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씨 나 할말 많아!!



나의 기독교 경험담

아씨 나 할말 많아!!

빌어먹을개독 2 1,744 2007.03.14 19:38
글구 얼마전엔 어떤 교회에서 우리집에 왔죠
전 그때 자다 꺤 몸이라 "누구야 씨발...(엄마가 집에 없음)"
x:"안녕하세요 xx교회입니다"
나:"근데요?"
x:"전도하러 왔습니다"
나:"(아씨 뭐야) 전 필요없어요 "
x:"그래도 믿어보세요 믿으면 복이 와요"
나:"(아 씨 뭘 병신같은년 다 보네..)저 불교예요"
그리고 정확히 30분후
전 친구랑 약속이 있어 옷을 입고 나가려던 순간!!!
그 인간들은 1층에 있는겁니다.
저랑 눈이 마주쳤죠
x:"학생 나좀 봐요"
나:"뭐요?귀찮게..."
x:"우리교회서 축제 하는데 오라고.."
나:"저 아까 불교라던 그놈입니다"
하고 갔죠
근데 마친 그날 만나는 친구가 그 교회에 다니죠(엄마땜에 강제로 간다는...)
전 물었죠
나:"야 니네 교회서 축제하냐"
친구'아니 그거 한 8월즈음 할건데?왜?"
 
 
 
 
 
 
이 빌어먹을 개새끼들....
누굴 속이려고....

Comments

ㅎㅎㅎㅎㅎㅎㅎ남자로써의 당당함과 배짱이 참 맘에 듭니다...저에게는
없는........ㅜㅜㅜemoticon_103emoticon_103
..밑에 글 읽었습니다...힘 내시라는 (음......쫌 가볍게 일상적인 글로 보일 수도
있겠군요....쯧! ) 말 밖에 할 수 가 없음을 안타깝게 생각합니다.......emoticon_015emoticon_015
쏘쑨 2007.03.20 11:05
매향청송님도 저와 비슷한 성격같군요 emoticon_012

아버님께서 하루 빨리 쾌차 하시길 빌게요

빌어먹을 개독님도 항상 건강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열람중 아씨 나 할말 많아!! 댓글+2 빌어먹을개독 2007.03.14 1745 0
2195 나 좀 도와줘여!!! 댓글+3 빌어먹을개독 2007.03.14 1828 0
2194 친구따라 교회가기 댓글+11 성경은구라다 2007.03.14 2774 0
2193 저희 아파트 엘리베이터 게시판에요... 댓글+9 매향청송 2007.03.14 2969 0
2192 아 진짜 미치겠네요 댓글+4 룹희 2007.03.13 2240 0
2191 불교적인 글 - 神을 버려라! 댓글+1 진실을 찾자 2007.03.11 1845 0
2190 어제 저녁에 집에 오는데 말이죠... 댓글+7 無교 2007.03.11 2338 0
2189 걍 며칠전 얘기... 댓글+3 개고기만두 2007.03.11 1807 0
2188 우상숭배.... 댓글+5 개독반대 2007.03.10 2130 0
2187 개독교도들의 무지함... 댓글+7 RandyRhoads 2007.03.09 2714 0
2186 집 찾아 오면 쉽게쫒기 하나더. 댓글+7 surd 2007.03.09 2502 0
2185 오랜만에 쓴 짧은 경험입니다 댓글+3 타이슨 2007.03.07 2069 0
2184 기독교 학교에 다녀요.. 댓글+3 북극이 2007.03.06 2257 0
2183 무시하자 댓글+4 납스 2007.03.06 1926 0
2182 자랑스런 파병사에 오점을 남긴 군상들 댓글+10 보러온사람 2007.03.06 2858 0
2181 공립학교에서 기독동아리가 왠말? 댓글+5 나는 조선의 선비다 2007.03.05 2171 0
2180 온유한 표현을 부탁드립니다. 댓글+4 예진아빠 2007.03.05 2083 1
2179 광주보건대학~~(펌글) 댓글+8 차나한잔하세나 2007.03.04 2599 0
2178 병자(病者) 앞에서 저주하는 개독인들!! 댓글+11 쏘쑨 2007.03.03 3022 0
2177 부족할뿐이다.. 댓글+5 다빈 2007.03.03 2067 0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9 명
  • 오늘 방문자 86 명
  • 어제 방문자 476 명
  • 최대 방문자 5,411 명
  • 전체 방문자 1,009,707 명
  • 전체 게시물 14,432 개
  • 전체 댓글수 38,231 개
  • 전체 회원수 1,64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