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장 유감....아름다움을 모르는 엘로힘

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창세기 1장 유감....아름다움을 모르는 엘로힘

이드 0 2,697 2005.03.06 12:00
<<이렇게 만드신 모든 것을 하느님께서 보시니 참 좋았다. 엿샛날도 밤, 낮 하루가 지났다. >>

창세기 일장은 물질을 창조하는 과정을 기록한 설화라고 보면 되겠다.
그리고 그 신은 자신이 창조해낸 물질들의 형상에 대해 "좋았다"하고 감탄하는 신이라한다.
창세기에서의 神은 둘째날 하루를 빼먹기는 했으나 자신이 창조해낸 천지 만물을 보고 혼자서 자아도취하는 모습을 보여 준다.

여기서 "좋다"라는 말은 "선하다"라는 말과 동일한 개념으로 봐도 된다.
그러면 그 반대어인 "나쁘다" 혹은 "악하다"라는 개념도 창조주라는 그 신의 의식에 내재하고
있다고 봐도 무리가 없겠다.

창세기는 인간이 인식할 수 있는 대부분의 물질세계를 거론하고 있다.
즉 엘로힘이 모든 자연계를 창조했다는 주장을 견지하고 있다.
문제는 그 창조주의 의식에 좋았다는 관념이 내재되어 있는 사실이다.
만약 나빴다면 언제든지 그 창조를 철회 혹은 파괴할 수 도 있다는 뜻이 아니겠는가?
기독인들은 여기에서 토기장이의 비유를 든다.
그러나 자연은 이미 인류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대상물이 아닌가?
만약 그 신의 자연 혹은 물질에 대해 변심을 한다면...
창세기 일장은 언제나 이러한 그늘을 제공해 주고 있다.

그 신이 "좋았다"하고 자족하는 대신 "아름답구나"하고 감탄하는 신이었다면?
하고 생각을 해본다.

창세기의 신은 인간을 창조한 후 몇가지 주문을 한다.
*자식을 낳고 번성하여 온 땅에 퍼져서 땅을 정복하여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 위를 돌아 다니는 모든 짐승을 부려라.

그러나 근본적인 자연에 대해선 언급이 없다.
즉 빛과 어둠,물과 우주....

언급하지 않은 물질에 대해선 창조주의 권한이란 뜻이 되겠다.
문제는 그 신의 인식 세계엔 창조와 파괴라는 개념이 언제나 공존한다는 말이 아닌가?

우리 인류는 언제나 불안에 떨어야한다는 말이 되겠다.

즉 최고신의 관념에 창조와 파괴라는 두 극단적인 관념이 언제나 대립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 아닌가 한다. 이러한 관념의 뿌리가 결국은 종말론으로 이어져 이사야,다니엘 그리고 최종적으로 요한에 이르러 인류의 종말론을 성립시켜 말세 신앙론으로 발전했다고 보여 진다.
천지를 창조하고 난뒤 그저 아름답다고 했으면 어떠했을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진실함을 모르는 신
아름다움을 모르는 신
그저 좋고 나쁨만 아는 신

그 결과 오직 파괴와 증오의 신으로 야훼가 자리매김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본다.
고대 유대인 창세기 기자의 한계이겠지만 정말 유감이 아닐 수 없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4 ▶비유풀이를 즐겨하는 이들을 위한 에덴동산 실화 이드 2005.03.06 2565
열람중 ▶창세기 1장 유감....아름다움을 모르는 엘로힘 이드 2005.03.06 2698
392 ▶JEDP에 대하여 이드 2005.03.06 3148
391 <b><FONT color=#d801e5>1) 창세기</font></b> 이드 2005.03.06 2461
390 <b><FONT color=#0162f4>제4장:구약 바르게 읽기</font></b> 이드 2005.03.06 2431
389 ▶패미니스트를 위한 창세기 다시 읽기 이드 2005.03.06 2810
388 ▶아담이 말을 하였다고?...어처구니 없는 고대 유대인의 상상력 이드 2005.03.06 2855
387 ▶카인의 후예 이드 2005.03.06 2861
386 ▶카인의 후예와 두번째 여인 이드 2005.03.06 2765
385 ▶천지창조 이전에 존재한 존재....지혜의 여신,소피아 흔적 찾기 이드 2005.03.06 2887
384 ▶불사조 네피림의 정체 이드 2005.03.06 4113
383 ▶야훼는 베드윈만의 신일 뿐이다...카인와 아벨 이드 2005.03.06 2814
382 ▶카인의 후예는 없다[3] 이드 2005.03.06 2764
381 ▶노아는 과연 의인이었을까? 이드 2005.03.06 2495
380 ▶야훼를 무시하는 노아 이드 2005.03.06 2565
379 ▶이스라엘 민족의 장자 콤플렉스 이드 2005.03.06 2833
378 ▶물이 많아 고통 물이 적어 고통....야훼의 물저주 이드 2005.03.06 2449
377 ▶두 가지 노아의 홍수 그리고 야훼의 건망증 이드 2005.03.06 2748
376 ▶바벨탑 전설과 야훼의 두려움 이드 2005.03.06 2699
375 ▶소돔과 고모라에 대한 오해 이드 2005.03.06 410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8 명
  • 오늘 방문자 396 명
  • 어제 방문자 588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7,554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