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 답변을 하시려거든 제대로 하세요.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광고성 글이나, 인신 공격, 근거 없는 비방 글등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나 브라인드 처리됩니다. 

Re 답변을 하시려거든 제대로 하세요.

가로수 0 2,857 2005.06.15 00:29
point9.gif 글쓴이: 유령의집 (jeenha@unitel.co.kr)
point9.gif 체크해 주세요!: 광고, 비방, 욕설이 포함되지 않음
point9.gif2005/6/12(일)
basistitle3.gifRe 답변을 하시려거든 제대로 하세요.  


하나님은 우리의 의식구조로서 설명이 불가능한 존재이라고 생각합니다.
===>님이나 나나 불가능한 것을 말한다는 것 자체가 웃기는 짓이니 그냥 넘어갑니다.

예를 들어서 생각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이차원의 존재에게 삼차원의 존재에 대하여 설명하라고 하면 무척 어렵게 여길 것입니다.
존재적으로도 평면인 존재이며
그의 의식구조는 평면에 관한 사상만 꽉 들어차 있고
평면의 사상으로 모든 것을 논하고 규정하고 있는 데
평면이 입체의 사상을 소화할 수 있다면 기적이 아니겠습니까?
평면이 입체의 사상을 이해한다는 것은 극히 어려운 일입니다.
===>당연한 말을 하는 이유가 뭡니까?

평면은 입체를 도저히 이해 못하겠다고 안달을 하게 될 것입니다.
입체라는 존재는 없다고 평면은 부르짖을 것입니다.
평면 속에서 입체에 대한 설명도 진짜 입체가 아니라 그림의 떡에 해당한 이야기가 됩니다.
실제 떡에 비하여 그림의 떡은 진짜 맛을 볼 수 없지요.
===>이것은 말이 안되는 비유입니다.
     실존하는 떡과 실존하는 그림은 엄연히 다른 것입니다.
     다른 것을 가지고 같이 비유를 하다니, 답답하신 분이군요
.

우리는 시간과 공간에 속한 존재이며
시간과 공간 속에서 생겨난 존재입니다.
그리고 시간과 공간의 사상으로 모든 것을 규정하며 사는 존재입니다.

우리에 비하여
하나님은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고
시간과 공간에 잡혀있는 분이 아니십니다.
그 분은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 분이십니다.
===>야훼가 있고, 시간과 공간을 초월한다는 근거를 먼저 대야지
     근거도 없이 단정을 먼저하시는군요
     이미 여기서부터 오류를 깔고 말을 시작하신 것입니다.

우리의 사고로 그를 측정한다는 것은 우리의 한계 위에 속한 문제입니다. 
우리는 시간과 공간 속에 나온 존재이고
하나님은 시간과 공간 속에 나온 존재가 아닙니다.
그 분은 시간과 공간 속에서 생긴 존재가 아닙니다.
===>전재가 이미 오류 이기 때문에 의미없는 말이지만 한마디 덧붙이죠.
    여기서 님은 시간과 공간을 뛰어 넘은 야훼를 말하고 있습니다.
    즉 님이 시공을 초월했다는 전재가 없다면 할 수 없는 말을 하고 있습니다.
    오만방자함의 극치입니다. 


시간 속에서 생기지도 않고
공간 속에서 생기지도 않은 분을
하나님이라고 합니다.
===>여기서는 "하나님이라고 합니다."한말 물러서는군요.
    즉, 님도 모른다고 단정해도 되겠습니까?


이해가 안되지요.
저도 그래요.
그래서 믿는 거야요..
===>이해가 안되면 믿는다는 것은 어리석음을 광고하는 것이라고 봐도 되겠죠.


입체가 없는 것이 아니라 평면이 이해하지 못하듯이
하나님이 안계신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하나님을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닌 것입니다. 
그래서 평면이 입체는 없다고 하듯이
우리는 하나님은 없다고 말하게 되기가 쉽습니다.
===>이해하지 못하면 입을 다물어야지, 다른 사람들에게 떠벌려서 같이 어리석어지자는 꼴이군요. 

제가 하나님은 확실히 존재한다고 믿게 된 원인이 두가지가 있습니다.

첫째는 구세주 예수님을 보내셨다는 것입니다.
===>근거를 대보시죠. 님의 어리석은 두뇌속에 있는 상상을 말하지 말고.

둘째는 그가 만든 천지의 세계가 실지로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그가 만들었다는 근거를 대보시라구요.

님의 말은 단 한마디도 어떠한 근거가 없습니다.
그거 없는 말을 해서, 무지한 사람들을 현혹하는 것을 혹세무민이라고 하죠.
님은 혹세무민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게시물은 유령님에 의해 2006-11-07 13:18:06 [舊]자유게시판 Ⅱ에서 이동 됨]

Author

Lv.1 유령  실버
400 (4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4 전혀 예상치 못한 최강의 바이블 모순, 안티분들의 비평 요망 댓글+16 sid 2005.10.28 4233
133 [한개총]늦었으니 주무신다는 호롱불의 뒷북 반격.. 댓글+2 디스플러스 2005.10.27 3682
132 [한개총]화목 목사님과의 대화 디스플러스 2005.10.27 3167
131 [한개총]바이블의 번역도 하나님의 영감에 의한 것 - 그러나 사소한 번역오류는 무시해라??? 댓글+1 디스플러스 2005.10.27 3725
130 누가 예수를 구세주라 하였는가. 댓글+1 가로수 2005.10.24 3638
129 어느 마녀 이야기 댓글+4 인드라 2005.09.22 3800
128 새벽에 기도하는 여자와 결혼하면 이렇게 됨니당 댓글+5 회색영혼 2005.09.19 4064
127 개독역사 2000년간 요거 제대로 대답한 개독 한 마리도 없었습니다. 댓글+5 디스플러스 2005.09.01 3727
126 [뉴스앤조이]기독교인일수록 논리와 놀자 댓글+3 디스플러스 2005.08.30 1854
125 가톨릭신문에서 바이블이 구라라고 말을하네요 댓글+4 가로수 2005.08.25 3572
124 예장과 여증의 지옥논란....누구말이 맞을까? 댓글+6 === 2005.08.20 4019
123 여러분 보시요!!천국과 지옥은 분명 있습니다.. 댓글+10 할렐루야 2005.07.25 4249
122 한국을 망친 친일파 개독(62) - 백년설 댓글+1 ※※※ 2005.07.06 3735
121 목사들의 탈세와 국세청의 직무유기를 고발함 댓글+3 === 2005.06.26 3029
120 Re..님에게 질렸오 가로수 2005.06.15 2867
119 Re..욕나오네...... 가로수 2005.06.15 2991
118 Re..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은 진짜 하나님 가로수 2005.06.15 3212
열람중 Re 답변을 하시려거든 제대로 하세요. 가로수 2005.06.15 2858
116 Re..인간과 하나님 사이의 갭 댓글+1 가로수 2005.06.15 2853
115 Re..억지의 극치를 보는 듯하오 가로수 2005.06.15 2852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77 명
  • 오늘 방문자 385 명
  • 어제 방문자 553 명
  • 최대 방문자 1,477 명
  • 전체 방문자 784,592 명
  • 전체 게시물 14,428 개
  • 전체 댓글수 38,147 개
  • 전체 회원수 1,61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