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유풀이를 즐겨하는 이들을 위한 에덴동산 실화

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비유풀이를 즐겨하는 이들을 위한 에덴동산 실화

이드 0 2,561 2005.03.06 12:00
3-1)야훼도 여러가지 억제 못 할 본능을 가지고 있었는 데 性欲을 가장 억제하기 힘들었다.자신이 만든 자식이지만 그 딸자식이 너무나 아름다워 도저히 그 욕망을 참지 못 한 야훼는 딸에게 속삭였다."얘야,너의 몸을 만져서는 안된다고 내가 언제 말하였더냐? 기억이 잘 나지 않구나...얘기 좀 해주겠니....."

2)딸은 야훼에게 말하였다. "아니예요,아빠는 제몸을 마음대로 만져도 되요,

3)그러나 깊은 곳은 건드리거나 자극을 받으면 죽을거라고 하셨는데...."

4)야훼의 본능은 딸의 하소연을 무시하고 계속 설득하였다."괜찮다.아빠가 저번에 좀 과장을 하였구나.처음엔 죽을만큼 아프겠지만,조금만 참으면 너에게 엄청난 쾌락이 오게 될게다.

5)너무 일찍 性의 즐거움을 알게 될까봐 저번엔 그렇게 말했으나 이제 너도 性을 알아도 되는 나이가 되었구나,,,,"

6)딸이 가만히 생각해 보니 그럴 듯하게 생각되어 허락을 하였다.그러다보니 야훼의 애무에 점점 오르가즘을 느끼게 되었다.정말 이런게 섹스의 오묘함이구나....딸은 이 기쁨을 이때까지 명목상의 남편이던 아담에게도 알려 주며 같이 즐기자고 권유했다.

7)두 사람이 섹스의 즐거움을 알게 되니 이때까지의 삶이 얼마나 무미건조했나를 알게 되었다.

8)날이 저물어 다시 밤이 되었다. 이제는 아버지 야훼와의 섹스가 싫증이 나게 된 여인은 아담과 함께 숨었다.

9)아무래도 분위기가 이상해졌다고 느낀 야훼가 아들 아담을 불렀다."아들아 어디 있느냐?"

10)아담이 대답하길 " 이제 섹스의 즐거움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아버님이 또 제 아내와 동침할까봐 겁이 납니다."

11)"아니 네가 어떻게 오르가즘을 알게 되었는냐? 내가 네 동생의 깊은 곳은 건드리지도 말고 자극도 주지 말라했거늘....결국 네가 내 명령을 어겼구나! "

12)아담은 갑자기 아버지 야훼가 두려워 변명을 하였다. "아버지 용서해 주세요,그녀가 유혹하니 어쩔 수 없이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13)야훼가 이번엔 딸에게 질문했다 "왜 아담하고 섹스를 하였느냐...?"
딸도 핑계를 댈 수 밖에 없었다. "아버님이 저번에 섹스의 기쁨을 알려 주셨잖아요..."

14)딸의 변명을 듣고 나니 야훼도 양심의 가책을 느끼게 되었다.
"아,내가 딸을 범했다니...아무리 본능적인 유혹이라도 참았어야 했는데...이제 나의 생식기의 기능 중 하나를 제거해야겠다.

15)내 남근은 오로지 오줌만 배출하게 해야 겠다....그렇다. 이제 나는 늙은 몸...오줌만 누기로 하자.아,늙은 몸이 너무 주책을 버렸다....이제 성욕을 느낄 때 마다 마음 뿐....할 수 없는 고통을 나자신이 느끼게 하여 후회하고 반성하도록 하자"

16)그리고 딸에게 말하였다. "이제 너는 임신을 할게 될 터이다.아마 해산시 엄청난 고통이 따를터이다.그리고 그 고통은 온전히 너의 것이고...그리고 니 남편은 이제 끝없이 바람을 피울 것이다"

17)아들에게도 말하였다 "앞으로 너도 고생 좀 해야 될게다.

18)돈 못 벌면 사람대접도 못 받고 섹스도 못할 터이다...

19)죽을 때 까지 돈을 벌어라... 처자를 먹여 살려라...고생 좀 해봐라..."

20)이렇게 인류는 性을 알게 되어 후손을 보게 되었는데 아담은 아내를 인류의 어머니라 해서 하와라고 이름지어 불렀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비유풀이를 즐겨하는 이들을 위한 에덴동산 실화 이드 2005.03.06 2562
393 ▶창세기 1장 유감....아름다움을 모르는 엘로힘 이드 2005.03.06 2696
392 ▶JEDP에 대하여 이드 2005.03.06 3146
391 <b><FONT color=#d801e5>1) 창세기</font></b> 이드 2005.03.06 2457
390 <b><FONT color=#0162f4>제4장:구약 바르게 읽기</font></b> 이드 2005.03.06 2428
389 ▶패미니스트를 위한 창세기 다시 읽기 이드 2005.03.06 2809
388 ▶아담이 말을 하였다고?...어처구니 없는 고대 유대인의 상상력 이드 2005.03.06 2854
387 ▶카인의 후예 이드 2005.03.06 2858
386 ▶카인의 후예와 두번째 여인 이드 2005.03.06 2761
385 ▶천지창조 이전에 존재한 존재....지혜의 여신,소피아 흔적 찾기 이드 2005.03.06 2885
384 ▶불사조 네피림의 정체 이드 2005.03.06 4110
383 ▶야훼는 베드윈만의 신일 뿐이다...카인와 아벨 이드 2005.03.06 2808
382 ▶카인의 후예는 없다[3] 이드 2005.03.06 2763
381 ▶노아는 과연 의인이었을까? 이드 2005.03.06 2493
380 ▶야훼를 무시하는 노아 이드 2005.03.06 2563
379 ▶이스라엘 민족의 장자 콤플렉스 이드 2005.03.06 2830
378 ▶물이 많아 고통 물이 적어 고통....야훼의 물저주 이드 2005.03.06 2448
377 ▶두 가지 노아의 홍수 그리고 야훼의 건망증 이드 2005.03.06 2747
376 ▶바벨탑 전설과 야훼의 두려움 이드 2005.03.06 2699
375 ▶소돔과 고모라에 대한 오해 이드 2005.03.06 4097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55 명
  • 오늘 방문자 398 명
  • 어제 방문자 575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5,200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