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들하세요. 저의 두번째 경험담입니다.



나의 기독교 경험담

안녕들하세요. 저의 두번째 경험담입니다.

백세청풍 4 1,878 2007.01.10 20:58
늦었지만 새해복 많이들 받으시고 올한해 뜻하는 모든일 이루길 바랍니다.
 
때는 06년초.. 지금은 혼자이지만 그땐 여자친구가 있었죠...
 
여자친구가 면접때문에 미용실에 가게되서 저는 따라가서 기다렸죠..
 
근데 그미용실은 여자친구의 어머니께서 단골인 가게였습니다.
 
저는 그때 감기가 심하게 결려 앉아서 기다리는 내내 콧물을 쏟아내고있어 만사가 귀찮은상태...
 
근데 어떤 아주머니께서 저에게 오시더니.. 제앞에 앉으시는 겁니다.
 
그러더니 예수믿으면 어쩌구저쩌구.. 다들 아시는 내용의 영업멘트를 날리는 겁니다.
 
예수안믿으면 제가 지옥간답니다... 기분이 살짝 나빠지더군요...
 
저는 그냥 첨에는 예..예..하면서 얼른 가길 바랬죠.. 아근데 자꾸 그러는겁니다.콧물나서 짜증나는데...
 
여자친구 어머님의 단골가게라 참을려고했는데 너무  답답해서 제가 그랬죠.
 
"예수안믿으면 왜 지옥을 가나요? "
 
아 그랬더니 당치도않을 말로 말꼬리를 잡구 늘어지는 겁니다..그때 그짜증... 다들 아실꺼라 믿습니다.
 
그랬더니 여자친구의 머리를 손질하던 미용실 원장왈 " 암말말구 집사님 말씀 잘 들어요. 다 피가되고 살이 되는 얘기니까.."
 
에휴참.. 그러더니 중학생정도 되보이는 아들래미한테 그러는겁니다. "우리 xx는 예수님 믿어서 축구도 잘해요"
 
거기다가 아들래미는 한술 더뜹니다.
 
"" 나는 엄마 한테 너무 고마워. 엄마 아들로 태어나서 예수님을 만나게 해줬으니까.."" -_-
 
이게 제정신인 사람들이 하는소립니까? 아우 저진짜 그때 폭발하는줄 알았죠......... 여자친구 어머님의 단골가게라는 이유때문에..
그냥 듣고만 있었습니다..
 
결국엔 제가 항복했습니다. 예...예...예... 교회나가겠습니다...콧물때메 미치겠는데 저 그아줌마 따라서 기도두 했습니다...
 
그 중딩녀석 꿀밤한대 매겨주고 싶더군요....
 
아줌마가 저테 영업하는 동안 제여친이 원장한테 그랬답니다."저오빠 저러는거 싫어하는데.."라고..
 
원장은 "괜찮아요.."이랬다고...미용실서 나온 여자친구가 저한테 미안하다고 하더군요 -_-
 
 저두 이런저런 경험을 하게되면서 면역력이 생기기 시작하네요...
 
어렷을땐 당황스러워서 시키는대로 다했지만.. 이젠 점점 대처능력이 생깁니다.
 
두서없이 몃자 적어봤습니다.
 
모두들 복 많이 받시길 바랍니다.
 
 
 
 
 
 
 
 
 

Comments

MadKiller 2007.01.11 08:41
이거 진짜 사실???
The Khan 2007.01.11 15:23
그 상황에서 어찌 참고 계셨는지..
인내력에 존경을 표합니다..ㅎㅎ
해라구 2007.01.11 18:56
emoticon_122 여자 친구 땜에 참으셨죠?
역시 사랑의 힘이 대단하구나... emoticon_001emoticon_001
딸린 식구 있으면 할 말도 못 한다니까...emoticon_002
고타마 2007.01.14 17:38
휴 유영철이 이놈은 이런 쓰레기들이나 죽이지 괜히 엉뚱한 사람이나 죽이고
참 답답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116 개독 계모때문에 아버지랑 의절했다. 댓글+13 karma 2007.01.20 3311 0
2115 뭘 알겠어..! 댓글+2 아침햇살 2007.01.20 1548 0
2114 개독친구 댓글+2 기독전멸 2007.01.20 1668 0
2113 현실모르는 목사란 지위~ 댓글+4 아침햇살 2007.01.18 1953 0
2112 왜 필리핀 선교를 가면서 70만원을 요구 하는가? 댓글+7 25년세뇌 2007.01.17 2628 0
2111 종교는 종교일뿐이다 태종대 2007.01.17 1439 0
2110 내가 본 신학생 댓글+16 25년세뇌 2007.01.17 3804 0
2109 모태 신앙으로 계속 다니던 제가 교회를 포기하려고 합니다... 댓글+12 25년세뇌 2007.01.17 3182 0
2108 교회가 처음으로 제게 유용한 짓을 했군요... 댓글+1 Belldandy 2007.01.14 1775 0
2107 이 인간 어떻게 죽이나요 댓글+4 기독사냥꾼 2007.01.14 1993 0
2106 내가 기독을 미워하게된 결정적 계기 댓글+4 고타마 2007.01.14 2097 0
2105 날이 춥네요... 댓글+4 백세청풍 2007.01.13 1826 0
2104 오랜만에 경험담 올립니다. 제가 겪은 먹사들. 댓글+2 사람이최고다 2007.01.13 1806 0
2103 그러하다 댓글+1 이것참 2007.01.13 1453 0
2102 무서워 집니다 댓글+2 선량한학생 2007.01.12 1758 0
2101 망하고 있는 교회.. 댓글+11 아침햇살 2007.01.11 3092 0
2100 작년 12월 눈오던 일요일에 댓글+5 성경은구라다 2007.01.10 2058 0
열람중 안녕들하세요. 저의 두번째 경험담입니다. 댓글+4 백세청풍 2007.01.10 1879 0
2098 기독교인들은 증오로 찬 사람이 대부분 댓글+2 고타마 2007.01.07 2026 0
2097 경험담 또 씁니다 댓글+9 모고링 2007.01.07 2606 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8 명
  • 오늘 방문자 308 명
  • 어제 방문자 571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970,346 명
  • 전체 게시물 14,433 개
  • 전체 댓글수 38,223 개
  • 전체 회원수 1,64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