나가게 된 이야기 - (가입인사겸) 댓글+8 기타홀릭 2007.04.21 3223 1
2230 나의 교회다니던 시절..... 댓글+4 폴란드의별 2007.04.19 2445 0
열람중 '어느 교회 다니시나요?'라구 묻는 이웃에게 머라해야할지.... 댓글+11 대물 2007.04.16 3332 0
2228 교육실습 과목시간에... 댓글+11 치열삶 2007.04.12 3553 0
2227 "하나님! 정말 이럴 수 있습니까" 댓글+7 차나한잔하세나 2007.04.11 2632 0
2226 假想의 線 댓글+3 사불범정(邪不犯正) 2007.04.11 1797 0
2225 아! 나의 사랑하는 어머니! 그것은 결코 어머니의 잘못이 아닙니다 댓글+9 강세월 2007.04.10 2784 1
2224 假想의 線 댓글+1 그냥 2007.04.10 1724 0
2223 며칠전 있었던일인데요.. 댓글+6 예수따위 2007.04.09 2557 0
2222 부활절 누리마루의 좌절!!! 댓글+10 누리마루 2007.04.08 3011 0
2221 변리사 지망생과 먹사의 사기극. 댓글+4 전차부대장 2007.04.08 2462 2
2220 나의 꿈은 목사 사모~~~ 댓글+5 루시퍼포에버 2007.04.08 2442 0
2219 비오는날 무릎끊기,,,, 댓글+7 형군 2007.04.02 2527 1
2218 나는 건달이였다.... 댓글+4 개패다물린뇬 2007.04.01 2244 0
2217 100만원 헌금했습니다. 가슴이 답답합니다. 댓글+15 애써김 2007.04.01 3978 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56 명
  • 오늘 방문자 243 명
  • 어제 방문자 232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949,696 명
  • 전체 게시물 14,433 개
  • 전체 댓글수 38,223 개
  • 전체 회원수 1,63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