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수는 자기 십자가를 지지 않았다.

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 예수는 자기 십자가를 지지 않았다.

이드 0 3,034 2005.03.04 12:06

기독인들은  궁극적인 자신들의 삶의 모습을 표현하고자 할 때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예수를 쫓으라는 복음서의 말을 흔히들 인용한다.


[마16 : 24]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좇을 것이니라 ...[막8 : 34][눅9 : 23]


여기에 표현된 십자가는 여러가지 의미로 해석될 수 있는 은유적인 표현이지만 대개들
*예수의 제자가 되려는 사람들은 자신의 뜻이나 영광을 포기하고, 예수의 뜻을 위해 목숨까지 버릴 각오를 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정도로 풀이하는 것 같다.


그러면 예수는 자기 십자가를 졌을까?
일단 문자 그대로 바이블에 묘사된 모습을 살펴 보기로 하자.


[마27 : 32]   나가다가 시몬이란 구레네 사람을 만나매 그를 억지로 같이 가게 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웠더라
[막15 : 21]   마침 알렉산더와 루포의 아비인 구레네 사람 시몬이 시골로서 와서 지나가는데 저희가 그를 억지로 같이 가게 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우고
[눅23 : 26]   저희가 예수를 끌고 갈 때에 시몬이라는 구레네 사람이 시골로서 오는 것을 잡아 그에게 십자가를 지워 예수를 좇게 하더라


*예수의 십자가는 구레네 사람 시몬이 대신 짊어졌다고 기록되어 있음을 우리는 확인할 수 있다.
*말하고 행동이 다른 예수의 모습을 복음서는 여기 저기에서 증거하고 있는 바 이 십자가 사건도 예외 없음을 우리는 다시 확인할 수 있지 아니한가?


그러나 요한복음 기자가 본 예수의 모습은 또 다르다.


[요19 : 17]   저희가 예수를 맡으매 예수께서 자기의 십자가를 지시고 해골 ( 히브리 말로 골고다) 이라 하는 곳에 나오시니


*이 글에서는 예수가 직접 자기 십자가를 짊어 졌다고 기록되어 있다.


누구의 말이 맞을까?


그 다음 문제로 예수는 자기 자신의 뜻 혹은 영광을 포기하고 십자가를 졌을까?
이 문제도 복음서 기자들 간의 의견이 다르다.
그러나 요한복음 기자의 표현을 빌리자면 예수는 자기 자신의 뜻 혹은 목적을 전혀 포기하지 않은 것으로 표현되어 있다.


[요19 : 30]  예수께서 신 포도주를 받으신 후 가라사대 다 이루었다 하시고 머리를 숙이시고 영혼이 돌아가시니라


*다 이루었다는 표현은 자신의 목적이 다 이루워졌다는 표현이 아닌가?
*예수가 자신을 변론도 하지 않고...도주도 하지 않고....십자가형을 순순히 받아들였다는 것은 자신의 목적..즉 나름 대로의 소명을 완수하기하기 위한 수단이었다는 반증이 아닌가한다.
*즉 자신의 목적을 위해 스스로 자살을 택했다는 뜻이 되겠다.


상기 요한 복음의 내용은 누가복음에서 예수가 결심한 내용하고도 배치된다.
[눅22 : 18]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가 이제부터 하나님의 나라가 임할 때까지 포도나무에서 난 것을 다시 마시지 아니하리라 하시고
[잘 들어라. 이제부터 하느님 나라가 올 때까지는 포도로 빚은 것을 나는 결코 마시지 않겠다" 하시고는 ]...공동


*하나님 나라가 올 때까지는 결코 포도주를 마시지 않겠다고 맹세한 예수는 왜 신 포도주를 마셨을까?
*예수가 십자가형을 받았을 그 때....과연 하나님의 나라가 임했을까?


공관복음과 요한복음은 기본적으로 신에 대한 인식이 다른 사람들이 작성한 것이다.그러나 후대의 교부들이 다 함께 정경 목록에 선택하다 보니 이러한 넌센스가 발생하는 비극이 생겼다고 사료된다.


예수는 과연 자기 십자가를 짊어 졌는가?
그대도 한번쯤 다시 생각해 보시길 권유한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4 ▶ 짜집기의 극치....[십자가 상의 칠언]의 정체[3] 이드 2005.03.04 3178
열람중 ▶ 예수는 자기 십자가를 지지 않았다. 이드 2005.03.04 3035
412 ▶ 예수사형판결 이상없다(예수는 죽을 죄를 지었다) 이드 2005.03.10 2845
411 ▶ 예수는 왜 침을 뱉었을까?...더럽게시리.... 이드 2005.03.04 3072
410 ▶ 탱큐고자이마스... 이드 2005.03.04 2820
409 ▶ 허무한 예수의 이적행위 이드 2005.03.04 2808
408 ▶ 예수가 조롱에 반응하지 않은 이유 이드 2005.03.04 2732
407 ▶ 예수의 마지막 말 이드 2005.03.04 2767
406 ▶ 최후의 만찬 그리고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 이드 2005.03.04 2704
405 ▶ 예수의 마지막 한마디와 사형수들의 유언 이드 2005.03.04 3072
404 <b><FONT color=#d801e5>챕터 6[위선자 예수]</font></b> 이드 2005.03.04 2507
403 ▶ 예수의 사랑이 과연 아가페인가? 이드 2005.03.09 3073
402 ▶ 사랑은 말로하고 폭력과 분열은 행동으로 실천한 예수 이드 2005.03.04 2579
401 ▶ 예수가 바리새인을 비판한 진실한 이유[2] 이드 2005.03.04 2887
400 ▶ 원수를 사랑하라고?...예수가 바리새인을 증오한 진실한 이유 이드 2005.03.09 2876
399 ▶ 사마리아인에 대한 예수의 엇갈린 태도 이드 2005.03.04 2804
398 ▶ 예수의 눈물과 악어의 눈물 이드 2005.03.04 2506
397 ▶ 맹세에 대한 예수의 말과 행동 이드 2005.03.04 2649
396 ▶ 예수의 동문서답[2] 이드 2005.03.04 2626
395 ▶ 우리가 오해하고 있는 것...오늘도 변신하는 예수 이드 2005.03.04 258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52 명
  • 오늘 방문자 294 명
  • 어제 방문자 583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6,269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