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시 생각해 보는 예수의 기적 사화들.....

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 다시 생각해 보는 예수의 기적 사화들.....

이드 0 2,519 2005.03.04 12:12

기독인들은 예수가 십자가에서 죽었다는 사실에 대해 유난히 호들갑을 떨고들 있다.
죄없는 분이 ...훌쩍
우리들 죄를 대속하기 위해...쿨쩍
얼마나 아팠을까....훌쩍 쿨쩍
얼마나 억울했을까....아이고 데이고,아예 대성통곡들을 한다.


자....이쯤에서 그대들은 통곡을 좀 멈추고 냉정하게 생각 좀 해 보시길 권유하는 바이다.


*우선 예수가 자신의 죽음을 예언했음을 기억들 하실게다....인정하시는가?

*그 다음,예수는 자신의 부활도 예고했음도 기억하시기 바란다....기억나시는가?
(바이블 인용은 생략하겠다.)


그렇다면 예수는 자신이 부활 하리라는 사실을 믿었을까? 아니면 그저 소망 정도였을까?


첫째:예수가 자신의 부활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고 가정을 해보자.
이 경우 예수의 수난과 고통 그리고 죽음 자체가 아무 의미가 없어진다.
그러하지 아니한가?


죽은 후 삼일만에 부활한다고 믿고 그 믿음이 사실이라면 그 어느 누가 죽음에 대해 두려워하겠는가? 억울하게 죽게되었다고 푸념 혹은 원망을 하겠는가?


십자가 상에서 예수가 절규했다는 소위 십자가상의 칠언 자체가 아무 의미가 없는 쇼이며 우리네들을 우롱한 자작극이 되지 않겠는가?


그러하다.
예수가 그의 부활을 알고 있었다면 그대는 그의 고통과 죽음에 대해 어떠한 의미도 부여할 필요가 없으며 게다가 눈물 찍...콧물 찍...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 되겠다.


두번째:예수가 부활에 대한 확신이 없었고 부활에 대한 믿음이 없었다면?
만일 그러하다면 그동안 예수가 행한 모든 설교 자체가 위대한 사기극이 되어 모든 그의 가르침을 무효로 해야 된다는 판단이 들지 않는가?


그가 우연히 신의 은총으로 부활했다고 가정을 해줘도
만일 그가 믿지 않았다면 그의 공생애 자체가 원인 무효시켜야되지 않겠는가?


예수가 그의 부활을 믿었던 확신하지 못했던 .....
그 다음 스케쥴로 부활이란 소도구가 준비된 이상
그대는 예수의 고난과 죽음에 대해 전혀 의미를 두지 말아야한다고 판단되는데 그대의 의견은 어떠한가?...아직도 눈물찍 콧물찍인가?

 

부활할 줄 알면서 죽음을 선택했다면 민중들을 기만했음에 틀림없고
만약 몰랐다면 그동안 부활을 암시했던 예수의 설교는 모두 무효처리해야되며 그의 신성 역시 무시해야만 할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던 저렇게 판단하던
예수의 죽음에 대해  기독인들은 그렇게 감격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다.


고난....죽음....부활....승천
이런 사기 행위 보다는 차라리 그가 갈릴리 바닷가에서 이름 모를 소년을 구하다 물에 빠져죽었다면 좀더 그 죽음이 가치있었으리라 생각되는 데 그대의 생각은 어떠한가?

 

 

오병이어등 그의 이적행위도 마찬가지 맥락이다.

 

먹거리 기적 따위를 그것도 단 두 번 행하는 쇼를 연출하지 않고
차라리 그가 노동을 하여 그 땀의 댓가를 배고픈이들과 함께 하였다면 좀더 현실적인 박애를 실천했었다고 칭송을 받았지 않았겠는가?

 

자연사화 이적 쇼도 마찬가지.....


물위를 걷는다던가 폭풍을 잠 재우는 ...다분히 연출이 가능한 쇼 보다는 유다 사막을 메소포타미아 평야나 풍요로운 나일강 유역처럼 변하게하는 기적을 보여줬으면 오늘날 우리가 이렇게 그의 신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지 않았을터인데....


이재록 목사 등 사이비들이 흉내들 내고 있는 신유의 기적도 그러하다.
그러한 허접 쇼를 연출하기 보다는 바이블에 자주 등장하는 문둥병 환자들의 피고름을 자신의 입으로 제거하는(마더 테레사 수녀처럼....) 그러한 모습을 보여 주었다면 얼마나 감격스러웠을까?

 

아니면 팔이 하나 없는 분을  정상 상태로 해주는 정말 믿을 수 있는 기적을 보여 주던가

혹은 야훼처럼 흙으로 제2의 아담을 만드는 창조작업을 보여주던지....

 

 

예수의 일생.....
그대는 과연 무엇을 느끼고 무엇을 배웠는가?
함께 생각들 해보는 게 어떠한가......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3 ▶ 베드로의 정체에 대한 보고서 이드 2005.03.04 2636
432 ▶ 예수의 사랑를 받던 사람 정체 밝히기 이드 2005.03.04 2536
431 ▶ 예수의 처형 장면에 등장한 사람들....누구도 갈 수없는 천국 이드 2005.03.04 2658
430 ▶ 유다를 배신한 예수...예수의 독선과 유다의 고뇌 이드 2005.03.04 2733
429 ▶ 나사로 유감 이드 2005.03.04 3092
428 ▶ 예수와 두 도둑....부끄러운 구원에 대하여 이드 2005.03.16 2710
427 <b><FONT color=#d801e5>챕터 4[예수의 성격]</font></b> 이드 2005.03.04 2368
426 ▶예수는 과연 고통을 알았을까? 이드 2005.03.05 2515
425 ▶경솔한 예수 이드 2005.03.04 2626
424 ▶권위없는 예수 이드 2005.03.04 2722
423 ▶웃음이 없는 예수 이드 2005.03.04 2652
422 ▶소심한 예수....그는 왜 자신을 메시아라고 당당하게 말하지 못했을까? 이드 2005.03.04 2504
421 <b><FONT color=#d801e5>챕터 5[예수의 말과 행동]</font></b> 이드 2005.03.04 2312
420 ▶ 간디의 엄청난 오해 그리고 실수 이드 2005.03.04 3176
419 ▶ 예수의 똥 누는 모습을 상상해 보시라 이드 2005.03.04 3619
열람중 ▶ 다시 생각해 보는 예수의 기적 사화들..... 이드 2005.03.04 2520
417 ▶ 예수의 새로운 시험문제 이드 2005.03.04 2428
416 ▶ 예수와 마귀의 시험 ...너무나 쉬운 문제 그리고 뻔한 해답 이드 2005.03.07 2683
415 ▶ 예수가 요구하는 헌금 베드로가 강요하는 헌금 이드 2005.03.04 2674
414 ▶ 짜집기의 극치....[십자가 상의 칠언]의 정체[3] 이드 2005.03.04 3036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0 명
  • 오늘 방문자 224 명
  • 어제 방문자 511 명
  • 최대 방문자 1,317 명
  • 전체 방문자 461,850 명
  • 전체 게시물 14,431 개
  • 전체 댓글수 38,199 개
  • 전체 회원수 1,58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