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답변 : ▶예상되는 기독교인들의 반응

--- 0 5,180 2005.06.14 06:04

▶예상되는 기독교인들의 반응 by 분석가



기독교인들의 반응을 예상해보면 다음과 같다.

"기독교인들이 잘못을 했다고 해서 그것을 신의 책임으로 돌릴 수는 없다. 왜냐하면 신은 그러라고 가르친 바가 없기 때문이다. 기독교인들의 그릇된 행위는 신의 말씀을 따르지 않고, 교회나 목사의 말을 따랐기 때문이다. 교회나 목사, 신부를 믿지 말고 신을 믿으면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다."

아마도 기독교인들은 십중팔구로 이런 반응을 보일 것이다.


좋다. 백번 양보하여, 기독교의 신 예수와 야훼가 그러라고 가르친 사실은 없고 모두가 인간의 잘못이라고 해두자. 그러면 도대체 신의 말씀이란 무엇인가? 목사나 신부를 믿지 않고 개인이 직접 바이블을 해석해야 할까? 아니면 목사나 신부의 말을 가려서 수용해야 할까?

상황을 바이블을 해석할 경우로 한정해서, 바이블을 신이 내린 영감에 따라 기술된 책이라고 가정해두자. 이것을 가정하는 이유는 기독교의 교파를 막론하고 공통적으로 이러한 가정을 진실로 믿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해석의 결과물이 저마다 다른데, 바이블을 직접 해석하든, 여러 교파들의 해석 중에서 선택하든 간에, 그 해석이 진정 신의 뜻인가의 여부를 자의적으로 선택, 판단하는 상황에 직면할 수 밖에 없다. 그렇게 되면, 정말 웃기는 두 가지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1. 기독교의 신앙이란 결국 도박 행위와 하나도 다를 바가 없다. 선택한 해석이 진정한 신의 말씀이라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 앞에서 서술했듯이, 진정한 신의 말씀을 구별하는 기준이나 정의 따위는 존재하지 않는다. 어떤 선택을 할때, 선택의 기준이 없다면, 그냥 눈가리고 찍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

예수의 부활이나 마리아의 처녀 잉태설은 대부분 목사나 신부가 가르쳐준 것들이지 예수나 야훼가 직접 가르쳐 준 것은 아닐 것이다. 신만을 믿기로 한 기독교인들은 이러한 것들부터 의심해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또한 감리교인은 웨슬리의 주장을 믿는 사람들이므로, 신을 믿는 것이 아니라 웨슬리를 믿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장로교인은 칼뱅을 믿고 있는 것이다. 천주교인은 교부 철학자들의 가설을 너무 믿는 것 같다. 교회나 성직자의 말이 아니라 오직 신만을 믿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지금까지 믿고 있던 대부분의 사항들을 의심의 대상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참고적으로 말하면, 진정한 신의 말씀을 찾기란 백사장에서 진주 하나 찾는 것만큼 어려운 일인것 같다. 기독교의 교파는 헤아릴 수 없을만큼 많고 교리도 제각각이다. 그들은 모두 바이블에 그 근거를 두고 있다. 이 중에서 마음에 드는 교리를 골라 잡을텐가? 아니면 스스로 해석을 해서 새로운 교파를 추가할 텐가?

파스칼은 기독교를 믿는 것이 밑지지 않는 내기라고 했지만 기독교를 믿는다고 해도 천국은 요원하다.

2. 선택 수용의 주체가 자기 자신이므로 그것은 신을 믿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을 믿는 꼴이 된다. 어떤 교리를 택하느냐, 어느 것이 진정한 신의 말씀이냐, 성서를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가 같은 물음에 대한 무수한 답변과 해설은 모두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믿음에 불과하다. 그 중에서 특정한 것을, 수용자가 마음에 들면 받아들이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결국 신을 믿는다는 기독교인이라도 자신이 선택한 것들을 신의 말씀이라고 하므로 자신을 믿는다는 무신론자들이나 별반 다를 것이 없다.

여기에서, 진정한 신의 말씀을 알 사람들은 미리 정해져 있다는 예정설을 주장할 기독교인이 있을 것 같아서 미리 얘기해두는데, 예정설 또한 신이 아닌 인간이 만들어낸 가설일 뿐이며 이것을 믿고 안믿고는 개인의 선택에 달려 있으므로, 위의 두 가지 웃기는 결론에 어김없이 걸려들고 마는 것이다. 예정설을 주장할 장로교인들은 예정설과 자유의지론의 모순성을 먼저 해결하는 것이 순서일 것이다 .

결론적으로 말해서, 교회나 목사를 믿지 말고 예수를 믿으라는 말은, 예수가 직접 나서서 설명하지 않는 이상 실현 가능하지도 않으며 아무 의미도 없는 말이다. 단지 내가 믿는 것은 옳고 네가 믿는 것은 틀린거야 하고 말하는 것과 아무런 차이점이 없다. 그런 말은 어떤 행동을 취할 지 더욱 막연하게 만들 뿐이다. 무엇을 믿건 간에, 믿음은 개인의 선택 사항이지, 어떤 특정한 믿음에 당위성을 부여할 이유는 어디에도 없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예수신성과 부활교리에 대한 고찰 ..... --- 2005.03.17 14365
513 반기독교 선언 --- 2005.06.14 11408
512 [질문1] 안티기독교 사이트의 취지는 무엇인가? 댓글+14 --- 2005.06.14 14632
511 [질문2] 안티기독교의 비판 대상은 구체적으로 무엇입니까? 반기독교도 종교라고 볼 수 있지 않나요? --- 2005.06.14 8560
510 [질문3] 왜 기독교만 비판하나요? 댓글+9 --- 2005.06.14 13236
509 [질문4] 기독교가 다른 종교보다 배타적이라고 말하는 근거는 무엇인가? --- 2005.06.14 7970
508 [질문4] 기독교가 다른 종교보다 배타적이라고 말하는 근거는 무엇인가? 댓글+13 돌콩 2011.05.08 2286
507     답변 : ▶ 기독교의 배타성과 이중성 사례 - 일화 축구단과 할렐루야 축구단/구경꾼 --- 2005.06.14 7481
506     답변 : ▶ 기독교의 배타성과 이중성 사례 - 타종교 문화사업과 기독교 문화사업 / 구경꾼 --- 2005.06.14 5855
505     답변 : ▶ 기독교의 배타성과 이중성 사례 - 경승실과 경목실/적그리스도 --- 2005.06.14 5374
504 [질문5] 잘못을 저지르는 기독교인만을 비판해야지 기독교 자체가 나쁜 것인 양 비판하는 것은 잘못된 행동이 아닌가요? --- 2005.06.14 6044
503     답변 : ▶올바른 믿음의 정의는 존재하는가? --- 2005.06.14 5015
502     답변 : ▶기독교는 왜 분열하는가 --- 2005.06.14 5004
501     답변 : ▶기독교인들에게 이단을 정죄할 자격이 있는가? --- 2005.06.14 4718
500     답변 : ▶의심은 죄악이라는 해괴한 교리 --- 2005.06.14 4619
499     답변 : ▶기독교의 진짜 해악은 맹신으로부터 온다 --- 2005.06.14 4589
498     답변 : ▶선행보다 악행에 더 많이 쓰이는 기독교의 신념 --- 2005.06.14 4671
열람중     답변 : ▶예상되는 기독교인들의 반응 --- 2005.06.14 5181
496     답변 : ▶맺음말 --- 2005.06.14 3737
495 [질문6] 안티들이 비판하는 교리는 기독교에서는 잘 가르치지도 않고 중요하지 않은 부분인데요? --- 2005.06.14 5403
494 [질문7] 신이 존재한다는 것은 이미 증명된 사실 아닌가요? 댓글+2 --- 2005.06.14 5964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29 명
  • 오늘 방문자 305 명
  • 어제 방문자 474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195,859 명
  • 전체 게시물 15,135 개
  • 전체 댓글수 38,571 개
  • 전체 회원수 1,52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