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노 부부의 눈물

어느 노 부부의 눈물

법조인 0 3,353 2002.07.30 11:27
어느 노 부부의 눈물  

얼마전 제가 근무하는
법원에서는 사기와 공문서위조및 동행사, 외환관리법 위반 기타 등등으로
공소제기된 피의자가 있었습니다.
이자는 교회목사인데 교회확장공사를 한다며 끌어들인
돈을 가지고 미국으로 줄행난을 쳤습니다
하지만 그 목사놈에게 예수가 얼마되지않으면
한미 범죄인 인도조약(협정)이 발효된다는것은
알려주지 않았나 봅니다.

미국으로 도피하면
잘 살수 있으거라는 깜찍한 생각을 한 이목사는 현지 인터폴과 우리 검찰 외사과 수사관들에게 잡혀 본국으로 송환되었죠

공판이 열렸는데
이 목사놈은 처음부터 발뺌했지만
검찰의 부정하지 못할 증거에 오히려
하나님의 뜻이 였다고 항변하더군요
요즘예수는 사기도 가르치나 웃기기도 하더라구요.

그런데 공판정 맨앞자리에 남루한 초로의
한 노부부가 앉아 계셨지요.
얼굴엔 세월의 골이 깊이 패인 얼굴이었습니다.

그 목사강변에 두 노부부는 눈믈만 연신 흐르고 계셨지요.
그것은 눈믈이 아닌 피눈믈이었습니다.
어렵게 폐품발고 빈병모으로 온갖궃은일로 한두푼 모은것을 그 목사는 가로챈것입니다.

재판장님도 안타까우셨는지
이렇게 말씀하시더군요
피고인은 다른사람은 몰라도 저 노부부에게 사과한마디 할수 없습니까? 라고 말입니다

이 목사왈 사과는 하지않고
연신 주님의 뜻이라고만 했습니다
더욱 가관은 이목사의 신도들이 찾아와
찬송가를 부르다가 원래 세번정도의 경고를 하는데
바로 재판장님이 개신교도들을 내보냈죠

지금 이 목사는 징역 6년에 추징금 20억원을 선고받고 복역중입니다
자기도 창피했던지 항소도 하지 않더군요
그래1심법원이 최종 확정판결을 한것이지요.

전 그목사의 행각보다
그 방청석 한곳에 앉아 말없이 눈물흘리던
그 노 부부가 자꾸 생각이 마음이 아픕니다.

그래서 제가 할일이 무었인가를 깨달았죠
내능력을 마음껏 발휘하여 개신교가 척살될때까지
미력하나마 내한몸 불사르겠다고
 

Comments

Total 2,284 Posts, Now 115 Page

게시물이 없습니다.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260 명
  • 오늘 방문자 4,440 명
  • 어제 방문자 6,870 명
  • 최대 방문자 7,815 명
  • 전체 방문자 1,770,181 명
  • 전체 게시물 14,416 개
  • 전체 댓글수 38,042 개
  • 전체 회원수 1,66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