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송가 그곳에는 이웃사랑이 없다

안티예수를 방문하신 기독교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하는 글들입니다.
이 곳의 글들을 꼭 읽어 보신 후 다른 게시판에 글을 쓰시기 바랍니다.

▶찬송가 그곳에는 이웃사랑이 없다

이드 0 3,684 2005.03.06 18:34
..
찬송가 그곳에는 이웃사랑이 없다

사실 광신자 수준이 아니면
10년 20년 신앙생활 자랑하는 집사 권사 장로라 해도 바이블을 일독조차
하지 않는다는게 아마 정설이겠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한글개역성경의 난해성이 그 단초를 제공하고 있다고
본다.
보다 본질적인 원인으로는
교회간다는 의미를 그저 습관성으로 가거나
교회를 친목회 정도로 여기는 신도 그리고
간혹 교회를 입신양명의 도구로 이용하는 부류도 있겠고....
그렇다.
보통의 기독신자들의 의식구조를 지배하는 것은 바이블 보다는
목사의 설교 그리고
그들이 즐겨 부르는 찬송가의 내용이 보다 본질적으로 쇄내시키는
도구가 아닌가 한다.
교파에 따라 바이블의 해석은 여러갈래지만 찬송가에 시비를 거는 일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고 대개 같은 찬송가를 부르고 있는게 현실이다.
그러면 그 찬송가의 내용을 한번 짚어 보기로 하자.

송영(1~8) 찬양과 경배(9~55) 주일(56~58) 송영(59~62) 아침과 저녘(63~68)
헌금(69~72)창조와 섭리(73~80) 예수 그리스도(81~103) 강림(104~107)
탄생(108~126) 생애(127~133) 고난(134~148) 부활(149~160) 재림(16! 1~168)
성령(169~181) 속죄(182~202) 거듭남(203~209) 성결(210~219) 천국(220~233
성경(234~241) 하나님나라(242~250) 전도와 선교(251~277)
친교와 봉사(278~280) 성찬(281~285) 혼례(286~288) 장례(289~295)
신년(296) 어린이(297~301) 청년(302~303) 어버이(304) 가정(305)
감사절(306~312) 부르심과 영접(313~329) 회개와 사죄(330~339)
신뢰와 확신(340~345) 소명과 확신(346~362) 시련과 극복(363~367)
봉사와 충성(368~383) 분투와 승리(384~402) 은혜와 사랑(403~418)
인도와 보호(419~463) 평안과 위로(464~478) 기도와 간구(479~487)
축복과 감사(488~489) 주와 동행(490~504) 주를 본받음(505~509)
제자의 길(509~522) 성도의 교제(523~527) 신유(528~530) 소망(531~558)

정말 이상하지 않은가!
주지한 바와 같이 찬송가 558절 내역을 살펴보면 기독교의 근본이념,교리
등이 너무나 자세히 잘 나와 있다.그러나 그러나
기독교의 가장큰 계명 둘 중
즉 이웃사랑에 대한 찬송가가 한절도 없지 않은가!!

<<마태복음 [Matthew] 22장 39절
[개역] 둘째는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몸같이 사랑하라 하셨으니>>

이것은 무엇을 뜻하는가.
무언가 큰 음모가 있다고 생각되지 않는가!

부모에 대한 사랑도 304절 오직 하나
가정의 소중함도 305절 하나.....

나머지는 헌금 감사하게 내고 교회에 봉사활동 열심히하고
전도 목숨바쳐 하라 그다음에 천국에서 다시보자.....

아시겠는가
기독교가 신도들에게 무엇을 강요하며
어떻게 그들의 의식구조를 바꾸는 작업을 하고 있는지.....

본인 소견으로
기독교가 다시 태어날려면
우선 현재의 찬송가와 한글 개역판 성경을 우선 쓰레기통에 버리는 작업을
하고 물론 십일조외 각종헌금 강요를 없애는 작업도 병행하여만
기독교가 새로운 종교로 다시 태어날 발판이나마 마련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데 기독인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하신가.....??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4 ▶야훼 신앙과 조로아스트(짜라투스트라)신앙의 비교 이드 2005.03.05 3800
473 ▶요한계시록 역시 짜집기였다....에녹서와의 관계 이드 2005.03.06 3769
472 ▶시련과 유혹 이드 2005.03.05 3758
471 ▶왜 예수란 이름은 우리말을 차용하지 않는가? 댓글+1 이드 2005.03.04 3717
열람중 ▶찬송가 그곳에는 이웃사랑이 없다 이드 2005.03.06 3685
469 ▶예수의 비실존을 주장하는 학자와 최근 저서 소개 이드 2005.03.04 3672
468 ▶사단을 경배하는 캐롤송...고요한 밤 거룩한 밤 이드 2005.03.05 3646
467 ▶최음제(합환채)까지 등장하는 아가서 이드 2005.03.06 3553
466 ▶예수와 모세의 라이벌 열전 이드 2005.03.04 3515
465 ▶니골라 당과 오늘의 교회[1] 이드 2005.03.06 3507
464 ▶기독교가 미신 혹은 사이비임을 증명하는 일곱 가지 명제 이드 2005.03.04 3505
463 ▶뱀과 사탄 그리고 예수의 역학적 관계....예수는 사탄이었다. 이드 2005.03.04 3503
462 ▶ 간디의 엄청난 오해 그리고 실수 이드 2005.03.04 3501
461 ▶찬송가의 정체[2] 이드 2005.03.05 3463
460 ▶ 나사로 유감 이드 2005.03.04 3461
459 ▶예수의 승천 이드 2005.03.04 3383
458 ▶동정녀 탄생설의 허구....야훼가 마리아를 택한 이유 이드 2005.03.04 3355
457 ▶영혼불멸이냐 소멸이냐?....지옥 심판 그리고 영원한 고통은 없다. 이드 2005.03.04 3332
456 ▶제비뽑기 맛디아...웃기는 예수제자 선택[1] 이드 2005.03.06 3331
455 ▶ 짜집기의 극치....[십자가 상의 칠언]의 정체[3] 이드 2005.03.04 3313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80 명
  • 오늘 방문자 461 명
  • 어제 방문자 611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24,532 명
  • 전체 게시물 14,427 개
  • 전체 댓글수 38,167 개
  • 전체 회원수 1,60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