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인의 후예는 없다[3]

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카인의 후예는 없다[3]

이드 0 2,757 2005.03.06 11:57

창세기 신화의 역사적 진실 여부의 규명에는 사실 별로 관심이 없다는 게 필자의 솔직한 고백이다.
그러나  의도된 혹은 비합리적인 명제에 대한 오해는 그 불합리성을 지적해야하지 않을까? 하는 게 또한 필자의 관심사이기도 하다.

 

카인이란 단어는 기독 신,불신자를 막론하고 ....인류 최초의 살인자라는 의미로 각인되어 있는 바 이에 대한 본인의 입장은 필자의 [카인의 후예]에서 밝힌바 있으니 참조바란다.

 

오늘의 주제는 카인의 후예가 과연 존재할 수 있는가하는 의문과 바이블에 기록된 그 후예들이 어떠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 가에 대해 고찰하고자 한다.

결론 부터 말씀들자면 카인의 후예는 있을 수 없다가 되겠다.


모두들 기억하고 계시지 않은가?
야훼의 저주로 노아의 홍수 때 그 가족 여덟 사람외는 모두들 몰살당했다는 게 바이블의 주장이 아니었던가?
그렇다.바이블에 의하면 카인의 후예들 역시 그 물저주 때 다들 대를 잇지 못하였다한다.

 

창세기 4장에 의하면 카인의 후손은 모두 여덟명이 등장한다.
에녹,이랏,무후야엘,므두사엘,라멕...그리고 야발,유발,두발카인 형제들이 되겠다.
사실 이들만이 진정한 의미의 카인의 후예가 되겠다.

바이블에 의하면 이들의 후손들은 노아의 홍수 때 당연히 몰살당했을 터이고....
그런데 라멕의 아들 삼형제에 대해 묘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다.

 

<<아다가 낳은 야발은 장막에서 살며 양을 치는 목자들의 조상이 되었고
그의 아우 유발은 거문고를 뜯고 퉁소를 부는 악사의 조상이 되었으며
실라가 낳은 두발카인은 구리와 쇠를 다루는 대장장이가 되었다....(창 4:20~22) >>

 

일단 야발이 생존했던 시기가 언제쯤이 될까알아 보기로 하자.
야발 형제는 아담의 칠대손이니 셋의 계보에 따르면 므드셀라와 비슷한 시기라고 추정하자.
바이블 연대기에 따르면 B.C.E.4,000년 경이 되겠다.즉 지금 부터 약 6,000년 전이 되겠다.

즉 청동기 시대가 시작되기도 전인 신석기 시대 쯤으로 보면 된다.
(참고로 인류 4대 문명은 B.C.E. 3,500년 쯤 시작되었다는 게 학계의 정설이다.)

 

이러한 태고적 때 야발은 목축을 했고...
유발은 거문고와 퉁소를 연주했다니...
게다가 두발카인은 구리와 쇠를 가공했단다....석기 시대에....

 

이해가 되시는가?
이러한 게 바이블의 정체가 아니겠는가...

그러나 이러한 역사의 비논리성 이전에 고대 이스라엘인들의 직업에 대한 관념을 엿 보는 게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요즈음으로 치면 야발은 목축업내지 일차 산업 종사자가 되겠고
유발은 연예인을 포함하여 예술을 하는 사람들...
그리고 두발카인은 제조업 종사자 혹은 노동자 등으로 보면 되지 않을까한다.

 

결국 이러한 직업에 대한 경멸감과 멸시를 은연 중 묘사한 게 창세기 기록자의 의도가 아니었나한다
부언하자면 상기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모두들 광의의 카인의 후예가 아니겠는가....


사족:유대인들이 주로 삼차산업과 금융법으로 세계의 돈을 움켜 지고 있는 게 바이블의 이러한 가르침 때문이 아니었을까라는 생각도 해본다.

 


 



pite이런 바이블의 모순의 대해서 왜 개신교인들 먹사들은 의문을 가지지 않을까!!!!!!!!!!!!?(2004/06/26)
보람있는삶그 부분에 대해서 "하나님과 멀어져서 생긴 빈 공간을 메꾸기 위해 만들어낸 것이 인간의 문화"라고 가르칩니다.(2004/08/04)
보람있는삶영적인 공허감은 무엇으로 채울까요? 아니 어차피 채워질 수 없을까요? 이 부분을 채우려는 노력이 종교일까요? 문화일까요? 무엇일까요?(2004/08/04)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4 ▶비유풀이를 즐겨하는 이들을 위한 에덴동산 실화 이드 2005.03.06 2559
393 ▶창세기 1장 유감....아름다움을 모르는 엘로힘 이드 2005.03.06 2692
392 ▶JEDP에 대하여 이드 2005.03.06 3143
391 <b><FONT color=#d801e5>1) 창세기</font></b> 이드 2005.03.06 2452
390 <b><FONT color=#0162f4>제4장:구약 바르게 읽기</font></b> 이드 2005.03.06 2424
389 ▶패미니스트를 위한 창세기 다시 읽기 이드 2005.03.06 2806
388 ▶아담이 말을 하였다고?...어처구니 없는 고대 유대인의 상상력 이드 2005.03.06 2851
387 ▶카인의 후예 이드 2005.03.06 2853
386 ▶카인의 후예와 두번째 여인 이드 2005.03.06 2757
385 ▶천지창조 이전에 존재한 존재....지혜의 여신,소피아 흔적 찾기 이드 2005.03.06 2882
384 ▶불사조 네피림의 정체 이드 2005.03.06 4107
383 ▶야훼는 베드윈만의 신일 뿐이다...카인와 아벨 이드 2005.03.06 2802
열람중 ▶카인의 후예는 없다[3] 이드 2005.03.06 2758
381 ▶노아는 과연 의인이었을까? 이드 2005.03.06 2492
380 ▶야훼를 무시하는 노아 이드 2005.03.06 2560
379 ▶이스라엘 민족의 장자 콤플렉스 이드 2005.03.06 2827
378 ▶물이 많아 고통 물이 적어 고통....야훼의 물저주 이드 2005.03.06 2444
377 ▶두 가지 노아의 홍수 그리고 야훼의 건망증 이드 2005.03.06 2744
376 ▶바벨탑 전설과 야훼의 두려움 이드 2005.03.06 2693
375 ▶소돔과 고모라에 대한 오해 이드 2005.03.06 4090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53 명
  • 오늘 방문자 224 명
  • 어제 방문자 607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2,624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