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 눈오던 일요일에



나의 기독교 경험담

작년 12월 눈오던 일요일에

성경은구라다 5 2,053 2007.01.10 21:01
 
 
 
방학하기 며칠 전, 서울에는 기다리던 눈이 왔습니다. 밤부터 내리기 시작하더니 아침이 되자 많이 쌓였습니다.
 
 
나가서 놀고 있는데 아이들이 왔습니다. 눈싸움을 하다가 성내천에 갔습니다. 가던 중에,  사람들이
 
 
옆구리에 뭐 끼고 다들 한 쪽을 향해 걷고 있습니다. 보니까 바이블이었습니다.
 
 
누가  저에게 말했습니다.
 
"학생, 어디가? 주일날 교회가야지."
 
"안다니는데요-_-;"
 
"그럼 안돼. 빨리가자"
 
"안간다니까요  왜 이러세요"
 
"지옥가"
 
" 그럼 더 안믿죠 지 안믿는다고 지옥에 넣는 신이 어디있대요?"
 
" ....."
 
"갈게요 안녕히가세요"
 
셋이서 열심히 걸어가서 성내천에 닿았습니다. 그런데 또 다른 개독이 불쌍하다는 듯이 쳐다봅니다.
 
" 죄송하지만 왜 그런 눈빛으로 쳐다보세요"
 
"... "
 
"뭐야.."
 
일요일, 개독 아이들은 제대로 놀지도 못했습니다. 그들이 교회다녀온 낮에는 이미 눈이  충분치 않았거든요.
 
개독은 여러면에서 불리합니다 ㅋㅋㅋ

Comments

내공이 대단하시네요...
MadKiller 2007.01.11 08:42
허허허
The Khan 2007.01.11 15:25
정말이지 여러면에서 불리하네요..ㅎㅎㅎ
모고링 2007.01.14 11:30
님 참 대단하십니다.
고타마 2007.01.14 17:24
저런 개독 환경밑에서 큰 아이들은 나중에 커서 지부모보다 더한 개독이 되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116 25년 세뇌 님을 위한글 댓글+1 고타마 2007.01.21 1678 0
2115 먹사에겐 부모가 없나보다. 댓글+10 25년세뇌 2007.01.20 2683 0
2114 개독 계모때문에 아버지랑 의절했다. 댓글+13 karma 2007.01.20 3307 0
2113 뭘 알겠어..! 댓글+2 아침햇살 2007.01.20 1543 0
2112 개독친구 댓글+2 기독전멸 2007.01.20 1665 0
2111 현실모르는 목사란 지위~ 댓글+4 아침햇살 2007.01.18 1950 0
2110 왜 필리핀 선교를 가면서 70만원을 요구 하는가? 댓글+7 25년세뇌 2007.01.17 2623 0
2109 종교는 종교일뿐이다 태종대 2007.01.17 1436 0
2108 내가 본 신학생 댓글+16 25년세뇌 2007.01.17 3798 0
2107 모태 신앙으로 계속 다니던 제가 교회를 포기하려고 합니다... 댓글+12 25년세뇌 2007.01.17 3173 0
2106 교회가 처음으로 제게 유용한 짓을 했군요... 댓글+1 Belldandy 2007.01.14 1770 0
2105 이 인간 어떻게 죽이나요 댓글+4 기독사냥꾼 2007.01.14 1989 0
2104 내가 기독을 미워하게된 결정적 계기 댓글+4 고타마 2007.01.14 2091 0
2103 날이 춥네요... 댓글+4 백세청풍 2007.01.13 1822 0
2102 오랜만에 경험담 올립니다. 제가 겪은 먹사들. 댓글+2 사람이최고다 2007.01.13 1802 0
2101 그러하다 댓글+1 이것참 2007.01.13 1449 0
2100 무서워 집니다 댓글+2 선량한학생 2007.01.12 1754 0
2099 망하고 있는 교회.. 댓글+11 아침햇살 2007.01.11 3088 0
열람중 작년 12월 눈오던 일요일에 댓글+5 성경은구라다 2007.01.10 2054 0
2097 안녕들하세요. 저의 두번째 경험담입니다. 댓글+4 백세청풍 2007.01.10 1875 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24 명
  • 오늘 방문자 179 명
  • 어제 방문자 295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968,002 명
  • 전체 게시물 14,433 개
  • 전체 댓글수 38,223 개
  • 전체 회원수 1,64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