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의 승천

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예수의 승천

이드 0 3,277 2005.03.04 11:04
예수재림이란 기독인들의 처절한 소망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몇가지 전제 조건이
충족되어야 하겠다.
즉 예수가 실존 인물이었음이 증명되어야 하며
두번째로 그의 부활이 사실이었음이 실증되어야 할게고
마지막으로 예수가 승천했음이 입증되어야겠다.

오늘은 그 마지막 전제 조건인 예수의 승천 문제에 대해 고찰해 보고자 한다.

먼저 예수가 승천했다는 그 장소를 한번 알아 보기로 하자.

<<그 뒤 사도들은 그 올리브라고 하는 산을 떠나 안식일에 걸어도 괜찮을 거리에 있는 예루살렘으로 돌아 왔다.(사도행전 1:12) >>

여기서 올리브 산은 개역판에서의 감람산과 동일 지명으로 해발 약 800 m이며 예루살렘 동쪽, 기드론 계곡 건너편에 있는 산이다.

그다음으로 예수의 승천 장면을 서술한 바이블은 아래와 같다.

<<주님이신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을 다 하시고 승천하셔서 하느님 오른편에 앉으셨다. (마가 16:19) >>
<<이렇게 축복하시면서 그들을 떠나 하늘로 올라 가셨다. (누가 24:51) >>
<<예수께서는 이 말씀을 하시고 사도들이 보는 앞에서 승천하셨는데 마침내 구름에 싸여 그 모습이 보이지 않게 되셨다.
예수께서 하늘로 올라 가시는 동안 그들은 하늘만을 쳐다보고 있었다. 그 때 흰 옷을 입은 사람 둘이 갑자기 그들 앞에 나타나서 (사도행전 1:9~10) >>

자 정리를 해보면
*승천장소:감람산
*목격자:예수의 제자들
*승천 후의 장소:야훼의 우편

그런데 뭔가 이상하다고 느껴지는게 없는가?
예수의 승천 장면은 틀림없이 제자들이 목격했다고 묘사되어 있다.그런데 그 제자들은 가만히 있고 그 장소에 있지도 않았던 마가와 누가만이 이 장면을 서술했을까?
(이것 한 가지만 보더라도 마태,요한 복음의 저자는 예수의 제자인 그 마태와 요한이
아니었음이 증명된다고 본다.)

더우기 꼭 자신이 본 것 처럼 일인칭 화술로 그 장면을 묘사하고 있다.
저자가 이런 전승을 기록할 때는
*...하늘로 올라 가셨다고 전해 지고 있다.
이렇게 인용글로 써야만 글쓰는 사람으로서 최소한의 예의가 아니던가?
소설이라면 관계없다. 그러나 바이블은 저자의 신에 대한 넌픽션이 아닌가?

마가는 한 술 더 뜬다.
*...하느님 오른편에 앉으셨다
저자 자신이 하늘에 올라 갔다가 예수가 야훼의 오른편에 앉았다는 것을 목격하고
난 뒤 그 목격담을 쓴 것 같지 않은가?

예수 승천이란 황당한 사건하나만 고찰해 보더라도 우리는 바이블이 역사적 사실과는
무관한 그저 2000년 우매한 몇몇 사람의 신앙 고백담이라고 확신할 수 밖에 없다고
본다.
성령 감화 운운 하면 필자도 할말이 없다.

바이블에는 인간의 이성과 오성을 거부하는 많은 신비한 사실이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그러한 여러 기적에 대해 목격자의 기록은 왜 단 한 문장도 남아있지 않을까?
예수의 제자들이 무식해서라고?
아니 마태는 그의 직업이 세리인데 최소한 문맹은 아니었을게 아닌가...

그렇다.
바이블은 결코 하나님의 말씀을 기록한 거룩한 경전이 아니다.
몇천년 전 고대인들의 상상력과 소망이 담긴 그저 그 당시의 신앙 고백일 따름이겠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4 ▶요한계시록 역시 짜집기였다....에녹서와의 관계 이드 2005.03.06 3654
473 ▶시련과 유혹 이드 2005.03.05 3651
472 ▶왜 예수란 이름은 우리말을 차용하지 않는가? 댓글+1 이드 2005.03.04 3596
471 ▶예수의 비실존을 주장하는 학자와 최근 저서 소개 이드 2005.03.04 3551
470 ▶찬송가 그곳에는 이웃사랑이 없다 이드 2005.03.06 3542
469 ▶사단을 경배하는 캐롤송...고요한 밤 거룩한 밤 이드 2005.03.05 3532
468 [질문4] 기독교가 다른 종교보다 배타적이라고 말하는 근거는 무엇인가? 댓글+12 돌콩 2011.05.08 3497
467 ▶최음제(합환채)까지 등장하는 아가서 이드 2005.03.06 3460
466 ▶니골라 당과 오늘의 교회[1] 이드 2005.03.06 3400
465 ▶예수와 모세의 라이벌 열전 이드 2005.03.04 3399
464 ▶ 간디의 엄청난 오해 그리고 실수 이드 2005.03.04 3391
463 ▶뱀과 사탄 그리고 예수의 역학적 관계....예수는 사탄이었다. 이드 2005.03.04 3371
462 ▶기독교가 미신 혹은 사이비임을 증명하는 일곱 가지 명제 이드 2005.03.04 3364
461 ▶찬송가의 정체[2] 이드 2005.03.05 3346
460 ▶ 나사로 유감 이드 2005.03.04 3337
열람중 ▶예수의 승천 이드 2005.03.04 3278
458 ▶동정녀 탄생설의 허구....야훼가 마리아를 택한 이유 이드 2005.03.04 3268
457 ▶다윗의 인구 조사....정말 황당한 야훼의 심술 이드 2005.03.06 3210
456 ▶제비뽑기 맛디아...웃기는 예수제자 선택[1] 이드 2005.03.06 3205
455 ▶ 짜집기의 극치....[십자가 상의 칠언]의 정체[3] 이드 2005.03.04 3199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67 명
  • 오늘 방문자 443 명
  • 어제 방문자 609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69,423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