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자에 대한 너그러움 그리고 예수에 대한 관대함

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죽은자에 대한 너그러움 그리고 예수에 대한 관대함

이드 0 3,010 2005.03.16 06:15

우리 민족은 원래 모질지 못하다.죽은 자 특히 자살한 사람에 대해서는 생시의 공과를 불문하고 가능한 허물을 덮어 주고자 한다.


[몇년 전 중국에서 한 한국인 사업가가 중국인들에게 죽임을 당한 사건이 있었다. 한국에서의 보도는 아무 이유없이 강도살해된 것으로 보도되었고 그로인해 당시 중국에 체류중이었던 한국사람들은 걱정하는 연락을 많이 받았다한다.]


그러나 실제 그 사건을 취재했던 기자들의 이야기는 달랐다. 결국 죽은 자의 허물을 덮어주는 한국인의 미덕을 발휘했던 것이었게 그 사건의 실상이었던게다.


[사실은 다음과 같았다. 그 중소기업의 사장은 술집에서 술을 먹고 중국인 여자와 매춘을 했다. 매춘행위가 끝나고 화대를 달라는 여자의 요구를 받았으나 화대를 주지 않았다. 사건의 진실은 그날 그 사장을 대접했던 사람은 화대를 계산하지 않았다한다.
그러나 당사자는 말도 잘 안통했을뿐더러 한국식으로 화대가 선불되었다고 생각하고 그 여자를 구타하고 모욕했다. (한국인들은 중국인들을 무시한다. 특히 한국인들이 중국 술집여자들에 대한 모욕은 상상이상이다. 과거 일본인들이 했던 것 이상이다.)
결국 화대도 받지 못하고 모욕을 당한 그 술집여인은 울면서 호텔을 뛰어나갔고 우연히 근처에 있었던 친구들에게 그 사실을 알렸고 격분한 중국인들이 한국이 사업가를 구타해서 죽인 것이었다.]

 

한국언론에는 이 모든 사실이 숨겨졌다. 소위 왜곡되어 전달되어진 것이다. 아무 이유없이 중국인 깡패가 한국 사업가를 죽인 것으로 단신 보도되어 죽은 한국 사업가의 명예를 살렸으나 결국 중국인을 모욕했고 그 지역에서의 한국인에 대한 반감은 상상도 못할 정도가 되었다.

이렇게 죽은 자 혹은 자살한 사람들에 대한 관용의 문화는 최근의 몇몇 사건을 기억하면 더욱 확실해진다.


*현대 정몽헌 회장의 자살
*안상영 부산 시장의 자살
*그리고  가장 최근의 남모 대우 중공업 사장의 자살.....

 

물론 죽음은 안타깝고 관계자에겐 비통한 일이지만 그 사람들의 자살로 인하여 그 사람이 저지른 잘못이 덮혀져서는 안된다. 유사한 사건이 되풀이 되면 자신의 잘못이 노출되어 자신의 기득권이 날라가버리는 자들의 경우 자살의 유혹에 빠질 것이며 제2, 제3의 비극적인 죽음은 이어질 수 밖에 없다.

 

죽은 자의 죽음을 헛되이하지 않는 것은 그 죽은 자의 허물을 덮거나 비난하는 것이 아니라 그 죽은 자의 잘못이 다시 되풀이되지 않도록 반성의 기회를 가져야 우리 사회가 좀더 건강해질게 아닌가.

 

예수의 죽음도 마찬가지 맥락이다.
예수가 현실도피의 최후 수단으로 선택한 그 자살 사건을 냉철히 바라볼 수 있는 이성이 필요하다고 본다.

 

신앙도 정보의 일종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그 정보 역시 검증이 되어야하지 않겠는가?
그러나 대부분의 기독인들은  예수에 대한,바이블에 대한 그리고 기독교에 대한 정보의 검색에 인색하다.

 

예수가 왜 자살을 선택해야만 했는지
그리고 예수는 생전 어떤 말과 행동을 했는지
예수와 바울의 주장하는 바가 왜 틀리는지
공관복음의 예수와 요한복음의 예수가 왜 틀리는지
예수가 왜 이방인을 개라고 비유했는지....

 

부언하면 예수의 삶과 죽음에 대한 정체성를 확실히 알고 난 뒤
예수의 죽음에 대해 애통해하던지 경멸해야하던지 최종 판단을 내려야하지 않겠는가?
 
사족하나:우리나라의 목사 그리고 교주들은 예수의 흉내를 잘낸다.소위 신유의 역사와 종말에 대한 협박 등이 그 닮은 꼴이 되겠다.그러나 예수의 죽음 즉 자살에 대해서는 극력 회피를 한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4 [질문7] 신이 존재한다는 것은 이미 증명된 사실 아닌가요? 댓글+2 --- 2005.06.14 7160
493 [질문8] 진화론도 단지 학설이 아닙니까? --- 2005.06.14 6014
492 [질문9] 교회에서 좋은 일도 많이 하는건 어떻게 생각합니까? --- 2005.06.14 5675
491 [질문10] 기독교의 역사와 부흥이 과연 비이성적, 비논리적 종교에서 가능할까요? --- 2005.06.14 4675
490     답변 : ▶ 믿음의 도덕 --- 2005.06.14 4280
489     답변 : ▶ 기독교와 이성에 관하여 by 분석가 --- 2005.06.14 4421
488 [질문11] 기독교를 알지도 못하면서 왜 비판해요? 성경이나 한번 제대로 읽어보기나 한 것입니까? 댓글+1 --- 2005.06.14 6745
487 [질문12] 왜 익명으로 활동하는 것이죠? --- 2005.06.14 5342
486 우리가 기독교에 대해서 알아야 할 사항..... --- 2005.03.17 6804
485 예수신성과 부활교리에 대한 고찰 ..... --- 2005.03.17 15806
484 ▶의심하는 야훼.....아무런 행위가 없는 야훼 이드 2005.03.17 2651
483 ▶ 예수와 두 도둑....부끄러운 구원에 대하여 이드 2005.03.16 3299
482 ▶바이블을 읽는 방법...바리새인은 왜 도망을 갔나? 이드 2005.03.16 2978
481 ▶요한계시록인가 악마의 묵시록인가?[1] 이드 2005.03.16 2891
열람중 ▶죽은자에 대한 너그러움 그리고 예수에 대한 관대함 이드 2005.03.16 3011
479 ▶두아들의 비유와 편집 오류 이드 2005.03.14 3225
478 ▶바이블이 말하는 여인들(첫번째,하와에 대하여) 이드 2005.03.11 3020
477 ▶자유주의 신학자들의 견해에 대하여[2] 이드 2005.03.11 3215
476 ▶전혀 의미없는 예수의 부활 사건 이드 2005.03.10 2768
475 ▶부활은 과연 필요한가? 이드 2005.03.10 2673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2 명
  • 오늘 방문자 518 명
  • 어제 방문자 528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79,498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147 개
  • 전체 회원수 1,61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