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학의 안창범교수 주장과 공감



나의 기독교 경험담

제주대학의 안창범교수 주장과 공감

꽹과리 1 714 2003.10.05 10:28
제주대학의 안창범교수 주장입니다(200% 찬동하면서)
저는 44년간 가톨릭을 신봉해 온 신자로서 근자에 충격적인 글을 읽고
그 동안의 의문이 다 풀려 버렸습니다.
사실 성경을 보면 안교수의 주장대로 모순투성이일 뿐만 아니라 특정민족(유태인)의 경전일 분 이 종교가 범 세계적이 절대로 아니라는 사실입니다.((한 가지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창세기 이전부터 지구상에는 다른 종족(인간)이 존재하고 있었다는것을 성경 스스로가 밝히고 있습니다.<창세기4장14절~무릇 나를 만나는 자가 나를 죽이겠나이다.....여호와께서 그(가인)에게 이르시되 ㅡ렇지 않다가인을 죽이는 자는 벌을 7 배나 받으리라 하시고 가인에게 표標를 주사 만나는 누구에게든지죽임을 면케 하시니라.> -이렇듯 성경에는 인류의 시조가 아담과 이브(하와)이며 그들이 가인과 아벨을 낳은것이 인류의 시작이라 했거늘 다른사람들이란 대체 누구를 지칭하는것인가 결국 성경은 유태인들의 경전일 뿐 지구상에는 다른 많은 종족들이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는 얘기가 이니고 무엇이랴))그 밖에도 성경에는 서로 상치相致되는 구절들이 수 도 없이 많은데 다 소개 할 수는 없고 다만 예수교가 특정민족의 종교일 뿐 세계인의 종교가 아니라는 안교수의 주장에 전적으로 동의하면서 44년간의 신앙을 접기로 결심하였습니다. 그리고 진정한 우리 민족종교쪽으로 관심을 돌려 앞으로 계속해서 관련된 글을 올릴까 합니다 관심을 가져 주십시요.

*****************************************************************
상기 글에 대해 공감합니다. 참으로 역사의 아이러니는 성경을 보면 구약의 경우 그야말로 유태인의 역사입니다. 그들은 역사책이 별도로 없고 성경을 보면 됩니다. 그런데 우리는 왜 우리의 역사를 부정하면서까지 성경을 그토록 열심히 읽으며 마음에 새기고 있는가하는 모순입니다.

또한 우리 지구의 역사가 단순히 몇천년이라는 웃지못할 사실을 두고도 소위 첨단을 걷는다는 학자님네들이 열심히 성경을 머리맡에 두고 마음에 새기며 강단에 서는것을 보면 우리네 현실이 비극입니다.

엄연한 사실을 두고 그 사실을 부인하며 말도 안되는 논리를 펴는 현실과 그러한 사람들한테서 하나라도 더 배워보고자 새벽밥 먹고 가방들고 다니는 우리네 학생들을 보면 더욱 안타깝습니다.

우리의 잃어버린 상고사만 해도 그렇습니다. 삼국시대와 일제때 우리의 역사를 날조하는데 앞장섰던 사람들의 위대한 공로(?)를 우리는 잊지못하는 현실.

또 그들한테서 엉터리를 배웠던 사람들이 강단을 꽉 잡고 있으며 그들에게 연줄을 대려고 발버둥을 치는 사람들도 슬프지만 그들한테서 엉터리를 배운 사람들이 우리네 교육정책을 꽉 잡고 엉터리를 열심히 지껄이는 슬픈 현실.

좀 더 지성인답게 냉철한 사고방식을 갖고 살아가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실제 성경은 200여년에 걸쳐 만들어진 책이며 중간 중간에 많이 고쳐졌음은 세계사를 보면 쉬 알수있는데도 불구하고 최고 학력을 갖은 사람들이 열심히 성경의 엉터리를 사실인양 강조하는 아픔의 우리 현실.

참고로 일본사람들은 10리에 십자가 하나씩 서 있다는데 우리네 도시는 한 집건너 십자가가 서 있으니 참 재미도 있구나. 세계사를 보면 공통점 가운데 하나가 성경을 숭배하지 않는다며 죽어간 억울한 사람들이 무척 많지요?

믿지 않으면 죽인다고 해서 억지로 성경을 읽어야만 하는 비극적 인류사에 대해 진정 하나님이 계신다면 어찌 볼까요? 상기에 나오는 그분은 참 딱도 하십니다. 이제사 뭘 깨달으셨다니....하긴 그나마 다행입니다.

선생님네들 그리고 교수님네들,제발 정신 좀 차리소. 오죽하면 대통령까지도 한때는 청와대에서 예배를 보며 나라를 다스렸을까요....그러니 우리가 요즘에 먹고 살기 힘들어 바둥거리는 것은 왜 그럴까요?

[이 게시물은 (ㅡ.ㅡ)님에 의해 2003-10-05 21:01:35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복사됨]

Author

Lv.15 한님  최고관리자
25,080 (82.5%)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김백수 2004.02.08 01:55
꼭 그런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6 안티기독교활동을 하려는 제가 죄의식을 전혀 느끼지 않아도 되는거죠??? 댓글+2 김성아 2004.02.25 565 0
115 저... 아래층에서 왔어요. 댓글+3 목사킬러 2004.02.24 569 0
114 천일동안의 사랑이 이렇게 끝나버렸습니다. 그놈의 단기선교인가 뭔가때문에 댓글+16 이현근 2004.02.21 1037 0
113 기독교인 아닌 여자를 만나고 싶은 -_- 댓글+2 =_= 2004.02.21 657 0
112 나는 기독교 신자라.. 댓글+3 하야시 2004.02.18 571 0
111 하야시입니다..일단은 제 종교관과 무관한 주변이야기입니다.. 댓글+2 하야시 2004.02.18 460 0
110 에에, 저도 어린시절에[...] 댓글+9 신호타원츄;ㅁ;a 2004.02.06 558 0
109 나는 사탄이었다 댓글+5 서동요 2004.01.23 849 0
108 집사님 이야기 댓글+6 날새 2003.10.07 971 0
107 체험담...No.2 댓글+2 허저비 2003.10.06 692 0
열람중 제주대학의 안창범교수 주장과 공감 댓글+1 꽹과리 2003.10.05 715 0
105 [체험수기] 개독의 천적 쯧쯧쯧 공항에서 한건하다..!!! 댓글+6 쯧쯧쯧 2003.10.04 1154 0
104 잘은 모르지만.... 댓글+2 허저비 2003.10.05 493 0
103 "그까짓 방언 하나 못 받구!" 날새 2003.10.03 691 0
102 퍼 온 글 날새 2003.09.27 586 0
101 친구의 아버지는 오늘도 밤을 새십니다. 마르스 2003.09.17 720 0
100 추석날 개독들에게.. 한잔 2003.09.11 738 0
99 여러분 감사합니다.^^; 마르스 2003.09.11 607 0
98 경험담 게시판을 읽고서.... 마르스 2003.09.11 681 0
97 [답글] 기쁘기도 하고 답답하기도 합니다...... 오란비 2003.09.11 559 0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6 명
  • 오늘 방문자 279 명
  • 어제 방문자 384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52,331 명
  • 전체 게시물 14,429 개
  • 전체 댓글수 38,199 개
  • 전체 회원수 1,58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