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계시록인가 악마의 묵시록인가?[1]

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요한계시록인가 악마의 묵시록인가?[1]

이드 0 2,899 2005.03.16 07:03
..

목사들이 가장 회피하는 설교는 당연히 계시록에 대한 것이라고 알고 있다.
그러나 이 계시록 이야기는 잘만 풀이하면 노다지가 되는게 또한 현실이겠다.

보편적 목사들이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요한계시록은 과연 어떠한 책인가?


[요한 계시록은 인간의 지식이나 지혜로 해독할 수 있는 말씀이 아니다. 반드시 때가되면 모든 진상이 실상으로 이루어지는 종말에 관한 예언이다]


소위 계시록을 가지고 장사해먹는 부류들은 우선 이렇게 겁을 준다.그다음 순서는 자신만이 그 비유의 비밀을 풀었다고 사기를 치는 순서를 밟아 간다.
그렇다면 이 계시록이 그렇게 어렵고 비밀스러운 책일까?


필자의 견해로는 모두 오해의 연장이라고 생각한다.

요한계시록을 읽을 때 우선 알아야할 것은 이 글이 편지라는 사실을 인식해야된다고 본다.
즉 수신자와 발신자가 있는 개인의 글이란 뜻인 바 그 수신자외에는 아무 관련이 없다는 뜻이 되겠다.그렇다면 이 편지의 수신자는 누구인가?


<<그 음성은 나에게 "네가 보는 것을 책으로 기록하여 에페소, 스미르나, 베르가모, 티아디라, 사르디스, 필라델피아, 라오디게이아 등 일곱 교회에 보내어라" 하고 말씀하셨읍니다. (계시록 1:11) >>

 

에베소교회를 포함한 일곱 교회외에는 그저 참고 사항으로 해야 마땅한 이 편지 쪼가리가 왜 그렇게 무시무시한 예언서가 되었는지 정말 이해가 안된다.

그렇다.요한계시록은 아시아의 일곱교회에게 보낸 편지이며 그 내용은 그 교회에만 국한되어야만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물론 그 내용의 타당성은 별개의 문제가 되겠다.
만일 예언하는 부분이 있다면 그 일곱 교회는 이미 없어진지 오래되었으므로 오늘 현재 거론 하는 자체가 넌센스가 아닌가 한다.

 

이미 폐기되어야 할 편지 쪼가리 한쪽을 갖고
과거해석법이니 역사적해석법이니 혹은 미래해석법이니 상장주의 해석법이니 하는 자체가 웃기는 작업이란 뜻이다.

 

그러면 이 편지는 누가 어떤 상황하에서 작성했을까?
*요한이라는 정체불명의 사람이 파트모스(밧모)라는 섬에 귀양을 갔다한다.
*그러다보니 두가지 상황에 빠질 수 있다고 본다.즉  아주 심심했을터이고
*그 무료함을 극복 못 했다면 정신착란 상태에 빠질 수도 있겠고


그렇지 아니한가....필자 개인의 의견으론 이 편지의 작성자는 환각 상태에서 썼음이 분명하다고 생각한다.글 전체의 흐름이나 내용의 황당함을 살펴 보면 필자의 주장이 타당함에 공감을 하리라 생각한다.


신약은 사복음서와 사도행전을 제외하면 모두 서신형식을 취하고 있다.
필자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것 중의 하나가 편지를 보냈는데 왜 그답신은 전혀 없는가라는 의문이다.일단 두가지 정도로 유추해 본다.


*첫째는 답변을 보내기는 했는데 그 내용자체가 경전에 수록되기는 문제가 많아 제외되었다는 가설
*두번째로는 수신된 편지 내용이 너무나 어이없고 황당해 답변할 필요를 못 느꼈다?

요한계시록은 두번째 경우가 아닌가하고 상상해 본다.

 

사도행전을 보면 예수의 재림시 상황에 대해 묘사되어 있다.
<<이렇게 말했다.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너희는 여기에 서서 하늘만 쳐다보고 있느냐? 너희 곁을 떠나 승천하신 저 예수께서는 너희가 보는 앞에서 하늘로 올라 가시던 그 모양으로 다시 오실 것이다." (행 1:11) >>


문제는 예수의 모습을 아무도 모른다는 사실이겠다.
사복음서 어디에도 예수의 모습은 그려져있지 않다.그런데 올라가던 그 모습대로 구름타고 온다는데 누가 어떻게 알아 보느냐하는 문제가 따른다.
그런데 계시록에는 정말 여러가지 모습으로 예수의 형상을 그리고있다.


계시록에 묘사된 예수이 얼마나 황당하게 묘사되어있는지 살펴 보기로 하자.

 

*첫번째 환상
<<돌아서서 보았더니 황금등경이 일곱 개 있었고 그 일곱 등경 한가운데에 사람같이 생긴 분이 서 계셨읍니다. 그분은 발끝까지 내려 오는 긴 옷을 입고 가슴에는 금띠를 띠고 계셨읍니다 그분의 머리와 머리털은 양털같이 또는 눈같이 희었으며 눈은 불꽃 같았고 발은 풀무불에 단 놋쇠 같았으며 음성은 큰 물소리 같았읍니다. 오른손에는 일곱 별을 쥐고 계셨으며 입에서는 날카로운 쌍날칼이 나왔고 얼굴은 대낮의 태양처럼 빛났읍니다. (계시록 1:12~16) >>


*두번째 환상....에베소교회에게
<<오른손에 일곱 별을 쥐시고 일곱 황금등경 사이를 거니시는 분이 말씀하신다. (계시록 2:1) >>
*세번째 환상....서머나 교회
<<처음이고 마지막이며 죽었었지만 살아 계신 분이 말씀하신다. (2:8) >>


*네번째 환상....버가모 교회
<<날카로운 쌍날칼을 가지신 분이 말씀하신다. (2:12) >>
*다섯번째 환상....두아디라 교회
<<불꽃 같은 눈과 놋쇠 같은 발을 가지신 분, 곧 하느님의 아들이 말씀하신다 (2:18) >>


*여섯번째 환상....사데 교회
<<하느님의 일곱 영신과 일곱 별을 가지신 분이 말씀하신다. (3:1) >>
*일곱번째 환상....빌라델비아 교회
<<거룩하신 분, 참되신 분, 다윗의 열쇠를 가지신 분, 여시면 닫을 자가 없고, 닫으시면 열 자가 없는 분이 말씀하신다. (3:7) >>


*여덟번빼 환상....라오디게아 교회
<<아멘이시며 진실하시고 참되신 증인이시며 하느님의 창조의 시작이신 분이 말씀하신다. (3:14) >>

 

일단 예수의 모습을 정리해 보자.
*사람같이 생긴 분이 서 계셨읍니다.
*머리와 머리털은 양털같이 또는 눈같이 희었으며
*눈은 불꽃 같았고
*발은 풀무불에 단 놋쇠 같았으며
*음성은 큰 물소리 같았읍니다
*오른손에는 일곱 별을 쥐고 계셨으며
*입에서는 날카로운 쌍날칼이 나왔고
* 얼굴은 대낮의 태양처럼 빛났읍니다....

 

어떤 모습인지 상상이 되는가?
요한에게 나타난 예수의 모습,한마디로 괴물의 모습이 아닌가?

 

예수 재림시의 모습은 올라가던 그 모습으로 다시 온다는데 예수의 정확한 모습은 잘 모르겠지만 어쨋던 우리 인간의 모습이었음은 틀림없다고 볼 때 예수는 하늘나라에선 왜 그렇게 괴물로 변신해버렸는지 혹시 그대는 그 이유를 아시는가?

 

요한이 봤다고 주장한 예수가 혹시 악마는 아닌지?


만약 그렇다면 요한계시록은 악마의 묵시록이 되겠는데 필자의 소견으론
광인의 편지 한 쪼가리가 진화하여 이제는 악마의 묵시록으로 변신되지 않았나 한다,물론 일부에 국한되는 이야기겠지만...

 

계시록을 교회의 종말론으로 해석하던
인류의 종말을 예언한 예언서로 받아들이던 각자 개인의 자유라 하겠지만
로또 당첨자나 주말 경마 결과도 예언하지 못하는 소위 대언의 능력을 가졌다고 사기치는 자들에게 그대의 영혼이나 물질을 전당잡히는 행위는 다시 생각해봐야 되지 않겠는가?



이상식정말 놀라울정도로 예리하고 정확하게 분석하십니다. 사실 계시록이나 정감록 저자들이 어쩌면 정신병자였을지도 모릅니다. 어떤 책에 보니까요 최근 연구결과는 신화저자들 대부분이 정신질환자와 동일한 증세를 보였다고 볼수밖에 없다는군요. 신화라는 책 내용을 분석해보면 그렇다고 합니다(2004/06/12)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4 [질문7] 신이 존재한다는 것은 이미 증명된 사실 아닌가요? 댓글+2 --- 2005.06.14 7177
493 [질문8] 진화론도 단지 학설이 아닙니까? --- 2005.06.14 6027
492 [질문9] 교회에서 좋은 일도 많이 하는건 어떻게 생각합니까? --- 2005.06.14 5685
491 [질문10] 기독교의 역사와 부흥이 과연 비이성적, 비논리적 종교에서 가능할까요? --- 2005.06.14 4685
490 &nbsp; &nbsp; 답변 : ▶ 믿음의 도덕 --- 2005.06.14 4302
489 &nbsp; &nbsp; 답변 : ▶ 기독교와 이성에 관하여 by 분석가 --- 2005.06.14 4433
488 [질문11] 기독교를 알지도 못하면서 왜 비판해요? 성경이나 한번 제대로 읽어보기나 한 것입니까? 댓글+1 --- 2005.06.14 6759
487 [질문12] 왜 익명으로 활동하는 것이죠? --- 2005.06.14 5357
486 우리가 기독교에 대해서 알아야 할 사항..... --- 2005.03.17 6811
485 예수신성과 부활교리에 대한 고찰 ..... --- 2005.03.17 15836
484 ▶의심하는 야훼.....아무런 행위가 없는 야훼 이드 2005.03.17 2662
483 ▶ 예수와 두 도둑....부끄러운 구원에 대하여 이드 2005.03.16 3319
482 ▶바이블을 읽는 방법...바리새인은 왜 도망을 갔나? 이드 2005.03.16 2986
열람중 ▶요한계시록인가 악마의 묵시록인가?[1] 이드 2005.03.16 2900
480 ▶죽은자에 대한 너그러움 그리고 예수에 대한 관대함 이드 2005.03.16 3020
479 ▶두아들의 비유와 편집 오류 이드 2005.03.14 3233
478 ▶바이블이 말하는 여인들(첫번째,하와에 대하여) 이드 2005.03.11 3036
477 ▶자유주의 신학자들의 견해에 대하여[2] 이드 2005.03.11 3229
476 ▶전혀 의미없는 예수의 부활 사건 이드 2005.03.10 2781
475 ▶부활은 과연 필요한가? 이드 2005.03.10 2685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49 명
  • 오늘 방문자 531 명
  • 어제 방문자 559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84,185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147 개
  • 전체 회원수 1,61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