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진품,가품,짝퉁 그리고 예수라는 중고품

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명품,진품,가품,짝퉁 그리고 예수라는 중고품

이드 0 2,926 2005.03.04 12:51

2002년 한일 월드컵 최고의 영웅은 홍명보가 아니었으며 ,박지성,안정환도 될 수 없었다. 모든 영웅들은 히딩크라는 북유럽에서 온 이방인에게 최고의 영광과 명예를 양보할 수 밖에 없었다.


그날 이후 히딩크는 품질을 보증하는 상품이 되어 버린 바 그당시 히딩크 감독이 소유하고 있던 소위 명품들이 화제의 대상이 되었던 기억이 난다.


*슈트....조르지오 아르마니 정장 (약 300만원)
*넥타이.... 페라가모(약 15만원)
*와이셔츠....아르마니(약 50만원)
*시계....태그 호이어 손목시계(약 300만원)
*향수....아르마니 오데 토일렛(한셋트 약 50만원)
*구두....페라가모(약 50만원)
*지갑....루이 뷔통(약 50만원)


히딩크 감독의 정장 외출에는 대략 1,000만원 정도의 명품들을 소지한 상태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겠다.

‘머리에 든 것은 없고 돈만 많은 껍데기’ 혹은 '허영과 사치에 굶주린 물신주의'...등 세간의 혹평에 대해 그는 실력과 결과로 답변을 대신했으며 그나름의 철학을 피력하기도 하였다.

 

'이 세상에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노력하는 나는 단 하나 뿐이고, 그만큼 존중받을 가치가 있다'

 

필자는 이글에서 소유와 존재(to have or to be)라는 심각한 명제에 대해 거론하고 싶지는 않다.

일단 히딩크의 자존심과 자긍심을 인정해 주기로 하고(사실 그가 사용하고 있던 제품들은 최고의 사치품은 아니었음도 확인하자...)  이글에서는 명품과 진품이라는 브랜드의 가치와 역사에 대해 거론했으면 한다.

 

1)명품에 대하여
우리나라 사람들은 명품을 특히 수입 명품을 선호하는 민족의 하나로 널리 알려져 있다. 물론 일본에 비하면 경재력의 차이 만큼 비교대상이 될 수 없겠지만...하여튼 우리 한국인들은 유럽의 명품에 대단한 가치를 두고 있음은 틀림없다.


명품 중에서도 3대 메이져가 있다 한다.
샤넬,루이뷔통,에르메스  등이라고 하는 데 이들 브랜드의 공통점은 모두 프랑스 제품이라는 것 그리고 오랜 역사를 가진 전통의 명가라는 것 그외 이월 상품은 변호사 입회하에 소각을 한다는 것 등이라 한다. (프라다,구찌,에트로 등 메이져가 아닌 대부분의 이태리 명품들은 아울렛 등으로 할인 판매를 함이 원칙이라고 하는 데 참고하시길....)


우리나라 사람들은 유럽의 명품을 선호하는 그만큼 유럽 혹은 미국에서 수입된 [예수]라는 상품을 선호하고 있음도 틀림없는 사실이겠다.


그러면 예수표라는 이 상품은 에르메스 혹은 루이뷔통 만큼 명품일까?

 

*오랜 역사를 가진 제품이라는 면에서는 일단 유사하다고 인정할 수 있겠다. 아니 예수표라는 상품은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음은 틀림없겠다.
*그러나 예수표라는 상품이 붙은 제품들은 유통 기간이 아무리 경과하여도 스스로 소각하는 법이 없다. 바로 이러한 차이점이 유럽의 최고 명품들과 확실히 구분되는 듯 한데....그대의 생각은 어떠한가?


*유럽의 명품들은 소량 생산,소량 판매를 기본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예수표 제품들은 무조건 다랑 판매를 지고 지선의 목표로 하고 있다.


*유럽의 명품들은 대부분 판매에 대해 적극적이지 않다. 즉 살만한 사람, 형편이 되는 사람에게만 판매하다는 뜻이다.
*그러나 일단 예수표라는 상표만 붙으면 그 제품의 판매 극대화를 위해 보편적 사람들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홍보 전략을 짜고 소름이 끼칠 정도로 집요하게 강매를 하고 있음이 사실이 아닌가한다.


*유럽의 명품들은 무조건 고가 전략을 채택하고 있다. 예를 들면 탤런트 이승연이 선을 보였던 에르메스 칼리백은 시가 4,000만원 대였다한다.( 사실 이정도면 너무나 끔직한 사치품이 되겠습니다만....)
*그러나 예수표 제품은 값이 따로 없다. 어린애들의 코묻은 돈이나 할머니가 애지중지하던 반지,목거리 부터 재벌들의 선심  헌금까지....전혀 가리지 않고 구분을 하지 않는다.


*유럽의 명품들은 대부분 손으로 만들며 그 공정 처리가 엄격하기로 정평이 나있다.
*그러나 예수표 제품들은 대부분 입으로만 전달이 되고 있음이 진실이 아닌가한다.


*유럽의 명품들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원산지인 프랑스,이태리,영국등에서도 여전히 명품으로 선택되고 있다.
*그러나 예수표 상품들은 원산지인 이스라엘,중동에서는 전혀 구경을 할 수 없으며 제2의 본적지인 유럽에서 마저 불량 중고품으로 취급받고 있음이 또한 진실이 되겠다.


어떠한가?
예수표 상품은 과연 명품의 자격이 있는가?


2)진품에 대하여
명품 제조사들은 품질관리가 엄격한 만큼 사후처리도 최선을 다한다고 한다. 특히 출하된 모든 제품들은 고유의 시리얼 넘버를 부여하여 끝까지 관리를 해준다한다.
부언하면 제조 메이커에 문의하면 진품 여부에 대해 정확한 판단이 이루어진다는 뜻이 되겠다.


그러면 예수표 상품들은 어떠한 게 진품 판명을 받을 수 있을까?


서기 313년 콘스탄티누스에 의해 예수라는 상표가 등록되고 공인된 이후 수많은 예수표 제품들이 저마다 제각기....자신들만이 진품이라고들 하고 있다.
오늘 현재 한국에서도 정통이니...이단이니...사이비니....서로가 진품 경쟁들을 하고 있다.


그러나...그러나....진품 여부를 판명할 메이커 역활을 해야만 할 바이블은....불행하게도 원본이 없다한다. 무수하게 변조된 사본 그리고 역본들만 있다한다. 예수 혹은 야훼가 몸소 판명해도 되겠지만
2,000년이 지나도록 예수의 재림은 감감 무소식이기만 하니,그것도 기대난이 되겠고.


진품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예수표 제품....그것이 문제로다.


3)가품에 대해
소위 명품들은 본사도 구분할 수 없는 가품들이 있다한다. 이경우 판별법은 본사 고유의 시리얼 번호만이 판별의 기준이 된다한다.


예수표 제품도 마찬가지가 되겠다.
저마다 예수를 믿는다하고....삼위일체를 믿으며....원죄론을 인정한다하며.....바이블을 하나님의 말씀이라고들 한다.
보편적 일반인들은 모두들 비슷하게만 보이며, 예수표 상표를 신봉하는 무리들도 헷갈리기만 한다.

장로교,감리교,성결교,침례교....등등


어쨋던 진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으므로 모든 예수교 제품들은 가품이라고 보면 틀림없다고 사료되는 데 그대의 판단은 어떠한가?


4)짝퉁에 대하여
에르메스 넥타이 한개는 백화점에서 진품을 사면 대략 20만원 정도라한다, 그런데 거의 똑같은 형태의 상품이 때로는 10만원 이하의 가격으로도 팔리고 있는 데 대부분 가품이라고 보면 틀림없다고한다. 물론 이 경우 상표는 똑같이 에르메스로 부착되어 있다.....이러한 것을 가품이라한다.


이와달리 대략 일만원 이하의 가격으로도 판매되는 데, 상표명은 에르메소,아리마스,에티메스....등으로 변개된 상태라한다.....바로 짝퉁이 되겠다.


예수교 제품도 가품이 많은 것 만큼 짝퉁도 무수히 발생했다가 소멸되기도 한다.


예수교 짝퉁의  경우는
*예수를 구세주로 인정하지 않는 통일교를 생각하면 되겠다.
*그외 자칭 타칭 재림예수,어린양,백마공자,이긴자,보혜사....등을 주장하는 천부교,신천지,JMS,하나님의 교회.영생교...등등이 이러한 짝퉁에 포함된다고 보면 틀림없겠고....


그러하다.
예수표 상품임을 선전하는 모든 제품들은 일단 진품이 없다. 물론 명품이 될 수 없음도 역사와 현실이 증명하고 있다.


가품,짝퉁으로 이루어진 예수교의 모든 상품들에 대한 불매 운동이 바로 기독교 안티의 정의라고 생각하는 데 그대도 이 운동에 동참할 의향은 없으신가?

 

사족: 진품인 줄 알고 산 4,000만원 대 에르메스 칼리백이 혹시 가품으로 또는 짝퉁으로 판명났다면 그대는 어떠한 심정이 될까?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4 ▶기독인들을 위한 간단한 바이블 테스트 이드 2005.03.06 2943
373 ▶예수는 참 기묘한 존재 이드 2005.03.04 2943
372 ▶권위없는 예수 이드 2005.03.04 2942
371 ▶바이블에 남은 윤회설의 흔적 이드 2005.03.06 2939
370 ▶변태를 즐기는 야훼 그리고 너무나 순진한 이사야 이드 2005.03.06 2935
369 ▶기독교 유사 종교의 경전 비교 이드 2005.03.06 2934
368 ▶YHWH는 아래 명칭에서 고르시고 하나님(하느님)은 돌려 주시길... 이드 2005.03.05 2929
367 ▶예수의 족보....14대를 맞추기위한 마태 기자의 조작 이드 2005.03.07 2927
열람중 ▶명품,진품,가품,짝퉁 그리고 예수라는 중고품 이드 2005.03.04 2927
365 ▶4복음서 정리(첫번째:예수의 출생과 유년 시절) 이드 2005.03.06 2926
364 ▶푸주간의 종교,기독교 이드 2005.03.04 2926
363 ▶이스라엘 민족의 장자 콤플렉스 이드 2005.03.06 2922
362 ▶666이란 숫자는 전혀 의미없는 숫자임을 증거하는 바이블 이드 2005.03.06 2920
361 <b><FONT color=#b0008f>서문:바이블도 외면하는 기독교의 교리</font></b> 이드 2005.03.07 2918
360 ▶예수교인가 바울교인가....니체에 대한 오해 이드 2005.03.06 2918
359 ▶개역판 바이블을 최초로 번역한 사람은 누구일까? 이드 2005.03.06 2918
358 ▶ 예수사형판결 이상없다(예수는 죽을 죄를 지었다) 이드 2005.03.10 2917
357 ▶화장 분장 변장 환장 ..젠장....그리고 기독교[1] 이드 2005.03.06 2916
356 ▶바울과 야고보 그리고 요한....너무나 틀린 믿음 이드 2005.03.07 2913
355 ▶누가는 과연 의사였는가? 이드 2005.03.06 2911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3 명
  • 오늘 방문자 271 명
  • 어제 방문자 615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98,136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6 개
  • 전체 회원수 1,60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