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적인 개독들의 모습..

<펌> 기독교에서 강남 '칼빈 길' 제정하고 싶어 찬성운동한다네요.. 대한민국 절반 이상은 기독교인이 아닌데.. 절…

소리꾼 0 3,485 2009.04.23 17:42
1528440A49F017CFCB2B7D
칼빈길 명예도로명 제정반대 서명하러 가기 클릭!!

Daum 아고라

서명진행중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 참석해 주십시오
서울 강남 ‘칼빈 길’ 명예 도로명 제정 반대합니다

2754분께서 참여해 주셨습니다.
기독교에서 종교개혁자 존 칼빈 탄생 5백주년을 맞아 서울 강남의 도로구간을 '칼빈길'로 만드는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칼빈은 중세 시대 제네바 시(市)에서 큰 권력을 받아 칼빈의 사상을 따르지 않는 사람들을 잡아서 고문하고 죽였다.

이러한 사람을 제네바 시도 아닌 한국 땅에 명예도로명으로 ‘칼빈 길’을 만든다는 것은 국제적인 망신이다.

또한 강남의 이 도로를 ‘칼빈 길’로 만들기 위한 기독교의 편해한 생각이며 종교편향이라는 생각마저 든다.

이에 서울 강남 '칼빈 길' 명예 도로명 제정을 반대하는 바이다.

<원문보기>

기독교에서 종교개혁자 존 칼빈 탄생 5백주년을 맞아
서울 강남 (해당 지역은 대치동 447번지부터 633-3번지까지의 도로구간)을‘칼빈 길’로 만드는 프로젝트를 한다고 한다.

‘칼빈 길’프로젝트는 칼빈 탄생 5백주년 기념 사업회와 동 사업회 대표회장 이종윤 목사가 시무하고 있는 서울교회가 추진하고 있는데 서울교회측은 지역주민들의 오해를 막기 위해 모든 교역자들과 70인의 전도 대원 팀이 일일이 이 지역주민들을 방문해 취지를 설명하고 총150세대 중 120세대 이상의 동의를 얻어내었다며 현재까지 지역주민들 중 5분의 4이상 동의했다고 기독교신문 크리스챤투데이는 전했다


그러나 그림에서 본 바와 같이 서울지역의 종교분포도를 보면 개신교가 22.8%, 불교가 16.8%, 천주교가 14.2%를 차지한다.

그 중 강남지역 종교비율은 우리나라 전체(2005년도 기준)의 53.1%로 서울 전체의 종교인구비율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 개신교 23.5%, 천주교20.8%, 불교 15.2%를 차지하는데 이 지역 5분의 4이상 동의했다는 말은 종교비율에 비교해 보면 말이 되지 않는다.

이것은 강남의 이 도로를 ‘칼빈 길’로 만들기 위한 기독교의 편해한 생각이며 종교편향이라는 생각마저 든다.

또한 칼빈은 중세 시대 제네바 시(市)에서 큰 권력을 받아 칼빈의 사상을 따르지 않으면 잡아서 고문하고 사람을 죽였는데 총 58명중 35명은 화형으로 10명은 참수형으로 13명은 교수형으로 죽였다.

죽인 이유 또한 이것이 종교개혁인가 싶을 정도로 잔인하다.
이유인즉 예정설을 비난했다는 이유로, 위선자라 비난했다는 이유로, 세례를 거부 했다는 이유로, 의견이 맞지 않다는 이유로, 화형에 처하고 교수형에 처했던 것이다.

즉 자신(칼빈)의 사상과 맞지 않으면 마녀로 몰아 고문하고 사람을 죽였는데 이것은 오늘날 기독교 아닌 다른 종교는 다 이단이고 사단이다 라고 말한 모 정치인의 발언과 같은 사상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또한 제네바 시도 아닌 한국 땅에 명예도로명으로 ‘칼빈 길’을 만든다는 것은 국제적인 망신이다.
차라리 ‘이순신 길’, ‘세종대왕 길’, ‘유관순 길’등 우리나라에도 나라를 지키기 위해 나라의 발전을 위해 헌신한 위인들이 얼마나 많은데 왜 하필이면 '칼빈 길'인가..

또한 도로명 및 건물번호부여에 관한 규정 제5조 (도로명의 부여방법)를 보면
①도로명은 도로의 구간별로 부여하여야 한다.
②도로명은 한글을 사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부득이한 경우에는 외래어를 사용 할 수 있다.
③도로명은 그 지역의 특성과 역사성이 반영되도록 하여야 한다.
라는 규정도 엄연히 있다.

제5조 2항 도로명은 한글을 사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부득이한 경우 외래어를 사용할 수 있다고 했으며 3항에서는 그 지역의 특성과 역사성이 반영되도록 하여야 한다고 했는데 기독교에서 강남의 도로를 명예도로명이라 하여 말도 안되는 ‘칼빈 길’로 만든다는 것이 부득이한 경우이고 그 지역의 역사성이 반영된 것인지 묻고 싶다.

이에 서울 강남 대치동 447번지부터 633-3번지까지의 도로구간을‘칼빈 길’로 만드는 프로젝트에 반대하는 바이다.

네티즌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1929670A49F02055758C57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야웨'의 명령으로 살육된 90만 5천 154명의 기록 댓글+19 가로수 2007.08.07 38374
2431 한국교회의 오적(五賊) 알면뭘해 2012.10.08 6877
2430 개독에 미쳐 무고한 자식을 죽인 마녀새1끼 개독청소하자 2012.04.14 4825
2429 '기독교은행 세우자' 목사가 수십억 사기 가로수 2011.08.03 3948
열람중 <펌> 기독교에서 강남 '칼빈 길' 제정하고 싶어 찬성운동한다네요.. 대한민국 절반 이상은 기독교인이 아닌데.. 절대로 반대입니다… 소리꾼 2009.04.23 3486
2427 “이기식 美 양궁대표팀 감독 기독교 신앙행위 논란” NY 타임스 댓글+2 가로수 2008.08.21 4775
2426 [기사]"죽어서 지옥가?"... 내 딸 울린 '지옥동영상' 가로수 2008.02.26 4125
2425 [기사]신도 돈 10억 가로챈 목사 징역 3년 가로수 2008.02.02 3481
2424 사회사업가.억대횡령범..어느 목사의 두얼굴 가로수 2007.12.14 3459
2423 [기사]사회지도층 154명 외국대학 가짜박사 의혹 칸트에미 2006.10.22 3101
2422 [펌]추석과 설날을 없애자! 댓글+31 가로수 2006.10.13 4142
2421 [펌]연못골 신앙상담 댓글+5 가로수 2006.08.26 3239
2420 전재산 종교단체에 기증했더니…엉뚱한 곳에만 ‘펑펑’ 가로수 2007.10.16 3234
2419 [기사]'목사안수증' 밀거래/부산 가로수 2007.09.29 3839
2418 김상후님께-- 기독교 저주의 맛뵈기입니다. 댓글+2 자유인 2003.12.31 3199
2417 현지문화 ‘하류’ 취급…반감 부르는 과잉선교 가로수 2007.09.04 3255
2416 전무후무한 천인공노할 기독의 집단만행 "마녀" 댓글+2 반 아편 2003.11.08 5252
2415 남양주서 안수기도 하다 3살배기 딸 폭행치사 댓글+1 가로수 2007.08.13 3402
2414 패륜의 종교 꽹과리 2003.09.30 3718
2413 기독교의 추악한 친일행각 댓글+1 꽹과리 2003.09.29 3276
2412 '야웨'의 명령으로 살육된 90만 5천 154명의 기록 댓글+19 가로수 2007.08.07 38374
2411 [펌]교회내 성폭력의 실태와 특성 댓글+4 가로수 2005.12.11 4072
2410 [펌]저는 목사의 아들입니다 가로수 2007.07.28 3731
2409 아프간 동의 다산부대 경비대 소속 파병자의 글 가로수 2007.07.28 3442
2408 성직자들의 행태 가로수 2007.07.19 3740
2407 강남 대형교회 부목사 3년 아파트 한채번다 가로수 2007.07.15 3765
2406 목사가 천국 가기 힘든 이유 댓글+1 가로수 2007.07.15 3455
2405 심방촌지-집집이 돈뜯어내는 한국 미주대형교회 목사 고발합니다. 가로수 2007.07.15 3650
2404 일요일마다 오는 불청객 가로수 2007.07.11 3047
2403 속담만 봐도 안다. 가로수 2007.07.08 3451
2402 한국 기독교? 댓글+1 가로수 2004.12.03 3036
2401 집단학살 암매장지에 들어선 교회 "개토제 안돼" 가로수 2007.06.30 3071
2400 30대女, '신의 계시 받았다' 50여회 주거침입 가로수 2007.06.14 3335
2399 [삽질] 춘천홀리클럽 9일 창립10주 꽹과리 2006.06.07 3134
2398 [기사] '길거리 전도'도 이젠 한류? 꽹과리 2006.06.06 3349
2397 [삽질] 6일은 악마의 날 ''666데이''…출산·주요행사 "피하자" 열풍 꽹과리 2006.06.06 3205
2396 [삽질] 호주 추기경 ″이슬람교가 기독교보다 더 호전적″ 댓글+1 꽹과리 2006.06.06 3300
2395 [삽질] “신도수 따라 목회전략 세워야” 목회원리 첫 세미나… 이상철 목사 노하우 인기 댓글+1 꽹과리 2006.06.06 3250
2394 [기사] “종교교육때 학생 ‘종교의 자유’ 침해말라” 댓글+1 꽹과리 2006.06.03 3673
2393 [기사] 학교를 선교의 도구로 삼는 종립학교들 꽹과리 2006.06.03 2903
2392 [기사] <다빈치 코드>에 대한 뒤늦은 시비걸기 꽹과리 2006.06.03 3820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43 명
  • 오늘 방문자 471 명
  • 어제 방문자 528 명
  • 최대 방문자 558 명
  • 전체 방문자 31,213 명
  • 전체 게시물 15,165 개
  • 전체 댓글수 38,658 개
  • 전체 회원수 1,445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