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매춘부 리브가

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또 하나의 매춘부 리브가

이드 0 2,944 2005.03.06 11:54
.. 창세기 중 이스라엘 선조의 설화는 매춘부의 활약상을 그리고 있다.
이스라엘 조상의 어머니라는 사라가 전형적인 매춘으로 지아비 아브람을 도와줬다고 보면 그 며느리 리브가는 아주 교활한 매춘부라고 보면 되겠다.

리브가가 이삭의 아내가 되는 과정을 살펴 보기로 하자.

<<그 종은 주인이 보내는 온갖 귀한 선물을 낙타 열 마리에 싣고 길을 떠나 아람 나하라임에 이르러 나홀의 성을 찾아 갔다.(창 24:10) >>

아브라함의 종은 주인의 며느리를 구하러 가는데 많은 예물을 준비하고 간다.

<<....그들 가운데서 저에게 물을 마시게 해 줄 뿐 아니라, 제 낙타에게도 물을 마시게 해 주겠다고 나서는 아가씨가 있으면 그가 바로 하느님의 심복 이사악의 아내감으로 정해 주신 여자라고 알겠읍니다....>>

종의 기도는 너무나 황당하기만 하다.
우물가에서 물을 마시게 해주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지 않은가?
그리고 그 다음 장면은 더욱 어이가 없다.

<<아브라함의 종이 뛰어 나가 그를 반기며 항아리의 물을 좀 마시게 해 달라고 청했다.>>

종이 가만히 있는데 리브가가 물을 줬으면 어떻게 좀 이해가 되겠지만
뛰어가서 물 좀 달라는데 물을 주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당연히 리브가는 물을 주었고.
물론 낙타에게도 물을 마시게 해 주었다는데....당연한 리브가의 행위를 보고 종은 감격하다니 정말 어이없는 장면이 아닌가?

다음 장면은 종이 리브가를 물질로 유혹하는 장면이 되겠다.

<<그는 반 세겔 나가는 금코고리를 아가씨에게 걸어 주고 다시 십 세겔 나가는 금팔찌 두 개를 팔목에 끼워 주고는..>>

물 좀 얻어 먹고 그 답례로 금팔찌와 금코고리(당시는 귀가 아니고 코에 걸었나보다)를 주다니...
리브가는 얼마나 놀랬을까?
게다가 혼자서 낙타를 열마리나 끌고 다니니...
리브가의 탐욕스런 눈초리가 보이지 않는가?

그 다음엔 리브가의 집에서 하룻 밤 유숙하게 된다.
그전에 종은 자기의 임무를 설명한다는데....
온통 자기 주인의 자랑 뿐이다.

<<제 주인은 야훼께 복을 많이 받아 굉장한 부자가 되었읍니다. 그는 양떼와 소떼, 금과 은,남종과 여종, 낙타와 나귀를 야훼께 많이 받았읍니다. >>
<<...주인은 그의 전재산을 그 아들에게 주었읍니다....>>

그 종은 이삭에 대해서는 전혀 설명을 하지 않았다.
미남인지 추남인지
성격은 포악한지 게으른지
나이는 몇살인지
혹시 첩을 가지고 있지는 않은지.....
그저 재벌집 상속자임을 강조만 하였다고 바이블에 기록되어 있다.

리브가 그리고 그 부모나 오래비 역시 이삭의 인간성에 대해서는 전혀 질문을 하지 않는다.그저 눈에 들어 오는 것은 금뭉치와 낙타 열마리 그리고 그 종이 설명하는 사돈될 사람의 부유함뿐.

이러한 과정을 거쳐 리브가는 이삭의 처가 되었다하는데
*사랑없이 물질만 보고 결혼한 리브가를 필자는 또다른 하나의 매춘이라고 정의하는데 그대의 생각은 어떠한가?

매춘부 리브가는 먼 후일 어머니로서도 큰 실수를 한다.
작은 아들에 대한 맹목적 사랑으로
*쌍둥이 아들 형제의 의를 끊게 만들었고
*자기 남편을 속였으며
*큰 아들도 기만하는 천륜에 위배되는 모습을 보여 준다.

이러한 리브가를 기독인들은 어떻게 평가하고 있는가?
그저 한숨만 나온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4 <b><FONT color=#0162f4>제2장:예수라는 암호의 탄생</font></b> 이드 2005.03.05 2961
413 ▶바이블의 쓰여진 순서(신약)...바이블은 머리로 읽어야 한다 이드 2005.03.06 2960
412 ▶자유주의 신학자들의 견해에 대하여[2] 이드 2005.03.11 2957
411 ▶바이블 66권만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오해에 대해[1] 이드 2005.03.06 2955
410 ▶욥기의 주제는 무엇인가? 이드 2005.03.06 2953
열람중 ▶또 하나의 매춘부 리브가 이드 2005.03.06 2945
408 ▶천국이 존재할 수 없는 변증법 이드 2005.03.04 2936
407 ▶경솔한 예수 이드 2005.03.04 2931
406 ▶성령방해 죄 그리고 오해들 이드 2005.03.08 2930
405 ▶ 유다를 배신한 예수...예수의 독선과 유다의 고뇌 이드 2005.03.04 2928
404 ▶동정녀 탄생설의 허구 이드 2005.03.04 2926
403 ▶예수가 부활후 만난 사람들....바울의 콤플렉스[1] 이드 2005.03.06 2920
402 ▶사라와 하갈 이드 2005.03.06 2920
401 ▶ 베드로의 정체에 대한 보고서 이드 2005.03.04 2920
400 ▶비유풀이의 허망함 이드 2005.03.05 2916
399 ▶바울의 화려한 변신.....삼중 국적 문제 이드 2005.03.06 2916
398 ▶비유풀이 집단의 해석 비교 이드 2005.03.05 2915
397 ▶다윗의 족보 이야기...그 서투른 거짓말 이드 2005.03.06 2911
396 ▶기도에 대하여 이드 2005.03.04 2909
395 ▶그대는 예수를 아는가! 이드 2005.03.04 2909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52 명
  • 오늘 방문자 426 명
  • 어제 방문자 588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657,584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5 개
  • 전체 회원수 1,59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