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날 무릎끊기,,,,



나의 기독교 경험담

비오는날 무릎끊기,,,,

형군 7 2,526 2007.04.02 11:05
오래전이야기입니다. 대구시내 동아양봉원 부근에서 전 친척가게일을 도우고 있었죠. 군을 막 제대하고 쉬지도 못하고 친척에게 이끌려 일을 하게되었습니다. 여름이였는데 장마철이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여러무리의 사람들이 어께띄를 두르고 삼삼오오 가게마다돌아다니더군요. 그때전 담배한대 피기위해서 길가에나와있었죠. 그때 아주머니한분과 아가씨한분이 오시더니 저희는 경기도 어디에서 온 하느님어쩌구저쩌구,냉정히 돌아서야했는데,제가 마음이 약해서,,나름대로 열심히인 그분들에 대한 예의로 몇마디 대화를 하고있는중에 비가 내리기시작했습니다.조금 약한비였는데,,,,그분들 활,,우리와같이 손을잡고 하느님께 기도만 올리자고하더군요. 전 그럴마음없다고 말했죠.그런데 갑자기 아가씨가 제앞에 무릎을 끓고 두손을 모아 기도하는것 같았습니다.,,,비오는날 사람많은 시내 한복판에서 웬여자가 남자앞에 무릎을 끓고있는모습 상상해보십시요.
무지 당황했습니다.빨리 그자리를 피하면 될것을, 나는  그아가씨를 빨리 일으켜세울 생각으로, 알았으니 빨리기도합시다 라고 승락해버렸습니다. 그래서 전 그날만은 하나임의 어린양이 되어버렸습니다.
한참을 생각했죠. 그아가씨는 자신의일에 최선을 다했습니다만 상대에 대한 배려는 전혀못했습니다.이 계기로 전 교회소리만 나오면 매몰차리만큼 단칼에 베어버립니다.그런데,,,,
얼마전 추운 겨울에 또 아주머니 한분과아가씨한분이 저희집문을 노크하기에 문을 열어드렸습니다. 모녀지간 이더군요.모녀지간이라 매몰차게 대하지못했습니다. 여호와의 증인이더군요.참고로 지금 제가 살고있는곳이 시골입니다.
두분은 겨울 날씨에 몸이 언듯 몹시 추워보여 선의의마음에 차한잔하시고 몸좀녹히고 가시라고 했죠,,,,,,,,지금전 무지후회합니다. 어떻게 되었는지 그다음부터는 남자몇분이 계속 찾아오셔서 절 힘들게 하고있습니다.
받아드리는 사람입장을 조금생각해주는,,,,교회로 인도하는데 수단과방법을 적당히 가려야할텐데,,,안타깝습니다.

Comments

그전에는 그래도 젊은 아가씨들이 가끔 왔는데 요새는 맨,,,늙수구리한 아주머니들만 오시네..
개독들도 급격한 노령화에 접어 든건가???????젊은 처자가 와야 애기라도 몇마디 해보련만...
불량한 목적으로 방문하는분에 대해서 문을 열어줄때는
항시 홀딱벗고 빤쯔만 입고 머요 .??  하고 말하면  열에열은 암소리 안하고 갑니다.
남자든 여자든 관계없이... 인상이좀 드러워서 나만  그런건가...???
음..전 여자들이 전도질을 왜그리 열심히 오는지...잘생겨도 문제라니까.
BLOOD 2007.04.03 03:55
저도 홀딱벗고 빤스만 입고싶어도 몸매가 되야 할텐데...ㅜ.ㅜ.....
emoticon_001
여기와서 보면 저만 개독들이 예의없다는 것을 느끼는게 아니구나 하고 알게됩니다. 진짜 개독들은 다른사람배려하는 것이 너무나도 부족하지요. 저도 올해 구정 용산역에서 잠시 사람을 기다리고 있는데 예수쟁이 한명이 와서 "기차를 기다리시나 봐요." 라고 시작해서 제 동의는 구하지도 않고 "세상이 물질적으로는 풍요로워 졌는데 영혼은 어쩌고 저쩌고~"하더군요. 처음 보는 사람과 이야기를 하려면 일단 이야기 좀 할수있냐고, 시간이 돼냐고 먼저 동의를 구하는 것이 기본예의일텐데 그런 것은 생략해 버리고 자기하고 싶은 말만 하더라구요. 제가 중간에 이렇게 이야기 했습니다. "저기요, 제가 이야기 하자고 한 적이 없는데요." 라고 하니 조용히 물러나더군요. 뭐 물고늘어지지 않은 것이 운이라면 운이지요.
강준 2007.04.03 12:05
예의없는것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236 목사들의 ..... 댓글+3 햇빛속에서 2007.06.24 5827 0
2235 기독교는 흉내내기 종교의 달인들. 햇빛속에서 2007.06.24 5271 1
2234 교회간여자친구 댓글+7 정말정말싫다 2007.05.06 3120 0
2233 부흥회에 간 적이 있었는데요... 나원 어처구니가 없서서리... 댓글+5 가운데 2007.05.06 2587 3
2232 술주정좀 했다고 제 몸에 귀신이 들어있다네요 댓글+9 콩콩팬더 2007.05.03 2765 0
2231 천주교 안 나가게 된 이야기 - (가입인사겸) 댓글+8 기타홀릭 2007.04.21 3223 1
2230 나의 교회다니던 시절..... 댓글+4 폴란드의별 2007.04.19 2445 0
2229 '어느 교회 다니시나요?'라구 묻는 이웃에게 머라해야할지.... 댓글+11 대물 2007.04.16 3331 0
2228 교육실습 과목시간에... 댓글+11 치열삶 2007.04.12 3551 0
2227 "하나님! 정말 이럴 수 있습니까" 댓글+7 차나한잔하세나 2007.04.11 2632 0
2226 假想의 線 댓글+3 사불범정(邪不犯正) 2007.04.11 1797 0
2225 아! 나의 사랑하는 어머니! 그것은 결코 어머니의 잘못이 아닙니다 댓글+9 강세월 2007.04.10 2784 1
2224 假想의 線 댓글+1 그냥 2007.04.10 1724 0
2223 며칠전 있었던일인데요.. 댓글+6 예수따위 2007.04.09 2557 0
2222 부활절 누리마루의 좌절!!! 댓글+10 누리마루 2007.04.08 3011 0
2221 변리사 지망생과 먹사의 사기극. 댓글+4 전차부대장 2007.04.08 2462 2
2220 나의 꿈은 목사 사모~~~ 댓글+5 루시퍼포에버 2007.04.08 2442 0
열람중 비오는날 무릎끊기,,,, 댓글+7 형군 2007.04.02 2527 1
2218 나는 건달이였다.... 댓글+4 개패다물린뇬 2007.04.01 2244 0
2217 100만원 헌금했습니다. 가슴이 답답합니다. 댓글+15 애써김 2007.04.01 3978 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57 명
  • 오늘 방문자 216 명
  • 어제 방문자 232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949,669 명
  • 전체 게시물 14,433 개
  • 전체 댓글수 38,223 개
  • 전체 회원수 1,63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