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_--;;



나의 기독교 경험담

아직도.....--_--;;

매향청송 3 2,233 2007.03.19 14:16
아직도 교회에 대한 쪼매만한 그리고 알량한 미련이 혹시라도
 
있지 않나 싶어 ...가끔 제 자신에게 물어 봅니다.. 그러면 제 맘 속에서 제가
 
교회에서 한 일이 얼마이고,,무엇 무엇들을 했었고, 무엇들이 이뤄졌었고
 
그래도 그나마 교회 다니며 어떤 체험들,...좋은 일들이 있었고,.봉사들을 하면서 나름 즐거웠었든 .., 저한테
 
죽일 듯이 그랬든 목사들도 괴집사들도 지네들은  저에게 뭔 짓들을 했는지 조차도 이제 까맣게
 
잊어버리고 자기네들끼리 좋아 죽겠다고 히히거리며 사는데
 
 
.....전 이게 뭔 청승일까?! 난 왜 이렇게 살아야 하나 싶어 서글퍼 지고 외로워 집니다.
 
교회들들에서 욕을 바가지로 얻어먹어 가며 이루고자 했든게 무엇인지,......무엇였는지 이젠
 
그것조차 까맣게 잊어버리고 그저 상처 받고 억울해 미어터지겠는 마음 그대로 속이 시꺼멓게 타들어가서
 
하루에도 몇 십번씩 죽고 싶을 적이 아직도 있다는 사실들에..... 그 미움의 대상들이 교회인들이란 것에 또 한번
 
열이 오릅니다.......
 
..그렇지 않았다면 불교에 정식으로 입문 해서 수계를 받아야 하겠단 정신나간 짓도 않 할테고, 그리고 또 불교에 절에
 
다니면서 또 다른 인연들을 조금씩 대하며 --시댁식구들(괴독)+ 절+ 신랑(반괴독)--부딫칠 여러 만 가지 일들을 혹, 조금이라도 생각하
 
니 눈 앞이 절로 캄캄 해집니다....ㅜㅜㅜㅜㅜ 절에 다니면서 괴독들 한테 받았든 상처들을 절에서도 어느정도는
 
받겠지만 어느만큼 씩이나 제 자신이 감내할 수 있을지 전 이제 정말 자신이 없습니다......
 
 
 

Comments

마달피 2007.03.19 21:51
어느 CF에선가 아버지가 아들에게 자애로운 목소리로 "천천히 살어" 하는 말이 와닿습니다.
가끔은 뛰다가도 걷는 여유가 필요하고 걷다가 지치면 철퍼덕 앉아서 쉬는 것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이번에 이봉주 선수가 마라톤에 우승할 수 있었던 것은 하루 30KM의 로드웍과 마라톤을 운동이라고
보기 보다 삶에 일부로 즐겼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개독의 피해의식에서 벗어나 삶을 멋지게 꾸며보시길 권하고 싶습니다.
늘 하던 방식이 아닌 새로운 방식,가령 출근하는 남편을 따뜻하게 안아준다든가 입마춤을 한다든가.
평소 친하지 않던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수다를 떤다든가.또 새로운 취미생활을 시작한다든가 기타 등등
개독에 벗어난 것 만으로도 이미 행복해질 준비가 된겁니다. 그럼 피~스emoticon_021
쏘쑨 2007.03.21 15:02
행복은 주변에서 찾을수 있는건데

왜 개독들은 그 부분을 깨닫지 못할까요...

존재하지도 않는 귀신에게 정성을 들이면서...

그따위로 자기 암시 걸면 행복해 지나?

에휴!! 얘기 하면 뭐해요 ㅠㅠ

개독 시러!!
XK 2007.03.23 23:57
사람은 외로움을 타기 마련입니다. 혼자살수 없는 종족이지요
사람들은 사람들을 만나고싶어합니다 그러나 갈곳이 그리 많지않지요
처음보는 사람들과 같이있을만한곳이 교회밖에 없어서 그러신것 같습니다.
그러나 교회에가서 사람만 만나는거라면 저도 가겠습니다.
하지만 거짓을 전하며 가장 물질에 욕심이 없어야할 목사부터가 헌금으로
사람의 가치를 나누는 곳이 교회입니다
기독교는 썩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216 나는 건달이였다.... 댓글+4 개패다물린뇬 2007.04.01 2284 0
2215 100만원 헌금했습니다. 가슴이 답답합니다. 댓글+15 애써김 2007.04.01 4036 0
2214 울 어무니 얘기... 댓글+5 멍멍토낑 2007.04.01 2187 0
2213 오늘 있었던 일... 댓글+7 락의신 2007.04.01 2505 0
2212 가족사정으로 이사했습니다 댓글+1 빌어먹을개독 2007.03.31 1839 0
2211 오늘 황당한걸 봤습니다... 댓글+5 CANON060 2007.03.31 2618 0
2210 결국 헤어졌습니다... 댓글+13 치열삶 2007.03.30 3402 0
2209 개독..놈들.... 이제야알것같슴니다 회원님들 댓글+7 개독때려잡기 2007.03.30 2743 1
2208 괴독시키 무슨 짓을 할지 ... ㅋ 댓글+3 아드레날린 2007.03.29 1939 0
2207 집이 싫네요.. 교회인지 나발인지 똥경까지 싹다 불사질르고 싶습니다.. 댓글+5 치타 2007.03.29 2312 0
2206 20여년동안 교회에 다니고있는 사람입니다. 고민 좀 들어주세요 댓글+16 너바나 2007.03.28 4094 0
2205 저도 도움을 바라겠습니다. 댓글+4 스칸 2007.03.28 2375 0
2204 이게 정상적인 가정입니까?<네이버 어느분의 하소연> 댓글+10 반고호니 2007.03.27 3468 2
2203 개독학교 신일... 변태목사ㅋ 댓글+5 작은꿀밤나무 2007.03.26 2744 0
2202 프랑스가 UFO에 자료 공개에 대하여... 댓글+2 개독목사 2007.03.24 2250 0
2201 예전에 여의도 순뽁끔 교 다닐때~ 얘기.. 댓글+5 매향청송 2007.03.21 3116 1
열람중 아직도.....--_--;; 댓글+3 매향청송 2007.03.19 2234 0
2199 아 정말 무개념 개독들.. 댓글+4 북극이 2007.03.17 2077 0
2198 10년 더 된 경험이네요. 댓글+5 싹3 2007.03.17 2451 0
2197 어제 있었던 일.. 댓글+4 개독교물러가라 2007.03.16 2055 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16 명
  • 오늘 방문자 182 명
  • 어제 방문자 189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960,491 명
  • 전체 게시물 14,433 개
  • 전체 댓글수 38,223 개
  • 전체 회원수 1,64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