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북한서 독 먹은 얘기 하나 더하고 (3) 본인 독약 얘기

자룡철박 0 152 2011.08.09 15:26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 1 ) 독버섯을 먹고도 살아난  북한의 안식일교인

 

2003 2월 마지막 금요일중국에서 만난 이하양 할머니의 간증

양식을 배급받지 못했던 안식일교인들은 독버섯이라도 먹고 연명해야 했다.

 

 황해도 장매리 교회 출신 성도의 딸의 말

 

 "독버섯도 기도드리고 먹으면 죽지 않아요."

 

남쪽에서는 올림픽을 준비하기에 한창이던 1988년이었다.

그 당시만 해도 북한에 양식이 모자라던 시절은 아니었다.

 

그러나 공개적으로는 아니라지만 안식일교인들이 안식일을 지키고 있는 것은

다 아는 비밀인 이상 아무리 양식이 남아돌아도 이들에게까지 배급을 주리라고

기대할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이하양 할머니보다 3년 년상의 황해도 장매리 안식일교회 출신의 리명옥(가명) 성도는

이하양 할머니가 '형님'으로 부르며 따르는 믿음의 형제였고 리명옥

성도의 자녀들도 이하양 할머니를 이모처럼 따랐다.

 

리명옥 성도가 세상을 떠난 후 때때로 그분의 자녀들을 돌보는 일은

이하양 할머니의 몫이었다.

 

이 할머니가 아무래도 걱정이 되어 리명옥 성도의 딸 순희(가명)를 방문했을 때

그 아이는 무엇인가를 솥에 넣고 있었다. 버섯이었다.

 

"아니 버섯을 어데서 이렇게 많이 따왔네?

아직도 산에 우리들이 딸 버섯이 남아 있댔나?"

 

그 다음 순간 버섯을 보고는 깜짝 놀랐다.

하나같이 하나도 먹을 수 없는 시퍼렇고 시뻘건 독버섯들이었다.

기겁을 했다.

 

"아야, 네레 니거이 모두 독버섯이란다.  니걸 먹으면 금방 죽어.

죽어도 그냥 죽는게 아니라 데굴데굴 구르다가 죽는단다.
날래 갖다 버리라우."

 

"아니라요, 니모님, 독버섯이라도 기도하고 먹으면 닐(문제) 없시요."

 

"닐 없다니 무스게 말이야. 이 버섯 먹으면 즉사하는 거야 알기나 알간?

아무리 배가 고파도 그렇디...."

 

"닐 없다니까요 이모님, 기도하고 먹으면 괜챦아요!"

 

어린 것의 믿음에 놀랐다. 독버섯도 기도드리고 먹으면 괜챦다니.

그래, 먹고 죽을 양이면 나도 먹고 함께 죽어야지...

이하양 할머니는 순희와 함께 버섯을 삶았다.

 

사실은 자신도 배가 많이 고팠다.

남편은 대외적인 이미지 때문에 기독교인이라는 이름으로는 죽일 수 없으니

 

남한에서 보낸 간첩이란 누명을 씌어 총살형을 당한 지 여러 해가 지났다.

(4년 후 막내 아들도 역시 같은 죄목으로 가족의 곁을 떠나고 말았다.)

 

남편이 죽을 때는 시내 곳곳에 사진을 붙여놓고 선전을 하여

시민들이 다 모인 가운데 공개적으로 총살형을 집행했다.

 

그런 예수쟁이의 가족에게 식량배급을 기대하는 일은 처음부터 그릇된 일이었고,

정이 들 만하면 다른 곳으로 이주를 당한 것만도 일곱 번이나 되었다.

 

버섯을 삶아놓고 기도를 드리고는 순희에게 말했다.

 

"너는 먹지 마라. 죽어도 내가 먹고 죽을 테니."

"하나님, 이제 이 버섯 먹으면 죽게 되디요.

 

그러나 믿지 않는 이들에게 망신 당하지 않도록 곱게 죽게 해주십시오.

데굴데굴 구르지는 않게 해주십시요."

 

버섯은 유난히 맛이 있었다. 버섯을 먹은 후 죽음을 기다렸다.

그런데 버섯을 먹은 지 세 시간이 지나도 아무런 이상이 없었다.

 

기도 응답 때문에 통증도 없이, 데굴데굴 구르지도 않고 곱게 죽게 되는 것일까?

죽기를 기다리고 기다렸지만 죽어지지를 않았다. 옆에 있던 순희가 말했다.

 

"그것 보시라요, 니모님. 독버섯도 기도드리고 먹으면 안 죽는다고 했쟎아요."

독버섯을 먹고 죽지 않을 리가 없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믿는 자들에게는 이런 표적이 따르리니 곧 저희가 내 이름으로 귀신을 쫓아내며

새 방언을 말하며 뱀을 집으며 무슨 독을 마실지라도 해를 받지 아니하며

병든 사람에게 손을 얹은즉 나으리라" ( 16:17, 18)

 

는 약속의 말씀을 이루어주셨다.

 


(3) 본인은 독약을 먹을 필요가 없다

이 사람들은 잘 몰라서 그냥 믿음으로 하였지만
사실은 밑에 올린 글처럼

공산당이나 그런 핍박하는 이들이 강제로 먹였을 경우에는
기적을 베풀어 주신다

다니엘의 세 친구는 우상 숭배를 거절하다가
뜨거운 풀무불에 들어 갔으나 머리털 하나 끄슬리지 않고 살게해주셨지만

그게 아니고 일부러 고의로 
무슨 시범을 보이려고 라거나 해서
독을 먹는 일은 하나님을 시험하는 것이다

사람이 할 수 없을 때 에 기적을 베푸신다


또 누구나 독을 먹고 산다고 해서 그걸 보고 믿는 것도 아니다
안 믿으려 하는 사람은 죽는 이가 살아나도 안 믿는다

( 누가복음 16장 19~31절 ) 
에 보면 죽은 자가 살아나도 성경(율법과 선지자)을 믿지 않는 이는
그런 기적도 안 믿는다고 하셨다

예수님께서는 마귀가 돌을 떡 되게 하라
높은데서 뛰어내리라고 요구하였지만,

그런 시험에 응하지 않으셨다
만일 마귀가 성전 꼭대기에서 예수님을 죽이려고 밀어떨어뜨렸다면

천사가 와서 받아 발이 땅에 닿지 않게 하였겠지만
일부러 뛰어 내리지 않으셨다

Author

Lv.5 자룡철박  실버
5,960 (97.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6 명
  • 오늘 방문자 160 명
  • 어제 방문자 227 명
  • 최대 방문자 1,049 명
  • 전체 방문자 107,054 명
  • 전체 게시물 15,156 개
  • 전체 댓글수 38,606 개
  • 전체 회원수 1,48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